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1 (월)

  • 구름많음동두천 15.3℃
  • 구름조금강릉 19.7℃
  • 구름많음서울 17.6℃
  • 구름많음대전 19.1℃
  • 구름조금대구 19.7℃
  • 구름조금울산 19.2℃
  • 구름조금광주 19.1℃
  • 맑음부산 21.0℃
  • 구름많음고창 19.5℃
  • 구름조금제주 22.8℃
  • 맑음강화 18.7℃
  • 흐림보은 14.4℃
  • 흐림금산 15.6℃
  • 구름많음강진군 21.7℃
  • 구름많음경주시 19.7℃
  • 맑음거제 21.9℃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칼럼] 세계문화의 중심에서 평화를 - 이수덕 데일리뉴스 회장



세계문화의 축은 돌고 돌아 다시 동북아로 이동되고 있다. 동북아에서도 대한민국이 단연 그 중심에 서 있다. 20세기 말부터 성악이나 클래식 음악 부분에서 유럽이나 미국에서 두각을 드러내오던 것이 이제는 대중음악과 영화 그리고 연극에까지 세계인들의 눈을 사로잡고 있다.

 

이러한 추세는 앞으로도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 왜냐하면 가장 양질의 문화는 우리 영혼의 자유로움 측도에 따르고 우리 한국인보다 영혼이 자유로운 국민을 다른 나라에서는 찾기 어렵기 때문이다.

 

유럽에서 인간성 회복 운동이라면 단연 종교개혁 운동에서 시작한다. 16세기 구텐베르크의 금속활자 발견을 계기로 열화같이 치솟던 루터의 종교 자유 사상도 또 다른 종교의 구속에서 벗어나지 못했고 영국 헨리8세에 의한 종교개혁도 결국 왕족의 전횡을 확장하기 위한 욕망이 그 원인이었고 자유를 찾아 메이플라워호에 몸을 싣고 죽음의 항해를 한 미국인들도 교회라는 구속을 벗어나지 못하였다.

 

완전한 인간성 회복이라기엔 모자란다. 반면에 작금의 우리나라를 보자. 인터넷 문화의 급속한 확장으로 비밀이란 차츰 그 자리를 잃어가고 암암리에 자행되어오던 자유의 제한도 민낯을 드러내고 있다. 따라서 우리 국민들은 어떠한 개인적인 구속도 허용하기를 거부하고 있다. 그래서 매일 온 매체가 냄비 끓듯이 끓고 있다.

 

종교적이든 정치적이든 대한민국처럼 자유로운 나라는 찾아볼 수 없다. 이러한 자유가 우리 문화의 원천이다. 세계의 기술 대국 일본도 '일본인 중심'이란 프레임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세계의 경제대국으로 부상하는 15억 인구의 중국은 공산주의라는 틀에 갇혀 자유로운 사고의 한계에 부딪친다. 사고의 부자유 속에서 양질의 문화를 기대할 수는 없다.

 

자유는 평화의 원천이다. 대한민국의 자유로운 영혼들이 세계평화를 위해 양질의 문화를 계속 창달할 것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




북한에 퍼주는 탓에 쌀값이 오른다? 계속 오르는 쌀값으로 인해 나온 괴담
나날이 오르는 쌀값은 가을 수확철에 접어들어서도 그닥 꺾이지 않는 기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 쌀 생산량이 작년보다 줄 것으로 예측되며, 시중에선 "북한에 쌀을 퍼줘서 쌀값이 상승했다"는 괴담이 돌고 있지만 정부는 이는 사실이 아니라고 일축했다. 일반적으로 쌀값은 가을 수확기에 급락하지만 올해의 경우 소폭 하락으로 그칠 것으로 보고 있으며, 이는 재배면적의 감소, 작황 부진 및 기상문제 등으로 올해 쌀 생산량이 작년에 비해 약 3% 줄어든 385만톤이 될 것이라고 예측된다. 김종진 한국농촌경제연구원 곡물실장의 말에 따르면 "금년에도 7~8만 톤의 추가공급이 예상되기 때문에 17년산 가격보다는 하락하겠지만 17년산 수확기 가격보단 높을것으로 전망된다고" 언급했다. 최근 쌀값의 급등으로 인해 SNS등에선 "정부가 비축미를 북탄의 석탄과 바꿨기 때문이다" 라는 소문이 돌고 있다고 하지만, 정부측에선 이는 사실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이에 농민들은 이것은 쌀값 상승이 아닌 쌀값 정상화라 주장하고, 전한영 농림축산식품부 식량정책과장은 "대북 지원문제는 우리나라 혼자 결정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며, 실제로 정부 양곡은 160만톤 정도가 창고에 보관중에 있어 북한에 쌀을 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