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4 (목)

  • 흐림동두천 -2.1℃
  • 구름많음강릉 0.0℃
  • 구름많음서울 0.2℃
  • 구름많음대전 1.4℃
  • 구름조금대구 2.5℃
  • 맑음울산 2.5℃
  • 구름조금광주 2.6℃
  • 맑음부산 3.8℃
  • 흐림고창 -1.9℃
  • 맑음제주 5.3℃
  • 흐림강화 -2.3℃
  • 구름많음보은 -1.8℃
  • 구름조금금산 -1.8℃
  • 구름조금강진군 0.1℃
  • 맑음경주시 -0.2℃
  • 구름많음거제 6.5℃
기상청 제공

‘국회도서관 프랑스 도서전’개최…문희상 국회의장 등 12월 3일 개막식 참석

주한 프랑스문화원이 1,300여권의 책 기증…빅토르 위고 소설, 어린왕자 포토존 등 전시

지난 12월 3일부터 16일까지 2주 동안 국회도서관 1층 중앙홀에서는 ‘국회도서관 프랑스 도서전’이 개최됐다. 이번 행사는 주한 프랑스문화원이 주한 프랑스 대사관 내로 이전하면서 지난 7월 프랑스 도서 1324권을 국회도서관에 기증한 계기로 마련됐다. 전시에는 국내에서 접하기 어려운 다양한 분야의 프랑스 도서들이 전시됐다.


12월 3일 개막식에는 문희상 국회의장과 한‧프랑스 의원친선협회임원, 유인태 국회사무총장 등 국회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고 파비앙 페논 주한 프랑스 대사 등 프랑스 측 대표인사와 국내 프랑스 문화 전문가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허용범 국회도서관장은 “프랑스 도서전은 프랑스 문화를 다양한 도서로 접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고 양국 간 문화 교류 증진에도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프랑스 도서전의 전시 주제는 ‘프랑스를 보다’, ‘프랑스를 읽다’, ‘프랑스 의회를 가다’ 등 세 분야로 구성되었고, 정치·사회·역사·철학 등 인문·사회과학 분야 도서와 미술·복식·건축·도시계획 등 예술 관련 도서, 의회·법률 관련 도서 등 500여 권이 전시되었다.

전시에는 인상적인 도서들이 상당수 전시됐다. 빅토르 위고, 프랑크 틸리에 등 유명 프랑스 작가의 소설 원어본과 한글 번역본, 황석영, 정유정 등 한국 작가의 소설 국어본과 프랑스어 번역본이 함께 전시되었다. 또한 한국인이 사랑하는 프랑스 시·소설, 평소 접하기 어려운 프랑코포니(프랑스어권) 문학, 아름다운 프랑스 풍경을 담은 영상도 함께 등장했다.

특히 그동안 일반인이 볼 수 없었던 도서도 다수 전시됐다. 교과서에 등장하는 장 자크 루소의 ‘사회계약론’이나 최초의 한불사전인 ‘한불자전’도 공개됐다. ‘한불자전’은 일본 요코하마에서 1880년에 출판된 것으로 1890년 캐나다 선교사 제임스 게일이 출판한 ‘한영사전’ 보다 빨리 나온 최초의 근대적인 국어사전이다.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로 유명한 르 클레지오의 ‘빛나: 서울 하늘 아래’도 눈길을 끌었다. 해당 작품은 서울에 있는 대학에 갓 입학한 소녀가 불치병에 걸린 여성 살로메에게 다섯 편의 이야기를 들려주는 내용으로 한국을 배경으로 펼쳐진다.


문학 작품 뿐만 아니라 다양한 형태의 도서들도 함께 전시됐다. 프랑스대사관이 출간한 두 권의 사진집은 한국전쟁에 참전한 프랑스인들의 모습을 담았다. 당시 프랑스는 유엔군 프랑스대대 3개 대대, 약 3천 500명을 파병했다. 책 속에는 이들이 활약했던 전적지 사진들이 등장한다. 사진 속에는 프랑스 대대 지휘 아래 함께 싸운 한국인 용사들의 모습도 등장해 국적을 초월한 전우애도 느낄 수 있다.

문희상 “한반도에 평화가 찾아와도 한미동맹 중요”
문희상 국회의장이 12일(현지시각) 미국 국회를 방문해 낸시 펠로시(Nancy Pelosi) 하원의장을 만났다. 문 의장은 펠로시 의장과 면담을 갖고 “2차 북미정상회담이 성공하기를 바란다”며 덕담을 건넸다. 덧붙여 “전달하고 싶은 메시지는 한미동맹이 강화되어야 한다는 것”이라고도 전했다. 이는 방위분담금 증액 요구로 흔들리는 한미 관계를 공고히 하자는 뜻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한미동맹 없이는 한반도 평화, 안정, 번영을 이룰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문 의장은 “과거 미군의 희생이 있었기에 오늘날의 대한민국이 될 수 있었다”며 미국을 칭송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또한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 한미동맹은 강화되어야 한다”며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이날 국회에서 배포한 보도자료 1/2페이지 분량에 ‘한미동맹’이라는 단어만 6번이 들어갔다. 이에 따라, 한 국가의 국회의장이 정도를 넘어서 조금 과도한 것이 아니냔 지적도 나왔다. 문 의장은 “한반도 평화체제가 구축된 후에도 한미동맹은 필요하다”며 끝없이 한미동맹 중요성을 설파했다. 이날 면담에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등이 동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