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06 (목)

  • 흐림동두천 26.1℃
  • 흐림강릉 27.1℃
  • 흐림서울 26.9℃
  • 흐림대전 26.2℃
  • 흐림대구 25.5℃
  • 흐림울산 25.7℃
  • 흐림광주 24.9℃
  • 흐림부산 24.7℃
  • 흐림고창 24.5℃
  • 흐림제주 28.0℃
  • 흐림강화 25.5℃
  • 흐림보은 25.8℃
  • 흐림금산 24.8℃
  • 흐림강진군 25.5℃
  • 흐림경주시 25.5℃
  • 흐림거제 24.8℃
기상청 제공

야당은 방북 결과 회의론, "대단히 뭔가 있는 것처럼 이야기한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6일 대북특사단의 방북 결과 발표와 관련해 지난번 특사단과 비교해볼 때 별로 차이가 없는 것 같은데 정부는 대단히 뭔가 있는 것처럼 이야기한다고 비난했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에 대한 비판도 내놨다. 문 특보는 5일 서울 마포구 MBC 공개 홀에서 열린 '보이는 미래 콘퍼런스 2018: 동북아의 중심에서 미래를 보다' 기조연설에서 남북 관계가 북미 관계의 부수물이 될 수 없다며 미국과 별개로 남북 관계 개선에 집중해야 한다는 요지의 발언을 했다.

 

김 위원장은 이에 대해 남북관계가 굉장히 빠르게 변하고 있고 그런 중에 걱정도 많다대통령 바로 옆에 있는 분들이 비핵화에 집착하면 남북관계를 풀 수 없다든지 한미동맹이나 미국과의 관계를 부정해도 좋다는 이야기가 나와 국민들이 두려워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국가안보특별위원장으로 임명된 전옥현 전 국정원 제1차장은 이번 방북 결과에 대해 우리 국민들은 물론이고 전세계가 주목하고 있는데 비핵화와 관련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믿을만한 약속 없이 방북 결과가 두루뭉실하게 알려진 것에 대해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회의론을 내놨다.

 

그는 이번 특사단 방북 결과에서 (우리 정부가) 대북제재 조치를 확실히 이행하겠다는 의사를 분명하게 김정은한테 밝혔는지에 대해 단 한마디 언급이 없는 것은 아쉬운 점이라며 과연 우리가 이 대북제재를 언제까지 이끌어갈지에 대해 국민들이 염려하고 불안해 하지 않을 수 없다라고 덧붙였다.


김정봉 유원대 석좌교수는 정의용 실장이 김정은이나 북측 인사들의 말을 기계적으로 옮긴 것을 들었다북한이 얼마나 비핵화 진정성이 있는가에 대한 평가는 한 마디도 없이 단순히 북한의 대변인 역할을 했다고 비판했다.


야당은 방북 결과 회의론, "대단히 뭔가 있는 것처럼 이야기한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6일 대북특사단의 방북 결과 발표와 관련해 “지난번 특사단과 비교해볼 때 별로 차이가 없는 것 같은데 정부는 대단히 뭔가 있는 것처럼 이야기한다”고 비난했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에 대한 비판도 내놨다. 문 특보는 5일 서울 마포구 MBC 공개 홀에서 열린 '보이는 미래 콘퍼런스 2018: 동북아의 중심에서 미래를 보다' 기조연설에서 “남북 관계가 북미 관계의 부수물이 될 수 없다”며 미국과 별개로 남북 관계 개선에 집중해야 한다는 요지의 발언을 했다. 김 위원장은 이에 대해 “남북관계가 굉장히 빠르게 변하고 있고 그런 중에 걱정도 많다”며 “대통령 바로 옆에 있는 분들이 비핵화에 집착하면 남북관계를 풀 수 없다든지 한미동맹이나 미국과의 관계를 부정해도 좋다는 이야기가 나와 국민들이 두려워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국가안보특별위원장으로 임명된 전옥현 전 국정원 제1차장은 “이번 방북 결과에 대해 우리 국민들은 물론이고 전세계가 주목하고 있는데 비핵화와 관련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믿을만한 약속 없이 방북 결과가 두루뭉실하게 알려진 것에 대해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회의론을 내놨다. 그는 “이번 특사단 방

KB금융 북한이탈주민을 위한 KB경제금융교실 개최
KB금융공익재단은 미래한반도여성협회, 한국개발연구원(KDI)와 함께 1일 서울 동대문구에 위치한 글로벌 지식 협력단지에서 북한이탈주민을 대상으로 한'KB경제 금융교실' 1기 개소식을 개최했다. 북한이탈주민의 경제적인 금융생활에 도움을 주고 금융사고 피해를 예방하는 등 건전한 사회구성원으로서의 정착을 지원하기위한 이 경제금융교실은 매년 2기에 걸쳐 약 100여명의 북한 이탈주민을 대상으로 각 12주 과정의 교육과 체험과정을 실시할 예정이다. 대상자들의 금융관련 지식과 취업에 대한 높은 관심을 고려해 금융, 보험, 신용, 진로, 창업등의 내용을 실제 사례 활동을 통해 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한편, KB금융공익재단 이옥원 사무국장은 "KB. 한국개발연구원 두 기관은 앞으로도 다양한 계층을 위한 금융경제교육에 상호 협력하여 그 중요성을 사회적으로 환기시키는 한편 체계적인 경제금융교육의 확산과 발전을 위해 협력관계를 지속적으로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KB경제금융교육은 시장경제에 대한 이해 및 경제의 기본 개념등을 올바로 이해할 수 있도록 강의와 함께 게임 및 체험수업 등으로 다양하게 구성되어 있으며, 북한 이탈주민과의 사전 인터뷰를 통해 주제, 내용,

트럼프, 북한선제공격 요구 폭로 서적 등장 뒤집혀진 백악관
워싱턴 포스트의 기자 밥 우드워드(Bob Woodward)가 집필한 책 FEAR의 등장으로 백악관이 발칵 뒤집혔다. 이 책의 내용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을 선제공격하려 했다는 내용부터, 그의 민낯을 폭로하는 내용등이 담겨져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 한 달만에 북한 선제공격을 요구해 군 수뇌부를 당황시키게 하고, 참모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사나이 대 사나이의 문제'라며 김정은 위원장을 로캣맨이라 부르며 도발했다고 주장한다. 그 외에도 주한미군의 필요성의 의문점을 제기하고 설득하던 국방장관이 회의 직후 "대통령이 5~6학년처럼 행동한다"며 화를 냈다는 일화가 소개되고 한미 FTA 관련 국가 안보에 대한 것과 지난해 4월 시리아 화학무기 공격 의혹이 제기되었을 땐 시리아 대통령을 암살하라고 군을 닦달했다는 일화가 전해졌다. 존 캘리 비서실장은 사석에서 "대통령은 멍청이"라며 "미친도시에서 살고 있다"는 불평을 쏟아내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면을 폭로한 책은 과거에도 있었지만 닉슨의 하야로 이어진 워터게이트 진실을 파헤쳤던 언론계 원로의 저서란 점은 더 묵직한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참모들이 모두 이 책을 부인했다며 저자는 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