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6 (화)

  • 구름조금동두천 18.8℃
  • 구름많음강릉 17.8℃
  • 구름조금서울 18.8℃
  • 박무대전 15.1℃
  • 연무대구 16.5℃
  • 흐림울산 17.9℃
  • 박무광주 15.3℃
  • 연무부산 18.0℃
  • 흐림고창 16.3℃
  • 제주 19.0℃
  • 구름조금강화 18.5℃
  • 흐림보은 15.9℃
  • 구름많음금산 15.5℃
  • 흐림강진군 16.1℃
  • 흐림경주시 17.6℃
  • 흐림거제 18.6℃
기상청 제공

북한 광물자원 한국의 15배, 박정 의원 정부 사업 촉구

 


북한의 광물자원의 잠재적 가치가 약 3800억원으로 한국의 15배에 달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미 외국기업들은 북한에 투자계약을 체결하고 있어 한국의 적극적 대응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함께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박정 의원은 11일 산업부 국정감사에 앞서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한국광물자원공사 자료에 따르면 북한 광물자원의 경상가격 환산금액은 2017년 기준으로 약 3795조원으로 이는 남한(248조원)의 약 15배 규모라고 밝혔다.

 

자료에 따르면 북한의 광물자원은 국토의 약 80% 가량으로 광범위하게 분포하고 있다. 특히 마그네사이트는 60억톤으로 세계 3위의 매장량을 갖고 있으며 흑연은 299만톤으로 세계 6위의 매장량을 기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외 철광은 50억톤, 중석은 25톤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철광석의 경우 우리나라가 전부 사용할 경우 260년을 안정적으로 공급받을 수 있다. 또한 금은 5585년을 사용할 수 있으며 최근 신소재로 각광받고 있는 그래핀의 원재료인 인상흑연의 경우는 339년을 안정적으로 공급받을 수 있다.

 

북한 광물자원에 대한 투자는 중국이 주도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 기업이 북한 광물자원과 관련해 체결한 투자계약은 40여건으로 이중 87.5%35건이 중국에 의한 것이다. 현재 생산 활동을 하고 있는 광산은 9개에 이른다.

 

우리나라의 경우 2000년 남북정상회담 이후 2001년부터 북한광산 현지조사를 시작, 현재까지 22개 북한광산에 대한 조사를 실시하였으나 5.24조치로 2010년 이후 북한광산 현지조사 중단되었으며, 2003년 최초의 남북자원 공동개발사업인 정촌광산 합작계약 체결도 20105.24조치로 인해 사업이 중단된 상황이다. 2007년 이후 북한 광산자원 조사 사업은 예산배정이 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박 의원은 이날 "산업 기초 원자재인 철의 경우 남한 수입량의 25%를 북한에서 조달할 경우 260년을 안정적으로 공급받을 수 있고, 금은 5585, 신소재로 주목받는 그래핀의 원재료인 인상흑연은 339년 안정적 공급이 가능하다"며 관련 사업에 대한 우리 정부의 적극적 대처를 주문했다.




새로운 여권의 디자인은 북한여권과 유사하다?
오늘 15일 정부측에서 새로운 전자여권의 디자인 시안이 공개되었다. 그 동안 가장 많이 사용하는 일반여권의 색상은 짙은 녹색이며 외교관은 짙은 군청색, 관용은 적색으로 나뉘어져 있었지만 2020년을 기점으로 새롭게 보일 예정인 일반여권의 색상은 남색으로 변경될 예정이며, 관용여권은 회색으로, 외교관 여권은 붉은색으로 바뀔 예정이나, 이는 변경될 수 있다. 외교부측에선 10월 15일 부터 11월 14일까지 국민들의 의견을 수렴을 하고 12월 말 최종 디자인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새롭게 선보인 시안을 본 대중들의 반응은 북한의 려권(여권)의 색깔과 비슷하다는 의견이 다수지만, 아직 공개된 여권의 색상이 단순히 북한의 려권과 비슷하다고 주장하는건 억지라는 시선도 있다. 디자인 시안과 함께 주요 포털 사이트의 실시간 검색어가 북한여권이상승중이며, 이는새로운 여권의 시안과 북한여권의 디자인과 색상이 유사한가를 알아보기 위해서란 분석이다. 단 아직 확정된 사항이 아닌만큼 아직은 지켜볼 필요가 있다. 차새대 여권은 현재 이용 및 발급되되는 여권은 표지뿐만 아닌 속지(사증면)의 디자인 또한 대폭 개선됨과 함께, 신원정보의 종이 재질을 플라스틱 재질로 변경되며, 사진

대고려, 그 찬란한 도전 전시회, 북한 불교 문화재 선보일 예정
국립 중앙박물관측에서 준비중인 대고려, 그 찬란한 도전에 전시될 북한 문화재 실무협의가 이번달 개최될 예정이다. 이 특별전은 고려 건국 1100주년을 기념하는것과 함께 가장 화려하고 융성한 고려시대의 불교문화를 보여주고자 하는 것으로 그 시대의 유물들이 전시될 예정이며 가장 이목을 끄는 것은 북한의 핵심 불교 문화재가 선보일 예정이다. 국립 중앙박물관은 이번 전시회에선 고려미술이 담긴 우수성과 도전에 담긴 새로운 가치를 재조명하는 것이며, 고려가 이룬 융합과 포용, 통합의 성과는 우리들의 안에 흐르는 또 하나의 유전자임을 모토로 특별전을 통해 더 이상 잃어버린 중세의 왕조가 아닌 고려의 현재적 의미를 발견할 수 있을것이라 설명했다. 청와대는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거치며 주요 북한 문화재를 12월에 진행될 대고려전에 전시하자는 협의함을 밝혔으며, 주최측인 국립중앙박물관은 북한 불교 문화재를 전시요청했다. 전시요청중인 북한 불교 문화재 중 가장 이목을 끄는 부처님의 형상을 본따 제작된 '청동 고려 태조 왕건상'과 함께 고려시대의 정교한 조각기술을 엿볼수 있는 관음사 관음보살이 있으며 그 외에도 많은 불교 문화재가 있어 다시 한번 분단되기 전의 중세 역사를 새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