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2 (화)

  • 구름많음동두천 -1.5℃
  • 구름많음강릉 1.3℃
  • 구름많음서울 -0.2℃
  • 구름많음대전 1.4℃
  • 구름많음대구 3.1℃
  • 흐림울산 3.7℃
  • 연무광주 2.2℃
  • 흐림부산 5.0℃
  • 흐림고창 0.8℃
  • 흐림제주 7.4℃
  • 구름많음강화 -0.9℃
  • 흐림보은 -0.4℃
  • 흐림금산 0.4℃
  • 흐림강진군 3.9℃
  • 흐림경주시 2.1℃
  • 흐림거제 3.7℃
기상청 제공

북한의 우표 10월 2일부터 4일간 서울역에 전시된다.


2018년 10월 2일부터 10월 6일까지 약 4일간 옛 서울역사인 문화역서울284에서 2018 대한민국 우표전시회를 개최할 것을 우정사업본부측에서 밝혔다.


이 전시회는 '우표, 세상을 만나다'란 주제로 올해로 59회를 맞아 개최되며 별도의 입장료 없이 무료로 관람이 가능하다.


7개의 테마관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각 전시관에선 그 주제에 맞는 우표를 확인 할 수 있다.


어느 테마관에서 어떤 우표를 감상할 수 있는가?

우선 평화역 전시관에선 북한이 최초로 발행한 우표를 비롯한 최초로 발행된 북한의 우편엽서와 개성에서 사용된 임시 우표 및 도안상의 실수로 인해 발행된 우표등 특이한 우표 10점과 북한의 명소와 수도 및 명절을 담은 다양한 우표 등 500여장을 감상 할 수 있다.


다음으로 중앙역 전시관에선 희소가치가 높은 UN군 6.25사변 참가기념 우표를 감상할 수 있다.
이 우표는 1951년도 6.25전쟁 당시 부산 한정으로 한달 동안 사용되어 국내에서 가장 수집하기 어려운 우표로 꼽고 있다. 이곳에서 약 3천 200여장의 우표를 공간적으로 재 배치해 우표 데이터 베이스를 시각화 한 작품을 감상 할 수 있어 우표에 대해 깊은 관심을 가진 이들에겐 크나큰 소식이다.


미래역 전시관에선 2018년 대한민국 우표디자인 공모대전 AI 디자인 부문인 김홍도 프로젝트의 수상작을 선보이고 그 프로젝트에 활용하던 스타일 변환 기술을 체험해 볼 수있다.


그 외에도 문화역, 체험역, 아트역, 기록역 등에선 디자인 심사에서 자격이 미달되어 탈락해 발행되지 못한 우표나 2018 대한민국 우표디자인 공모대전 수상작 등이 전시되며 더더욱 이목을 끌고 있다.




북한에도 부는 건강제일의 바람 지압기와 건강식품이 인기몰이
어느나라에도 가장 큰 관심거리로 꼽는건 바로 건강일 것이다. 이는 북한도 예외가 아니란걸 보여주듯 북한에서도 건강을 중요시하고 있다는걸 알 수 있다. 데일리NK측이 밝힌 사실로는 북한의 주민들은 건강과 체력을 챙기기 위해 지압을 많이 활용하는 편이며, 그동안 지압기를 활용해 건강을 챙기고 있었던 주민들의 생활이 안정기에 접어들면서 건강의료기기와 함께 건강식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는 것이다. 한국에선 여러 부위에 사용할 수 있고 다양한 재질로 만들어지는 지압기와 지압상품이 있는것에 비해 북한은 단 한종류만의 지압기만 유통되며 북한 주민들 사이에선 발 안마기로 불린다. 북한의 지압기는 발 모양이 그려진 판에 발의 혈이 위치한 곳곳에 지압을 할 수 있는 작은 나무 봉들이 고정되어 있어 그 모양에 맞춰 고정된 봉들 마다 지압하는 위치가 인체에 어느 부분에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내용이 적혀져 있어 100세 시대라 불리는 현대사회인만큼 건강은 그만큼 큰 요소로 자리잡았음을 알 수 있다. 지압기 외에도 건강식품에도 큰 관심을 보이고 있는데 북한의 건강식품은 우리들이 흔히 알고 먹는 보편적으로 나오는 캡슐형태 또는 정제된 알약들과 다르게 자연산 약초와 한약의 재료로 활용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