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2 (화)

  • 구름많음동두천 -1.5℃
  • 구름많음강릉 1.3℃
  • 구름많음서울 -0.2℃
  • 구름많음대전 1.4℃
  • 구름많음대구 3.1℃
  • 흐림울산 3.7℃
  • 연무광주 2.2℃
  • 흐림부산 5.0℃
  • 흐림고창 0.8℃
  • 흐림제주 7.4℃
  • 구름많음강화 -0.9℃
  • 흐림보은 -0.4℃
  • 흐림금산 0.4℃
  • 흐림강진군 3.9℃
  • 흐림경주시 2.1℃
  • 흐림거제 3.7℃
기상청 제공

국민들이 체감하는 한반도 평화, 관광에서 시작된다



최근 한반도 평화 무드가 가속화되고 있기는 하지만 현재 국민들이 체감하기에는 아직 이르다. TV로 보는 평양이나 남북정상의 모습이 전부이기 때문이며 직접 가기에는 앞으로도 시간이 많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 이산가족상봉행사가 상설화된다고 하지만 이 역시 일반 국민들하고는 거리가 멀다. 하지만 관광 분야에서만큼은 좀 더 빠르게 한반도 쳥화를 체감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최근 비무장지대(DMZ) 평화관광을 한국 관광 대표 브랜드로 육성하기 위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협력 사업을 추진하고 있기 때문이다. 만약 이것이 완성되면 향후 차별화된 관광콘텐츠는 물론이고 지속가능한 관광개발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난개발 방지도 협약에 담겨 있어

지난 920일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관광공사, 비무장지대 접경 13개 지방자치단체가 참여하는 '비무장지대 평화관광 추진협의회'가 구성됐으며 평화관광 추진 협조와 협의회 운영에 대한 협약서가 마련됐다. 이번 협약서에는 비무장지대 평화관광 활성화를 위한 지속적인 업무 협력 체계 구축 지자체 간 연계협력 사업 추진 차별화된 관광콘텐츠 개발 난개발 방지 지속 가능한 관광개발 대책 마련 등이 담겨있다.


이 협약을 주도한 문체부는 지난 2차 남북정상회담에서 남북이 비무장지대를 실질적인 평화지대로 만드는 데 뜻을 같이한 만큼, 평화관광 활성화를 위해 더 적극적으로 움직여야 할 시점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따라서 각 지자체를 중심으로 이러한 움직임을 본격화 한다는 것.


특히 최근 비무장지대에 대한 각 지자체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관광과 생태 보존의 공존을 위해서는 유사 중복사업을 방지하는 것은 물론이고 난개발을 막아야할 상황이 되었다. 따라서 향후 부처와 지자체 간에 조율할 일이 계속 생겨날 것으로 보인다.

 

구체적이고 꾸준한 계획 추진할 예정

한편 문체부는 또 문체부 나름대로 추진협의회에서 합의된 내용을 국가관광전략회의, 경제장관회의 등 범부처 논의기구에서 적극적으로 논의해 DMZ 평화관광을 구체적이고 꾸준하게 진행해 나갈 예정이다. 이러한 관광개발은 향후 다른 대북 경협사업과도 연계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예를 들어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동해안관관특구와 연계되면서 평화관광이 남북평화 체재의 구축에 일조할 것으로 보인다.


향후 남북 관계가 더욱 진전될 경우에는 남북이 공동으로 DMZ 관광지의 세계 유산 등재를 추진하는 것은 물론 공동 평화관광을 위한 노력도 열려 있는 상태이다. 이렇게 되면 지금의 세대는 물론이거니와 후손들에게도 전 세계적으로 자랑할 만한 모범적인 관광지를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노력에는 향후 관광공사도 함께 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관광공사 안영배 사장은 이번 3차 남북정상회담에서 문대통령을 수행한 4명의 공공기관장에 이름을 올렸다. 따라서 향후 DMZ을 본격적으로 관광자원으로 만드는 방안이 논의될 가능성도 열려있다. 아직 비핵화는 갈길이 멀다. 그런 가운데 우선 DMZ를 중심으로 한 남한 접경지대의 관광만 활성화되어도 우리 국민들은 평화를 좀 더 실감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북한에도 부는 건강제일의 바람 지압기와 건강식품이 인기몰이
어느나라에도 가장 큰 관심거리로 꼽는건 바로 건강일 것이다. 이는 북한도 예외가 아니란걸 보여주듯 북한에서도 건강을 중요시하고 있다는걸 알 수 있다. 데일리NK측이 밝힌 사실로는 북한의 주민들은 건강과 체력을 챙기기 위해 지압을 많이 활용하는 편이며, 그동안 지압기를 활용해 건강을 챙기고 있었던 주민들의 생활이 안정기에 접어들면서 건강의료기기와 함께 건강식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는 것이다. 한국에선 여러 부위에 사용할 수 있고 다양한 재질로 만들어지는 지압기와 지압상품이 있는것에 비해 북한은 단 한종류만의 지압기만 유통되며 북한 주민들 사이에선 발 안마기로 불린다. 북한의 지압기는 발 모양이 그려진 판에 발의 혈이 위치한 곳곳에 지압을 할 수 있는 작은 나무 봉들이 고정되어 있어 그 모양에 맞춰 고정된 봉들 마다 지압하는 위치가 인체에 어느 부분에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내용이 적혀져 있어 100세 시대라 불리는 현대사회인만큼 건강은 그만큼 큰 요소로 자리잡았음을 알 수 있다. 지압기 외에도 건강식품에도 큰 관심을 보이고 있는데 북한의 건강식품은 우리들이 흔히 알고 먹는 보편적으로 나오는 캡슐형태 또는 정제된 알약들과 다르게 자연산 약초와 한약의 재료로 활용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