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2 (화)

  • 구름많음동두천 -5.9℃
  • 맑음강릉 -0.6℃
  • 맑음서울 -4.0℃
  • 맑음대전 -4.1℃
  • 맑음대구 -0.7℃
  • 맑음울산 -0.7℃
  • 맑음광주 -2.5℃
  • 맑음부산 1.3℃
  • 맑음고창 -4.4℃
  • 맑음제주 1.9℃
  • 흐림강화 -5.6℃
  • 맑음보은 -7.6℃
  • 맑음금산 -6.7℃
  • 맑음강진군 -3.1℃
  • 맑음경주시 -0.8℃
  • 맑음거제 1.7℃
기상청 제공

삼성전자 세계 첫 ‘홀 디스플레이’ 폰 공개, 화웨이 점령한 중국 시장 공략 나선다

삼성전자가 베젤을 극도로 최소화한 '홀 디스플레이' 디자인을 적용한 '갤럭시A8s'를 지난 12월 10일 중국에서 공개했다. 갤럭시A9에 이어 다시 한 번 갤럭시A 시리즈에 신기술을 탑재한 것으로, '혁신적인' 중저가 스마트폰을 통해 중국 시장을 공략하려는 의도가 엿보인다.


삼성전자가 이날 공개한 '갤럭시A8s'는 스마트폰 왼쪽 상단에 달린 카메라를 위한 구멍을 제외하면 전면 대부분이 디스플레이다. 지난 11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삼성 개발자회의'에서 선보인 '인피니티-O' 디스플레이가 탑재됐다. 화면 크기는 6.4인치인데 단말기 대비 화면비율(SBR)이 90%를 넘는다.

인피니티-O 디스플레이는 삼성전자가 베젤을 최소화하기 위해 채택한 새로운 디스플레이 디자인이다. 그간 애플을 시작으로 LG전자, 화웨이 등이 가운데 상단이 움푹 들어간 '노치' 디자인을 채택했지만 삼성전자는 유독 이러한 트렌드에서 거리를 뒀다. 그 대신 채택한 '홀 디스플레이'는 노치보다 더 높은 SBR을 자랑한다. 삼성전자가 이러한 디자인을 중저가폰인 '갤럭시A8s'에 가장 먼저 적용한 것은, 신기술을 중저가폰에 먼저 탑재해 중저가폰 시장에서 입지를 다지겠다는 전략과 맞닿는다. 이미 삼성전자는 세계 최초의 후면 '쿼드러플 카메라'를 또 다른 중저가폰인 '갤럭시A9'에 최초 적용한 바 있다. 쿼드러플 카메라에 이어 2번째로 중저가폰에 신기술을 처음 탑재한 사례인 셈이다.

더욱이 갤럭시A8s는 중국 시장을 목표로 삼은 제품이라는 점에서 이 같은 신기술 적용이 더욱 의미가 있다는 평가다. 일단 신제품 공개 장소가 중국 베이징이다. 또 이날 행사에 참석한 권계현 삼성전자 중국총괄 부사장은 "삼성전자가 중국에 돌아왔다고 말하고 싶다"며 "이 제품을 통해 다른 브랜드들과 경쟁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중국 시장에 대한 삼성전자의 노크가 계속될 것임을 나타낸다. 삼성전자는 중국 내수 시장에서 중국 업체들에게 밀릴 대로 밀리면서 시장점유율 1% 미만으로 떨어졌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2018년 3분기 중국 스마트폰 점유율은 0.7%다. 2014년까지만 해도 중국 시장점유율 1위였지만 샤오미, 화웨이, 오포, 비보 등이 약진하면서 점차 중국 시장에서 뒷걸음질쳤다. 그럼에도 중국 스마트폰 시장이 전세계 최대 스마트폰 시장이니만큼, 삼성전자는 신기술 선적용을 통해 계속 중국 시장의 문을 두들기고 있다.


