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2 (화)

  • 구름조금동두천 -5.8℃
  • 맑음강릉 -2.2℃
  • 연무서울 -2.8℃
  • 흐림대전 -5.1℃
  • 맑음대구 -3.8℃
  • 구름많음울산 -1.7℃
  • 맑음광주 -4.3℃
  • 맑음부산 0.0℃
  • 맑음고창 -7.1℃
  • 맑음제주 2.0℃
  • 구름많음강화 -4.3℃
  • 흐림보은 -7.8℃
  • 맑음금산 -8.6℃
  • 맑음강진군 -3.6℃
  • 구름많음경주시 -2.4℃
  • 맑음거제 0.3℃
기상청 제공

유엔총회 계기 중남미 3개국(쿠바, 아르헨티나, 콜롬비아) 외교장관회담 개최



제 73차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 중인 강경화 외교장관은 9.26.(수)-27(목)간 유엔본부에서 「브루노 로드리게스(Bruno Rodriguez)」 쿠바 외교장관, 「호르헤 포리(Jorge Faurie)」 아르헨티나 외교장관, 「까를로스 뜨루히요(Carlos Trujillo)」 콜롬비아 외교장관과 각각 회담을 갖고, △분야별 협력증진 방안, △국제무대에서의 협력, 한반도 정세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였다.


(한-쿠바) 강 장관은 지난 5월 회담에 이어 두 번째로 9.26.(수) 「쿠바 브루노 로드리게스」 외교장관과 양자회담을 갖고, 중남미 유일한 미수교국인 쿠바 정부와의 고위급 대화 모멘텀을 이어갔다.
 
(한-아르헨티나) 강 장관은 9.26.(수) 「호르헤 포리」 아르헨티나 외교장관과의 회담에서 △2018년 G20 정상회의, △한-메르코수르 무역협정, △국제무대 협력, △한반도 정세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였다. 
   
(한-콜롬비아) 강 장관은 9.27.(목) 「까를로스 뚜르히요」 콜롬비아 외교장관과의 면담에서 양국 간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강화하기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하고, 최근 한반도 정세와 콜롬비아 평화협정 이행 계획 등 양 지역의 최근 정세에 대해 협의하였다. 
   
강 장관은 금번 유엔총회 계기 중남미 3개국과의 외교장관회담을 통해 신흥시장인 중남미 주요국들과의 협력현황을 점검하고 미래지향적인 실질 협력강화 방안을 협의함으로써 우리 외교를 다변화하는 데 기여한 것으로 평가된다.

















음식물 쓰레기 더미를 활용한 '산유국의 꿈' 두일기업연구소 박진규 소장
국제사회의 키워드는 단연 녹색성장이다. 2013년부터는 유기성폐액은 해양투기가 전면 금지되고 있다. 세계는 지금 환경파괴의 주범인 탄소경제에서 녹색경제로 빠르게 대체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저탄소 친환경기업인 두일기업연구소(소장 박진규)는 음식쓰레기, 축산분뇨 등 유기성 폐액을 활용하여 그린가스(혼합청정연료)를 개발하여 음식쓰레기더미에서 산유국의 꿈을 키우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지난달 9일 경산에 있는 연구소에서 시연회가 개최되어 다시한번 굴뚝없는 소각로의 비전의 현장을 확인할 수 있는 장이 되었다. 박진규 소장(65)은 대구출신이다. 박 소장을 아는 사람들은 그를 세계적인 천재라고 입을 모은다. 그는 장영실선생국제과학문화상을 수상하였고 대한민국 건설환경기술상, 2010년 10월 제 24회 일본 세계 천재회의 출품작인 유기성 폐수 자원화와 굴뚝 없는 소각로로 금메달을 수상하는 등 열 손가락으로 다 꼽을 수 없을 만큼 수상한 천재발명가다. 현재 발명특허만도 100가지가 넘는다. 두일기업연구소가 보유하고 있는 부품은 수만 가지가 넘는다. 이들의 가치를 각각 1원으로 산정해도 10억 원이 넘는다고 할 만큼 엄청난 투자를 했음을 웅변으로 증명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