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9 (수)

  • 흐림동두천 -5.5℃
  • 구름조금강릉 1.3℃
  • 구름많음서울 -3.6℃
  • 구름조금대전 -2.3℃
  • 맑음대구 -1.5℃
  • 맑음울산 0.8℃
  • 구름많음광주 -0.9℃
  • 맑음부산 5.4℃
  • 흐림고창 -2.5℃
  • 흐림제주 4.0℃
  • 흐림강화 -4.6℃
  • 구름조금보은 -4.3℃
  • 구름조금금산 -4.6℃
  • 흐림강진군 0.5℃
  • 맑음경주시 -0.9℃
  • 구름조금거제 0.8℃
기상청 제공

中 관영지 “중국이 북한의 열쇠”

金, 中 방문… 이전보다 경계 삼엄하지 않아
류강 “金 행선지 차후에 발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시진핑 주석의 초청을 받아 7일 중국을 방문했다. 이는 김 위원장의 공식적인 4번째 중국 방문이다. 김 위원장의 이번 방문은 미중 무역 전쟁이 심화하고 있는 가운데 이뤄져 국내외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김 위원장의 중국 방문은 극비리에 진행됐지만 단둥시 북중 접경지역 주민들은 김 위원장의 중국방문을 짐작할 수 있었다고 말한다. 이전 김 위원장의 중국 방문 당시 당국에서 강도 높은 민간통제가 이뤄졌기 때문이다. 이번 김 위원장의 방문을 단둥시 주민들이 간접적으로 알 수 있던 이유이다.

 

하지만 이번 방문은 20183번의 방문보다 훨씬 덜 엄격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단둥시 주민의 말에 따르면 호기심 많은 구경꾼들이 경찰선 뒤에 있는 서 있는 것이 허용됐다고 한다. 특히 김 위원장이 머무는 호텔은 감시와 통제가 엄격하다. 이번에 김 위원장이 장안에 머무는 호텔은 김 국무위원장의 이전 중국 방문기간 동안 허용되지 않았던 많은 것들이 호텔 투숙객들에게 허용됐다.

 

8(현지시각) 정례브리핑에서 류강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김 국무위원장의 자국 방문이 트럼프 대통령과 김 국무위원장간의 정상회담에 관련이 있느냐는 질문에 양국()이 우애를 유지하는 것과 (김 위원장과 시 주석의 회담이)긍정적 결과를 도출하는 것이 중요한 것이라고 말하며 답변을 피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이 중국의 다른 장소를 방문할지에 대해서는 적절한 시기에 정보를 공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국가이익센터(Center for the National Interest)의 애널리스트 카자니스(Harry J. Kazianis)김 위원장이 북미 정상회담을 논의하기 위해 중국에 방문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북한의 거의 모든 무역이 중국을 통해 이뤄지기 때문에 북한이 중국과 밀월관계를 유지한다면 미국의 대북압박(maximum pressure)전략을 쉽게 풀어헤칠 수 있다.

 

중국 관영지 글로벌 타임즈(Global Times)김 국무위원장은 중국이 국내외 정세에 돌파구를 마련해줄 것이라는 익명의 전문가 발언을 기재했다. 이 전문가는 "북한의 지도자는 미국과 관계 개선을 위한 돌파구가 필요하고 김 국무위원장은 중국이 그 열쇠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국 외교부는 성명에서 "김정은의 시진핑 회담 등 북한과 중국의 고위급 교류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 정착에 기여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中 관영지 “중국이 북한의 열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시진핑 주석의 초청을 받아 7일 중국을 방문했다. 이는 김 위원장의 공식적인 4번째 중국 방문이다. 김 위원장의 이번 방문은 미중 무역 전쟁이 심화하고 있는 가운데 이뤄져 국내외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김 위원장의 중국 방문은 극비리에 진행됐지만 단둥시 북중 접경지역 주민들은 김 위원장의 중국방문을 짐작할 수 있었다고 말한다. 이전 김 위원장의 중국 방문 당시 당국에서 강도 높은 민간통제가 이뤄졌기 때문이다. 이번 김 위원장의 방문을 단둥시 주민들이 간접적으로 알 수 있던 이유이다. 하지만 이번 방문은 2018년 3번의 방문보다 훨씬 덜 엄격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단둥시 주민의 말에 따르면 “호기심 많은 구경꾼들이 경찰선 뒤에 있는 서 있는 것이 허용됐다”고 한다. 특히 김 위원장이 머무는 호텔은 감시와 통제가 엄격하다. 이번에 김 위원장이 장안에 머무는 호텔은 김 국무위원장의 이전 중국 방문기간 동안 허용되지 않았던 많은 것들이 호텔 투숙객들에게 허용됐다. 8일(현지시각) 정례브리핑에서 류강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김 국무위원장의 자국 방문이 트럼프 대통령과 김 국무위원장간의 정상회담에 관련이 있느냐는 질문에 “양국(북‧중)이


