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2 (화)

  • 구름많음동두천 -1.3℃
  • 구름조금강릉 0.6℃
  • 구름조금서울 0.2℃
  • 흐림대전 1.7℃
  • 흐림대구 3.3℃
  • 흐림울산 3.7℃
  • 흐림광주 3.2℃
  • 구름많음부산 4.7℃
  • 구름많음고창 1.3℃
  • 흐림제주 7.3℃
  • 구름많음강화 -0.3℃
  • 흐림보은 -0.1℃
  • 흐림금산 0.5℃
  • 흐림강진군 3.8℃
  • 흐림경주시 2.4℃
  • 흐림거제 4.1℃
기상청 제공

홍영표, 교황 방북 의사에 기대감 표현 "역사적 사건 될 것"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교황성하의 방북 수락으로 한반도 비핵화가 한층 속도를 낼 것"이라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1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 회의에 참석해 "교황의 방북은 그 자체로 한반도 평화를 향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상징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교황청은 한반도 평화를 위한 노력에 강력한 지지의사도 밝혔다. 방북을 수락한 교황청에 경의를 표한다"며 "한반도가 분단의 땅에서 평화의 땅으로 바뀌었음을 국제사회에 알리는 역사적 사건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한미간 비핵화 협상 과정의 속도차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이제 비핵화를 촉진시키기 위한 우리 정부와 미국 역할이 중요하다"며 "일부에선 남북관계 진전과 비핵화 속도를 놓고 한미 간 이견이 있는듯이 보는 시각이 있다. 일부러 갈등을 부추기려는 세력도 적잖다"고 지적했다.


이어 "비핵화를 위한 한미공조 협력에는 어떤 흔들림도 없다. 비핵화를 통해 평화를 실현한다는 것은 한미양국의 공동목표다. 굳건한 한미동맹을 통해 이를 실현하자는 데에도 완벽히 동의한다"며 "이같은 공동목표 실현을 위해선 무엇보다 상호 존중이 필요하다.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각자 역할을 충분히 이행하고 존중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유럽을 순방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초청 의사를 전달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초청장이 오면 무조건 응답을 줄 것이고 나는 갈 수 있다"고 답하면서 방북이 가시화되고 있다.


또한 교황은 문 대통령에게 남북 평화체제 전환에 대한 지지의사도 덧붙였다. 교황은 "남북 정상회담의 긍정적 결과를 지지하고 핵무기 없는 한반도를 만들기 위한 남북 지도자들의 용기를 평가한다"며 "형제애를 기반으로 화해와 평화 정착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 달라"고 밝혔다.




북한에도 부는 건강제일의 바람 지압기와 건강식품이 인기몰이
어느나라에도 가장 큰 관심거리로 꼽는건 바로 건강일 것이다. 이는 북한도 예외가 아니란걸 보여주듯 북한에서도 건강을 중요시하고 있다는걸 알 수 있다. 데일리NK측이 밝힌 사실로는 북한의 주민들은 건강과 체력을 챙기기 위해 지압을 많이 활용하는 편이며, 그동안 지압기를 활용해 건강을 챙기고 있었던 주민들의 생활이 안정기에 접어들면서 건강의료기기와 함께 건강식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는 것이다. 한국에선 여러 부위에 사용할 수 있고 다양한 재질로 만들어지는 지압기와 지압상품이 있는것에 비해 북한은 단 한종류만의 지압기만 유통되며 북한 주민들 사이에선 발 안마기로 불린다. 북한의 지압기는 발 모양이 그려진 판에 발의 혈이 위치한 곳곳에 지압을 할 수 있는 작은 나무 봉들이 고정되어 있어 그 모양에 맞춰 고정된 봉들 마다 지압하는 위치가 인체에 어느 부분에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내용이 적혀져 있어 100세 시대라 불리는 현대사회인만큼 건강은 그만큼 큰 요소로 자리잡았음을 알 수 있다. 지압기 외에도 건강식품에도 큰 관심을 보이고 있는데 북한의 건강식품은 우리들이 흔히 알고 먹는 보편적으로 나오는 캡슐형태 또는 정제된 알약들과 다르게 자연산 약초와 한약의 재료로 활용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