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0 (수)

  • 구름조금동두천 11.6℃
  • 구름조금강릉 17.7℃
  • 구름많음서울 12.0℃
  • 구름조금대전 14.7℃
  • 흐림대구 16.9℃
  • 흐림울산 18.2℃
  • 흐림광주 14.9℃
  • 흐림부산 18.3℃
  • 구름많음고창 14.9℃
  • 흐림제주 18.8℃
  • 맑음강화 12.4℃
  • 구름많음보은 13.9℃
  • 구름많음금산 13.4℃
  • 흐림강진군 16.9℃
  • 흐림경주시 16.3℃
  • 흐림거제 20.1℃
기상청 제공

2050년 통일한국, 세계 경제대국 2위가 된다



미국 최대 투자은행인 골드만삭스가 매우 놀랍고도 충격적인 예상을 했다. 바로 “2050년 통일 한국은 경제 대국 2위에 등극할 것이다라는 내용이다. 특히 급격하게 불어난 인구는 우리 대한민국의 소중한 자신이 될 수밖에 없다. 통일이 되면 우리의 인구는 7724만명 정도로 영국(6657만 명), 프랑스(6523만 명), 이탈리아(5929만 명)보다 많은 정도가 된다. 무엇보다 통일이 되었으니 국방 예산이 현저하게 줄어들고, 그 예산이 국내의 다른 곳에 사용될 수 있기 때문에 국가 경제 발전은 물론이고 국민들의 삶의 질도 더욱 높아질 수가 있다.

 

징병제 폐지, 생산가능인구 늘어나

세계 2위의 경제대국.’


대한민국이 이런 나라가 된다는 것은 꿈 속에서나 가능한 일이었다. 지금의 세계 경제 2위인 중국의 자리에 등극한다는 이야기다. 무엇보다 대륙에 가장 자리에 있는 나라가 세계적인 국가가 된다는 것은 쉽게 상상하기가 쉽지 않다. 물론 여기에는 다른 나라들의 경제가 다소 활력이 떨어진다는 것도 전제되어 있다. 중국은 한때 연 10% 이상의 초고속 성장을 했지만, 이제는 그렇게까지 발전하지는 못하는 상황이다. 더불어 자본주의가 발전할수록 기본적으로 성장률이 낮아진다는 점에서 중국도 앞으로는 더 이상의 경제대국으로서의 위상을 누리지 못할 가능성도 있다. 그리고 바로 그 자리에 우리 대한민국이 올라선다는 이야기다.


또한 통일이 되면 징병제가 폐지될 가능성도 높다. 그만큼 생산 가능 인구도 늘어난다. 물론 지금도 일자리가 없다고는 하지만, 북한과의 통일이 시작되면 그에 따라 만만치 않은 인력들이 필요하다. 통일이 시작되면서 일자리도 늘어날 수밖에 없는 구조라는 이야기다.

 

북한 광물자원 3,000

이와 동시에 매력적인 것은 바로 북한 땅 아래에 묻혀 있는 엄청난 양의 광물자원이다. 미국 지질연구소가 추산하는 바에 의하면 북한의 광물자원은 무려 3,000조가 넘는다. 우리가 많은 통일비용을 댄다고 하더라도 여기에는 미치지 못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일반적인 평가다. , 긍정적인 의미에서 되로주고 말로 받는다는 이야기다. 이는 국가 신용등급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북한과의 전쟁 위협이 완전히 사라지기 때문에 국가적 리스크에 대한 위험이 해소되고 더 많은 외국인 투자가 이뤄질 수도 있다. 이런 변화된 상황에서 통일한국은 세계적인 경제 대국의 입지를 다질 수 있다는 이야기다.


하지만 모든 것이 다 탄탄대로인 것은 아니다. 지난 7월 문화체육관광부가 설문조사를 한 결과에 따르면 북한 주민을 한민족으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한 사람이 20대의 28%, 30대의 20%였다. 50대가 10%에 불과한 것에 비하면 남북한의 이질감이 매우 높아졌다고 할 수 있다. 마찬가지로 같은 기간에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이 조사한 바에 빠르면 반드시 통일을 해야 한다는 응답은 중학생의 20%, 고등학생의 16%에 불과했다. 이러한 이질감, 그리고 통일의 필요성에 대한 낮은 인식은 향후 통일한국으로 가는 길에 있어서 일종의 장애물이 될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통일한국에 의한 경제적 이익에 대한 인식이 확산될 경우, 이의 수혜자들인 젊은 층도 호응할 가능성이 높을 것이다.