경남대, 북한대학원대와 초빙교수 연찬회 개최
경남대학교(총장 박재규 전 통일부 장관)와 북한대학원학교(총장 안호영)가 1월 8일 오후 서울 중구에 위치한 조선호텔에서 2019년 초빙교수 연찬회를 개최했다. 이날 연찬회의 참석인은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김덕룡 수석부의장, 대한적십자사 박경서 회장, 국회 이주영 부의장, 통일부 강인덕·정세현·류길재 전 장관 공보처 손주환 전 장관, 한미학원 이대순 이사장, 북한대학원대 김선향 이사장, 황진하·송연선·안홍준 전 의원등 경남대와 북한대학원대 초빙교수 및 교수 50여명이 참여해 자리를 빛냈다. 박재규 총장의 사회로 진행되며 연찬회에 참여한 참석자들은 김정은 위원장의 2019년 신년사에 대한 평가와 의견을 나누는것 부터 시작해 2018년에 진행된 남북정상회담 및 북미 정상회담, 북중정상회담등 현재 한반도 정세 전환에 대해 논의한 뒤 차후 진행 있을 제2차 북미정상회담과 다양한 주제로 토론을 진행했다. 한반도 정세전환과 관련된 핵심사안으로 꼽는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체제 구축, 남북관계 및 북미관계 개선과 8일부터 10일까지 진행될 예정인 김정은 위원장의 네 번째 중국 방문 배경 등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연찬회에서 서주석 국방부 차관은 2

한콘진, 문체부와 함께 콘텐츠의 무한 가능성, 융복합 창의인재 양성을 통해 해답을 찾는다.
(평화데일리뉴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가 주최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이하 한콘진)이 주관하는 2018 콘텐츠원캠퍼스 구축운영 성과발표회가 다가오는 1월 10일(목)부터 11일(금) 양일간 서울 동대문구에 위치한 콘텐츠인재캠퍼스와 콘텐츠 문화광장에서 진행된다. 한콘진은 기존부터 현재까지 이어진 단순 교육사업 한계에서 벗어나고 극복하기 위해 지난해 부터 산·학·연·관이 협력하는 콘텐츠원캠퍼스 사업을 추진, 첨단 융복합 프로젝트 개발과 이를 위한 다양한 교육 과정 운영을 지원하고 있다. 그 첫 주자로 상명대 천안 산학협력단과 (주)지노드, 건국대 산학협력단과 (주)타임즈코어, 세종대 산학협력단과 (주)재담미디어, 한예종 산업협력단과 (주)매니아마인드, 씨제이제일제당(주)미래경영연구원 등 총 4개의 컨소시엄이 선정되어 약 6개월간 융복합 콘텐츠 프로젝트를 위한 학점인정 과정과 특강 및 워크숍 등의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했고, 그 성과로 핵심인력 200여명을 비롯한 1,000여 명의 수료생을 배출하면서 프로젝트 개발 경과를 이번 성과발표회를 통해 공개된다. 이틀간 진행하는 이번 행사는 컨소시엄 4팀의 성과전시회를 비롯해 국내외의 유명 창작자가 대거 참여해 많은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