2019.02.12 (화)

  • 맑음동두천 3.2℃
  • 맑음강릉 5.0℃
  • 구름조금서울 3.0℃
  • 구름조금대전 4.5℃
  • 맑음대구 5.4℃
  • 맑음울산 5.8℃
  • 구름조금광주 7.2℃
  • 맑음부산 7.2℃
  • 구름많음고창 6.1℃
  • 구름조금제주 7.8℃
  • 구름조금강화 2.6℃
  • 구름많음보은 4.3℃
  • 구름많음금산 3.3℃
  • 맑음강진군 7.8℃
  • 맑음경주시 6.1℃
  • 맑음거제 6.7℃
기상청 제공

김정은, "종전선언과 한미동맹은 별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종전선언과 한미동맹은 별개라고 주장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6일 춘추관 기자회견에서 이 같은 사실을 밝혔다.

 

정 실장은 이날 김정은 위원장은 미국과 우리나라 일부에서 제기하는 한미동맹이 약화된다또는 주한미군이 철수해야 한다는 것들은 종전선언과 전혀 상관없는 게 아니냐는 입장을 우리에게 표명해왔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의 언급은 종전선언 이후에도 한반도 미군 주둔을 허용한다는 의사를 전달해 한미 양국에 부담을 줄이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김 위원장의 종전선언에 대한 의지가 엿보이는 대목이다.

 

김 위원장은 풍계리 핵실험장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정 실장은 풍계리 핵실험장과 동창리 미사일 폐기와 관련 매우 실질적이고 의미 있는 조치인데 국제사회의 평가가 인색한 데 대해 (김 위원장이) 어려움을 토로했다북한은 동시행동 원칙이 준수된다면 좀 더 적극적인 비핵화 조치를 취할 용의 의지가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북한의 비핵화 조치가 부족하다는 미국의 의견에 대해 충분한 의사를 드러냈다는 입장을 강조한 것이다. 미국 측의 종전선언 결정에 따른 동시적 조치의 원칙을 분명히 한 것이기도 하다. 다만 비핵화에 의지에 대해서는 분명한 의사를 전달했다.

 

정 실장은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자신의 신뢰는 변함이 없다는 입장을 표명했다이런 신뢰의 기반 아래 트럼프 대통령의 첫 임기 내에 북한과 미국이 70년간의 적대 역사를 청산하고, 북미 관계를 개선해 나가면서 비핵화를 실현했으면 좋겠다는 그런 희망을 얘기했다고 설명했다.




북한에도 부는 건강제일의 바람 지압기와 건강식품이 인기몰이
어느나라에도 가장 큰 관심거리로 꼽는건 바로 건강일 것이다. 이는 북한도 예외가 아니란걸 보여주듯 북한에서도 건강을 중요시하고 있다는걸 알 수 있다. 데일리NK측이 밝힌 사실로는 북한의 주민들은 건강과 체력을 챙기기 위해 지압을 많이 활용하는 편이며, 그동안 지압기를 활용해 건강을 챙기고 있었던 주민들의 생활이 안정기에 접어들면서 건강의료기기와 함께 건강식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는 것이다. 한국에선 여러 부위에 사용할 수 있고 다양한 재질로 만들어지는 지압기와 지압상품이 있는것에 비해 북한은 단 한종류만의 지압기만 유통되며 북한 주민들 사이에선 발 안마기로 불린다. 북한의 지압기는 발 모양이 그려진 판에 발의 혈이 위치한 곳곳에 지압을 할 수 있는 작은 나무 봉들이 고정되어 있어 그 모양에 맞춰 고정된 봉들 마다 지압하는 위치가 인체에 어느 부분에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내용이 적혀져 있어 100세 시대라 불리는 현대사회인만큼 건강은 그만큼 큰 요소로 자리잡았음을 알 수 있다. 지압기 외에도 건강식품에도 큰 관심을 보이고 있는데 북한의 건강식품은 우리들이 흔히 알고 먹는 보편적으로 나오는 캡슐형태 또는 정제된 알약들과 다르게 자연산 약초와 한약의 재료로 활용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