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3 (목)

  • 맑음동두천 26.8℃
  • 흐림강릉 22.6℃
  • 구름많음서울 27.2℃
  • 대전 22.2℃
  • 대구 23.2℃
  • 울산 22.2℃
  • 광주 24.7℃
  • 부산 22.5℃
  • 흐림고창 24.7℃
  • 제주 23.0℃
  • 구름조금강화 25.4℃
  • 흐림보은 21.5℃
  • 흐림금산 21.6℃
  • 흐림강진군 23.7℃
  • 흐림경주시 21.8℃
  • 흐림거제 22.5℃
기상청 제공

문재인 대통령, 스티븐 비건 미국 대북 특별대표 접견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오후 청와대에서 스티븐 비건(Stephen Biegun) 미국 대북특별대표를 접견, 최근 특사단 방북으로 북미간 대화 분위기가 다시 고조되는 기회를 잘 살려 비핵화 대화에서 성공적 결과를 거두어 줄 것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 목표에 대한 한미간 완전히 목표 일치, △북미간 70년 적대관계 및 불신 극복을 위한 통 큰 대화 필요성, △비핵화 과정에서 우리 정부가 가능한 모든 역할을 수행할 것임을 강조하고, 향후 비핵화 대화 및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비건 대표의 건설적 역할을 촉구했다.

이와 함께,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개소 등 남북관계 개선과 북미 비핵화 대화가 선순환 발전할 수 있도록 한미 양국이 지속 긴밀히 협력해 나가자고 했다.

비건 대표는 큰 중책을 맡아 막중한 책임을 느낀다면서 우리 정부의 환대와 그간의 다양한 외교적 노력에 사의를 표명했다. 비건 대표는 내주 평양 남북 정상회담의 성공을 기원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 진전을 위해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했다.


‘판문점 비준’ 둘러싼 언론들의 제 각각 처방전
최근 정치의 가장 큰 이슈 중의 하나인 판문점 선언 비준을 두고 각 언론사들이 제각각 해결책을 제시하고 있다. 특정 언론은 ‘초당적으로 협력해야 한다’고 주문하는가 하면, 또다른 언론사는 ‘판문점 선언 비준보다는 비핵화 성과가 더 시급하다’고 말한다. 더불어 ‘국민과 국회에 대한 설득이 우선되어야 한다’는 나름의 해법을 제시하기도 한다. 각 언론사들의 사설이나 칼럼을 통해 자신들의 정치적 성향을 주장하는 일은 흔하기는 하지만, 이번처럼 극단적으로 서로 다른 의견을 제시하는 것도 흔한 일은 아니다. ‘퍼주기 프레임’에 대한 질타 이번 판문점 선언에 대해 매우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는 언론사는 <서울신문>이다. 칼럼을 통해서 ‘거듭강조하지만 남북 관계의 종합편이라고도 할 수 있는 판문점 선언은 여야의 초당적인 지지와 국민적 동의 속에 비준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한반도의 영구적인 평화와 경제 공동체 건설의 기회를 대승적으로 살려가기 위해서는 여아가 정파를 초월해 비준 동의에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한다. 특히 <서울신문>은 현 야권의 보수 프레임에 대해서 질타는 하기도 했다. 자유한국당의 ‘판문점 선언은 퍼주기’라는 주장이 근거도


2018년 동남아지역 공공외교담당관 회의 개최
외교부는 재외공관과의 현지 맞춤형 공공외교 활성화 방안 논의를 위한‘재외공관 공공외교담당관 회의*’의 첫 번째 대상지역으로 신남방정책 추진의 역점지역인 동남아지역을 선정하여, 지난 9.6(목) 서울에서「2018년 동남아지역 공공외교담당관 회의」를 개최하였다. 홍석인 공공문화외교국장 주재로 열린 이번 회의에는 14명*의 동남아지역 공공외교담당관이 참석하여 ▴신남방정책하에서의 對동남아 공공외교 추진 현황 및 성과 점검, ▴재외공관 우수사례 공유 및 애로사항 협의, ▴공공외교 유관기관** 관계자들과의 개별 면담 등을 통해 공공외교 차원에서 신남방정책의 구현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 모색 관련 활발한 논의를 펼쳤다. 아울러, 이번 회의는 재외공관 공공외교담당관들에게 외교부 본부 관계자들과의 직접적인 소통의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외교부 6대 국정과제 중 하나인‘공공외교’에 대한 정확한 이해를 돕고, ▴공공외교법에 따른 범정부 차원의 통합적․체계적 공공외교 추진 관련 재외공관 역할에 대한 올바른 인식을 제고시키는데 좋은 계기가 된 것으로 평가된다. 외교부는 향후에도 효과적인 현지 맞춤형 공공외교 실현을 위한 재외공관 공공외교담당관 회의를 지역별/문화권별로 정례적으로 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