문 의장, 제3차 유라시아 국회의장 회의 개회사 및 기조연설
문희상 국회의장은 현지시각 10월 9일(화) 「유라시아 경제협력, 환경 및 지속가능한 발전」 주제로 열리는 제3차 유라시아 국회의장 회의에 참석해 공동개최국으로서 개회사 및 기조연설을 했다. 문 의장은 개회사 및 기조연설을 통해“의회 간 활발한 정보 교류는 신속하고 효율적인 입법 조치를 취해나갈 수 있게 함으로써, 각국이 직면한 문제에 보다 효과적으로 대응하는데 크게 기여할 수 있다”면서, 대한민국 국회에서 설치·운영하고 있는 ‘유라시아 국회의장회의 사이버 사무국’이 유라시아 의회 간 교류의 장으로 활용되고 있음을 덧붙였다. 이어 문 의장은 유라시아 지역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모두가 관심을 가지고 노력해야 할 일로 한반도 평화를 언급하며, “한반도 평화에 실질적으로 기여하기 위해 현재 남북국회회담을 추진 중에 있다. 광활한 대륙에서 유일하게 단절된 한반도의 남과 북을 이어나갈 때, 유라시아에도 진정한 평화와 더 큰 번영이 찾아오게 될 것”이라고 유라시아 국제사회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지를 당부했다. 한국은 터키, 러시아와 함께 유라시아 국회의장회의의 공동 개최국이며, 이번 제3차 유라시아 국회의장 회의에는 공동개최국인 터키와 러시아를 포함하여 40여개국이


북한인구중 영양실조만 40% 지원부족으로 인한 식량공급 불안정이 원인
북한의 전체인구 중 영양실조를 겪고 있는것이 약 40% 인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원부족으로 인한 식량공급 불안정과 더불어 국제사회의 인도적 지원부족으로 인한것이며, 지금도 북한의 식량공급이 불안정한 상황에 처해있음을 유엔산하 세계식량계획(이하WFP)이 경고했다. 유엔아동기금(유니세프)과 함께 북한 식량원조를 하는 극소수의 기관중 하나인 WFP는 지금도 매달 약 65만명에 달하는 북한 여성과 어린이들에게 영양성분이 강화된 곡물과 비스킷 등을 지원하고 있다.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정치적인 문제와 외교적 상황으로 인해 북한의 지원은 난황을 겪고 있으며, 전체적인 문제가 좋아지기를 기다릴 순 없는 상태다. WFP의 헤르버 페르후설 대변인은 예산부족 문제로 인해 이들에게 공급해야만 하는 영양과 보건프로그램을 축소해야 할 처지 임을 밝히며, 올해 이뤄진 일부 원조의 진전에도 불구하고, 만성적인 식량 불안정 및 광범위한 영양실조를 겪고 있는 북한 전역에 더 많은 인도적인 지원은 필요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극심한 영양실조에 시달림과 함께 그 위협에 처한 북한 민간인을 위한 식량원조에 국제사회가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요청했다.

10.4 선언 11주년 기념 북한영화 감상회 안양시에서 개최
11주년을 맞이한 10.4일을 기념해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안양시협의회에서 오는 4일 오후 7시 안양시동안구에 위치한 동안평생교육센터 3층에서 시민사회 단체 대표 및 회원과 자문위원등 총 250여명을 초청한 가운데 북한영화 우리집 이야기 감상회를 개최한다. 이 북한영화 우리집 이야기는 이미 한번 부천 국제 판타스틱 영화제에서도 상영이 된 것이며, 평양국제영화축전 최우수 작품상 수상작으로 북한영화의 대표작이라 꼽히는 작품으로 알려져 있다. 이 영화는 처녀 어머니라 불린 인물 장정화의 실화를 모티브로 한창 꽃피울 젊은 나이에 고아 7명을 키우는 이야기이며, 지금의 북한과 북한 주민들의 생활환경이나 북한의 일상 생활을 많이 드러낸다고 평가하고 있다. 흔히 우리가 알고 있는 또는 우리의 시선으로 보는 북한영화의 특징으론 당의 정책적 요구를 소개하고 그를 선전하는 특징을 많이 가지고 있으며, 주된 내용은 지도자와 당의 혁명 역사를 깊게 알려주는 것이며 각 묘사 대상과 형상 수단, 수법등 특징에 따라 예술, 기록, 과학, 아동영화로 구분되어 있다는 것이 대다수이나 우리집 이야기는 다큐멘터리처럼 자연스러운 이야기와 실화를 모티브로 이를 감상하는 이들에게 감동을 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