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0 (목)

  • 구름많음동두천 1.1℃
  • 맑음강릉 8.1℃
  • 구름많음서울 2.2℃
  • 흐림대전 1.7℃
  • 구름조금대구 5.2℃
  • 맑음울산 7.8℃
  • 구름많음광주 5.7℃
  • 맑음부산 7.5℃
  • 구름많음고창 4.0℃
  • 흐림제주 7.1℃
  • 구름많음강화 1.8℃
  • 흐림보은 1.7℃
  • 흐림금산 1.3℃
  • 구름많음강진군 6.2℃
  • 구름조금경주시 6.6℃
  • 구름조금거제 8.0℃
기상청 제공

美 공영방송 PBS… 北 관련 다큐맨터리 방송

로젠필드 프로듀서 “강한 민주주의가 독재를 막는 최선의 방책”



'독재자의 플레이북(The Dictator's Playbook)'은 역사이자 현재인 '독재'에 대해 다룬 PBS 다큐맨터리 프로그램이다. 과거 독재자들에 대한 역사가 어떻게 현재에 적용될 수 있는지에 대한 교훈을 담고 있다

 

6시간으로 구성된 이 프로그램은 고(故) 김일성 북한 주석이 첫단에 위치해있다. 해당 다큐맨터리는 김일성 외에 베니토 무솔리니(Benito Mussolini, 1883~1945), 프란시스코 프랑코(Francisco Franco Bahamonde, 1892~1975) 사담 후세인(Saddam Hussein, 1937~2006), 마누엘 노리에가(Manuel Noriega, 1934~2017), 이디 아민(Idi Amin Dada Oumee , 1928~2003) 등 악명 높은 지도자들로 구성됐다.

 

프로그램은 트럼프 미 대통령의 언론 정책에 대해서도 조명한다. 트럼프 대통령이 언론에 대한 탄압을 시행하고 있다고 전하며  많은 독재자들이 쓰던 공통 전략(common strategies)’을 트럼프 대통령이 사용하고  있다는 점을 근거로 들었다.

 

트럼프의 언론정책은 반친화적이다. 트럼프의 대()언론 정책은 언론(independent press)’ 불신, 선전을 통한 국민의 의식 통제, 자기 자신의 절대화(cult of personality)’, 정권 유지를 위한 '공포문화(a culture of fear)'확산으로 대표된다.

 

널리 알려진 이러한 사실은 과거 미국의 역사에 독재정권이 없었다는 것이 앞으로도 미국의 역사에 독재가 등장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결코 담보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려준다.

 

이 프로그램의 공동 프로듀서인 마이클 로젠필드(Michael Rosenfeld)는 어릴 적 프랑코가 독재하던 시절의 스페인에서 자라났다. 이 시리즈에 대한 아이디어는 20세기에 초점을 맞춘 역사 쇼를 제공하고자 하는 PBS의 열망에서 비롯되었다.

 

자료수집 과정에서 나타난 독재자의 공통점은 민주주의 역사가 짧거나 전혀 없는 국가, 또는 민주주의 체제가 확고히 자리 잡지 않은 국가들에서 나타난다는 것이었다.

 

로젠필드는 강한 민주주의는 독재에 대항하는 최선의 대비책이라고 말했다. "이것은 과거의 역사이다. 하지만 오늘날에도 북한 등 몇몇 국가의 경우 독재는 현재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행정부의 2018년 예산안은 사실상 모든 공영방송 자금 지원 축소하려는 의도를 보여주지만, PBS는 계속해서 다큐맨터리를 제작, 방송해 왔다.

 

로젠필드는 이번 다큐맨터리가 독재와 권력에 관한 내용인 만큼 정보의 오류나 전달에 있어서 왜곡이 없게끔 다큐맨터리 제작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고 말했다. 독재자의 플레이북(The Dictator's Playbook)19일 오후 10(현지 시간) PBS에서 방송된다.


