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0 (수)

  • 구름조금동두천 11.6℃
  • 구름조금강릉 17.7℃
  • 구름많음서울 12.0℃
  • 구름조금대전 14.7℃
  • 흐림대구 16.9℃
  • 흐림울산 18.2℃
  • 흐림광주 14.9℃
  • 흐림부산 18.3℃
  • 구름많음고창 14.9℃
  • 흐림제주 18.8℃
  • 맑음강화 12.4℃
  • 구름많음보은 13.9℃
  • 구름많음금산 13.4℃
  • 흐림강진군 16.9℃
  • 흐림경주시 16.3℃
  • 흐림거제 20.1℃
기상청 제공

풀뿌리 통일운동, 어떻게 이뤄져야 하는가?



“(한반도 평화에 대한) 미국의 여론을 바꾸려면 미국의 평화활동가들이 더 큰 목소리를 내어 영향력을 넓혀나가야 할 것이다. 그리고 미국에 살고 있는 특히 미국 국적을 가진 시민권자들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것을 새삼 지적하고 싶다. 미국의 정치인들도 투표권을 가진 시민권자의 요구에는 귀를 기울일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이제는 통일 운동에 있어서도 풀뿌리 통일운동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 되고 있다. 최근 재미 한국인 정연진씨는 <통일뉴스>에 기고한 칼럼을 통해서 미국 내에 있는 한국 활동가들과 미국의 평화단체들이 지금보다 더욱 힘차게 풀뿌리 통일운동을 전개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는 정부나 국가 자원이 아닌 매우 작은 규모의 일반인들이 하는 것이지만, 이 역시 통일이라는 대세에 조금이라도 보탬이 될 수 있다는 점 때문이다.

 

미국인들의 인식을 바꾸는 소규모 행사들

우선 이러한 풀뿌리 통일운동은 과거의 통일운동에 대한 반성, 그리고 새로운 시대적 흐름에 의해서 시작되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도대체 미국에 대해 풀뿌리 통일운동은 어떠한 전략을 구사해야 한단 말인가. 1980년대식 격정적인 구호에 넘치는 반미투쟁에 우선순위를 두어야할까. 결론부터 말하자면 이제는 다양하고도 창의적인 그리고 효과적인 대미전략을 구사할 때라고 강조하고 싶다. 안타까운 것은 기존의 통일운동의 구도와 틀은 사회가 변한 만큼 바뀌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다. 물론 변화하지 않는, 흔들리지 않는 우리 겨레 우선의 대미기조는 필요하다. 그러나 방법론 면에서는 세상이 많이 변했다. 이미 한국의 청년들은 디지털 세대로 인터넷 세상을 여기 저기 경계없이 넘나들고 있고 더 이상 울분에 찬 대의명분에 공감하는 세대가 아니다.”


가장 최근의 이러한 운동이라면 지난 99일에 열린 AOK(Action One Korea)가 할리우드 한복판에서 개최한 유라시아대륙횡단 평화마라톤에 대한 응원이었다. 이때 펼쳐진 ‘OK (원코리아) 캠페인은 많은 미국인들의 눈길을 끌면서 한반도 통일의 중요성을 새삼 각인시켰다고 할 수 있다.

 

작지만 행동으로 나서야

미국인들이 주축이 된 평화활동가들의 시위도 눈길을 끈다. 지난 6월에는 북미정상회담 직전 코리아피스네트워크와 피스 액션의 멤버들이 주축이 되어 미연방의회를 돌며 외교분야 연방의원들을 설득하는 로비 활동을 펼쳐기도 했다. 특히 정연진씨는 한국의 이슈에 대해서 이렇게 많은 미국인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한 것은 지난 30년 역사에서 처음이라는 소식을 전하면서 현지의 분위기가 무척 고무적이었음을 전하고 있다. 특히 피스액션은 미국 전역에 약 20만명의 회원을 가진 대규모 조직이다.


정 씨는 마지막으로 미국의 평화시민들이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내고, 전쟁위주의 대외정책을 바꾸어야 한다. 그래야 우리 겨레가 살고 미국민이 살고 또한 지구촌이 산다고 말했다. 실제 국가나 정부가 어떻게 하고 있는지를 살피고 비판만 하고 있는 것보다는 이렇게 실제 행동으로 나서는 것이 더욱 중요한 일일 수 있을 것이다.


