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5 (금)

  • 흐림동두천 -2.0℃
  • 흐림강릉 0.4℃
  • 흐림서울 -0.6℃
  • 흐림대전 0.1℃
  • 흐림대구 0.7℃
  • 흐림울산 0.2℃
  • 흐림광주 0.0℃
  • 구름많음부산 4.6℃
  • 흐림고창 -3.3℃
  • 구름조금제주 4.3℃
  • 흐림강화 -1.7℃
  • 흐림보은 -1.8℃
  • 흐림금산 -2.5℃
  • 흐림강진군 -2.2℃
  • 흐림경주시 -2.0℃
  • 구름많음거제 2.7℃
기상청 제공

개성공단, ‘실리콘 밸리’ 될 수 있을까?



스타트업 종사하는 많은 분이 남북경협과 북한에 대해 잘 모르고 계신다. 남과 북이 스타트업으로 만난다면 단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했던 엄청난 시너지효과를 낼 것이다.”


지난 17일 개최된 개성공단을 활용한 남북 스타트업 활성화 방안에서 김진향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이사장이 한 말이다. 그의 말처럼 실제 북한스타트업이라는 두 가지 주제는 뭔가 좀 낯설어 보인다. 이제까지 남북경협이라고 하면 중소기업, 혹은 대기업 위주로만 생각을 해왔지, ‘스타트업이 여기에 관여가 될 것이라는 생각을 잘하지 못했던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이런 심포지엄은 이러한 낯선 두 개의 세계를 만나게 해준 소중한 기회가 아닐 수 없다.

 

북한에 맞는 제3의 모델 찾아야

이날 심포지엄에서는 북측의 평양과학기술대학교의 최세열 교수가 북한 스타트업 현황과 남북 스타트업 협력방안을 주제로 발표를 했다. 최 교수에 의하면 개성공단 내 남북 스타트업 성공을 위해서는 3가지 요소가 충족돼야 한다. 우선 첫 번째는 저임금 노동집약 위주의 사업을 모델에서 탈피해야 한다는 점이다. 그의 이야기를 직접 들어보자.


새로운 세대에 맞춰 4차산업 혁명이 이뤄지기 위해서 개성공단을 미국의 실리콘밸리, 중국의 심천, 이스라엘의 실리콘와디(Wadi) 같은 모델로 바꾸지 않으면 안 된다. 스마트시티 구축을 위한 E-모빌리티와 스마트팩토리를 구축해 북한에 맞는 제3의 모델을 찾아야 한다.”


이는 곧 기존의 북한 경제를 바라보는 시각 자체를 바꿔야 한다는 것을 의미하기도 한다. 그간 북한의 싼 노동력을 이용해서 사업을 하려고 하는 남한 경영자들의 생각이 그 틀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이야기다. 최 교수는 두 번째 요소를 산(()()이 함께 모여야 한다는 사실을 지적했다. 실리콘밸리의 발전 과정에는 산타클라라 대학, 스탠퍼드 대학 등 핵심대학으로부터 기술인력이 보급이 매우 중요했기 때문이다. 또한, 대학·연구기관·첨단기업의 참여가 이뤄진다면 그 꿈이 개성에서 이루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새로운 차원의 시너지 가능

개성이 혁신 미래 도시가 되기 위해서는 대학·연구기관·첨단기업의 참여가 절실하다. 남과 북이 손잡고 협력하면 그 꿈이 개성에서 이뤄질 수 있다고 믿는다. 시제품·마케팅을 통해 본격 생산으로 이어지기까지 남측에서 문제가 되는 여러 규제도 피할 수 있다.”


세 번째로는 지금 북한이 가진 강점을 충분히 활용해야 한다는 것. 물론 지금 북한의 상황이 열악한 것은 틀림없지만, 동시에 다양한 강점도 있다고 한다. 그는 미사일·CNC(컴퓨터 수치제어기초과학·소프트웨어 분야에서 굉장히 강하다. 또 높은 교육수준을 통한 양질의 노동력이 있고 다량으로 매장된 지하자원 역시 강점이다라고 말했다.


이러한 북한의 다양한 장점이 실제로 남한의 스타트업과 연결이 된다면 이제까지와는 전혀 다른 차원의 시너지도 충분히 가능할 수도 있다. 이제 남북 경협의 범위가 노동집약적 사업을 하는 중소기업, 그리고 인프라 사업을 주로 하는 대기업을 넘어서 아이디어와 실행력으로 똘똘 뭉친 스타트업으로도 확산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문희상 “한반도에 평화가 찾아와도 한미동맹 중요”
문희상 국회의장이 12일(현지시각) 미국 국회를 방문해 낸시 펠로시(Nancy Pelosi) 하원의장을 만났다. 문 의장은 펠로시 의장과 면담을 갖고 “2차 북미정상회담이 성공하기를 바란다”며 덕담을 건넸다. 덧붙여 “전달하고 싶은 메시지는 한미동맹이 강화되어야 한다는 것”이라고도 전했다. 이는 방위분담금 증액 요구로 흔들리는 한미 관계를 공고히 하자는 뜻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한미동맹 없이는 한반도 평화, 안정, 번영을 이룰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문 의장은 “과거 미군의 희생이 있었기에 오늘날의 대한민국이 될 수 있었다”며 미국을 칭송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또한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 한미동맹은 강화되어야 한다”며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이날 국회에서 배포한 보도자료 1/2페이지 분량에 ‘한미동맹’이라는 단어만 6번이 들어갔다. 이에 따라, 한 국가의 국회의장이 정도를 넘어서 조금 과도한 것이 아니냔 지적도 나왔다. 문 의장은 “한반도 평화체제가 구축된 후에도 한미동맹은 필요하다”며 끝없이 한미동맹 중요성을 설파했다. 이날 면담에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등이 동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