삼성전자가 이번에 적용한 인피니티-O 디스플레이는 오는 3월 출시될 것으로 보이는 '갤럭시S10' 시리즈에도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12월 4일(현지시간) 미국 하와이 마우이에서 열린 '퀄컴 스냅드래곤 테크 서밋'에서 미국 통신사인 버라이즌은 삼성전자의 5G 스마트폰 시제품을 공개한 바 있다. 해당 스마트폰은 우측 상단에 카메라를 위한 구멍이 달려 있는 디자인이다. 홀 사이를 L자 모양의 노치가 둘러싸고 있는 형태다. 이 밖에 갤럭시A8s는 전면에 2천400만화소, 후면에 2천400만화소 메인 카메라와 500만화소 심도 카메라, 1000만화소 광학줌카메라를 적용했다. 8GB 램(RAM)과 128GB 메모리, 퀄컴 스냅드래곤 710 프로세서를 탑재했다. AI(인공지능) 음성비서인 빅스비를 지원한다. 한국 출시 여부는 미정이다.

삼성전자의 이 같은 신기술이 중국 시장에서 호응을 얻을지는 미지수다. 화웨이도 인피니티-O 디스플레이와 유사한 디자인을 적용한 신제품을 공개할 예정이기 때문이다. 해당 스마트폰은 '노바4'로 '노바'는 화웨이의 중저가 스마트폰 브랜드다. 노바4도 삼성전자 A8s처럼 베젤이 거의 없이 홀 디스플레이가 적용됐다. 또 갤럭시A8s처럼 좌측 상단에 작은 구멍이 달렸으며 화면 크기도 6.4인치로 같다. 한편 LG전자, 애플 등도 홀 디스플레이에 대한 특허를 취득한 바 있다. 이들 역시 홀 디스플레이를 적용한 신제품을 출시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한반도 평화가 곧 세계평화"… 평창 띄우기
문희상 국회의장이 9일 ‘2019 평창평화포럼’에 참석했다. 문 의장은 이 자리에서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은 한반도 평화의 문을 활짝 열어젖히는 신호탄이었다”고 평하면서 “평창에서 시작한 평화 분위기는 세 차례의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으로 이어졌다”고 전했다. 문 의장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곧 세계평화 프로세스”라며 평창 동계올림픽이 기점으로 작용했다고도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문 의장과 발맞춰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굴린 작은 눈덩이가 평화의 눈사람이 됐다”며 평창올림픽의 효과와 영향에 대해 자찬했다. 그는 또한 2‧27 북미정상회담은 “평창이 준 기적 같은 선물”이라고 평했다. 대통령과 국회의장의 이 같은 ‘평창 띄우기’는 평창 동계올림픽 이후 드러나고 있는 부작용을 덮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프랑스24의 보도를 인용한 스포츠서울은 “전세계 최고 스키 선수들과 스케이터들이 금메달을 바라보며 뜨거운 경쟁을 벌였던 장소가 일년 후 텅 비었다. 현재 평창엔 열기는 사라지고 불투명한 미래에 대한 논쟁만 벌어지고 있다. 올림픽 경기장을 비롯한 시설 유지비에 대한 부담이 만만치 않은 상황”이라며 축제 이후의 암울한 현실을 꼬집었다. 실제로

음식물 쓰레기 더미를 활용한 '산유국의 꿈' 두일기업연구소 박진규 소장
국제사회의 키워드는 단연 녹색성장이다. 2013년부터는 유기성폐액은 해양투기가 전면 금지되고 있다. 세계는 지금 환경파괴의 주범인 탄소경제에서 녹색경제로 빠르게 대체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저탄소 친환경기업인 두일기업연구소(소장 박진규)는 음식쓰레기, 축산분뇨 등 유기성 폐액을 활용하여 그린가스(혼합청정연료)를 개발하여 음식쓰레기더미에서 산유국의 꿈을 키우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지난달 9일 경산에 있는 연구소에서 시연회가 개최되어 다시한번 굴뚝없는 소각로의 비전의 현장을 확인할 수 있는 장이 되었다. 박진규 소장(65)은 대구출신이다. 박 소장을 아는 사람들은 그를 세계적인 천재라고 입을 모은다. 그는 장영실선생국제과학문화상을 수상하였고 대한민국 건설환경기술상, 2010년 10월 제 24회 일본 세계 천재회의 출품작인 유기성 폐수 자원화와 굴뚝 없는 소각로로 금메달을 수상하는 등 열 손가락으로 다 꼽을 수 없을 만큼 수상한 천재발명가다. 현재 발명특허만도 100가지가 넘는다. 두일기업연구소가 보유하고 있는 부품은 수만 가지가 넘는다. 이들의 가치를 각각 1원으로 산정해도 10억 원이 넘는다고 할 만큼 엄청난 투자를 했음을 웅변으로 증명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