문 의장, 제3차 유라시아 국회의장 회의 개회사 및 기조연설
문희상 국회의장은 현지시각 10월 9일(화) 「유라시아 경제협력, 환경 및 지속가능한 발전」 주제로 열리는 제3차 유라시아 국회의장 회의에 참석해 공동개최국으로서 개회사 및 기조연설을 했다. 문 의장은 개회사 및 기조연설을 통해“의회 간 활발한 정보 교류는 신속하고 효율적인 입법 조치를 취해나갈 수 있게 함으로써, 각국이 직면한 문제에 보다 효과적으로 대응하는데 크게 기여할 수 있다”면서, 대한민국 국회에서 설치·운영하고 있는 ‘유라시아 국회의장회의 사이버 사무국’이 유라시아 의회 간 교류의 장으로 활용되고 있음을 덧붙였다. 이어 문 의장은 유라시아 지역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모두가 관심을 가지고 노력해야 할 일로 한반도 평화를 언급하며, “한반도 평화에 실질적으로 기여하기 위해 현재 남북국회회담을 추진 중에 있다. 광활한 대륙에서 유일하게 단절된 한반도의 남과 북을 이어나갈 때, 유라시아에도 진정한 평화와 더 큰 번영이 찾아오게 될 것”이라고 유라시아 국제사회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지를 당부했다. 한국은 터키, 러시아와 함께 유라시아 국회의장회의의 공동 개최국이며, 이번 제3차 유라시아 국회의장 회의에는 공동개최국인 터키와 러시아를 포함하여 40여개국이


북한인구중 영양실조만 40% 지원부족으로 인한 식량공급 불안정이 원인
북한의 전체인구 중 영양실조를 겪고 있는것이 약 40% 인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원부족으로 인한 식량공급 불안정과 더불어 국제사회의 인도적 지원부족으로 인한것이며, 지금도 북한의 식량공급이 불안정한 상황에 처해있음을 유엔산하 세계식량계획(이하WFP)이 경고했다. 유엔아동기금(유니세프)과 함께 북한 식량원조를 하는 극소수의 기관중 하나인 WFP는 지금도 매달 약 65만명에 달하는 북한 여성과 어린이들에게 영양성분이 강화된 곡물과 비스킷 등을 지원하고 있다.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정치적인 문제와 외교적 상황으로 인해 북한의 지원은 난황을 겪고 있으며, 전체적인 문제가 좋아지기를 기다릴 순 없는 상태다. WFP의 헤르버 페르후설 대변인은 예산부족 문제로 인해 이들에게 공급해야만 하는 영양과 보건프로그램을 축소해야 할 처지 임을 밝히며, 올해 이뤄진 일부 원조의 진전에도 불구하고, 만성적인 식량 불안정 및 광범위한 영양실조를 겪고 있는 북한 전역에 더 많은 인도적인 지원은 필요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극심한 영양실조에 시달림과 함께 그 위협에 처한 북한 민간인을 위한 식량원조에 국제사회가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요청했다.

10.4 선언 11주년 기념 북한영화 감상회 안양시에서 개최
11주년을 맞이한 10.4일을 기념해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안양시협의회에서 오는 4일 오후 7시 안양시동안구에 위치한 동안평생교육센터 3층에서 시민사회 단체 대표 및 회원과 자문위원등 총 250여명을 초청한 가운데 북한영화 우리집 이야기 감상회를 개최한다. 이 북한영화 우리집 이야기는 이미 한번 부천 국제 판타스틱 영화제에서도 상영이 된 것이며, 평양국제영화축전 최우수 작품상 수상작으로 북한영화의 대표작이라 꼽히는 작품으로 알려져 있다. 이 영화는 처녀 어머니라 불린 인물 장정화의 실화를 모티브로 한창 꽃피울 젊은 나이에 고아 7명을 키우는 이야기이며, 지금의 북한과 북한 주민들의 생활환경이나 북한의 일상 생활을 많이 드러낸다고 평가하고 있다. 흔히 우리가 알고 있는 또는 우리의 시선으로 보는 북한영화의 특징으론 당의 정책적 요구를 소개하고 그를 선전하는 특징을 많이 가지고 있으며, 주된 내용은 지도자와 당의 혁명 역사를 깊게 알려주는 것이며 각 묘사 대상과 형상 수단, 수법등 특징에 따라 예술, 기록, 과학, 아동영화로 구분되어 있다는 것이 대다수이나 우리집 이야기는 다큐멘터리처럼 자연스러운 이야기와 실화를 모티브로 이를 감상하는 이들에게 감동을 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