일본, 징용 배상 압류 소식에 항의성 협의 요청
 강제 징용 배상 문제로 한·일 양국의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9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오전 브리핑에서 한국 대법원의 자산 압류 결정에 “매우 유감이며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에 기초한 협의를 곧 한국에 요청할 방침”이라고 예고했다. 이어 당일 오후 4시 즈음 자산 압류 통지가 신일철주금에 도착이 확인되자 이수훈 주일한국대사를 외무성으로 불러 항의와 함께 협의를 공식 요청했다. 10일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장관은 “한국 법원 측의 압류 통지가 도착했기 때문에 분쟁이 명확해졌다”며 “한·일 청구권 협정에 따라 한국 측이 협의에 응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리고 “한국 정부는 하루라도 빨리 조기에 대응책을 시행하고 일본 기업에 부당한 불이익이 생기지 않도록 확실히 대응하기를 바란다”고 주장했다. 그간 일본 내에서는 대법원의 징용 판결에 대해 당장 협의를 요청하기보다 신일철주금 자산에 대한 강제 집행 단계까지 기다린다는 전망이 우세했다. 하지만 자산 강제 집행이 떨어지자 곧바로 협의 요청에 들어갔다. 이는 강경 대응을 주도하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의중이 들어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일본 외무성은 “한국 대법원

북한의 집값을 흔드는 코걸이의 정체는?
겨울 갈수기(한 해 동안 강물이 적은 시기란 뜻이나 여기선 전력량이 적다는 비유)가 진행될수록 북한의 전력난이 심화되며 전기 훔쳐쓰기가 성행되고 있음을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이 9일 전했다. 평안북도의 한 소식통은 "지난 해 12월 중순부터 단속반이 전기를 훔쳐 사용하는 주민 색출에 나서고 있다"는 말과 함께 "단속반 책임자는 국가보위성 요원이 맡고 있다"고 전했다. 국가보위성 요원의 주요업무는 간첩이나 정치범을 잡는 것에 주력하는 것이지만 이러한 일에 이들이 투입된 것은 그만큼 북한의 전력난은 심각하다는 의미이기도 하지만, 단속반이 도둑전기 사용자들로 부터 뇌물을 받아 눈감아주는 현상 역시 쉽게 사라지지 않을것이란 다른 의견도 있다. 돈 받고 코걸이해주던 사람이 단속될 경우 처벌 수위가 크게 높아질것이며, 전과 다르게 단속의 강도가 세다는 소문이 퍼진 영향으로 도둑전기를 사용하던 주민들은 불법 전기선 철거에 여념이 없다는 점에선 위의 의견에 지적또한 존재한다. 신의주의 한 소식통에 의하면 "코걸이 해서 도둑전기를 이용하는 사람들 가운데 돈 있고 힘있는 특권층이 많다"라고 귀뜸했다. 소식통측은 "정기적으로 뇌물까지 바쳐가며 도둑전기를 이용하는 사람들

경기도의회 김지환의원,이율배반적인 행정문제 질의 개선촉구5분발언
(데일리뉴스,시사매거진CEO) 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 소속 김지환의원(바른미래당, 성남8)은 제327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가 열린 10일, 경기도의 이율배반적인 행정문제를 질타하며, 개선을 촉구하기 위한 5분 자유발언을 진행하였다. 지난 2017년 경기도에서 시행한 52억 원 규모의 학교 급식운반차량 관련 계약을 진행함에 있어서 경기도가 수의계약 요건에 부합되지 않음에도 수의계약을 진행하여 공개경쟁입찰 기회를 박탈당하였다는 차량물류회사의 진정에 따라 현재 경찰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김의원은 이와 관련하여 공모에 의한 수의계약은 계약의 성질 및 목적이 경쟁에 적합하지 않은 경우 및 경쟁이 성립되지 않는 경우에만 예외적으로 인정될 수 있는 계약형식임에도 이를 경기도에서 임의적으로 변경하여 계약을 진행하였던 바, 석연치 않은 행정이 이뤄지고 있다고 질타하였다. 또한 수의계약을 추진함에 있어서도 실무자·과장·부장·본부장·원장의 결재가 이뤄져야 함에도 본부장의 결재가 누락되는 등 책임질 수 없는 이유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언급하였다. 한편, 김의원은 경기도 내에서도 남경필도지사가 조직개편을 통한 경영합리화 실현을 유도하고자 하였으나, 이 과정에서 정원문화박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