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5 (금)

  • 흐림동두천 -0.7℃
  • 구름조금강릉 5.8℃
  • 서울 0.5℃
  • 흐림대전 4.0℃
  • 구름많음대구 8.0℃
  • 구름많음울산 10.9℃
  • 구름많음광주 5.5℃
  • 구름많음부산 8.8℃
  • 흐림고창 3.8℃
  • 흐림제주 6.1℃
  • 흐림강화 0.3℃
  • 흐림보은 3.2℃
  • 구름많음금산 3.8℃
  • 흐림강진군 5.1℃
  • 구름많음경주시 9.7℃
  • 흐림거제 9.5℃
기상청 제공

민중화가 홍성담 고향에 세계 최초의 인권평화 미술관 세운다



민중화가로 알려진 홍성담(63)씨가 고향인 전라남도 신안군에 동아시아 인권평화 미술관을 세운다.

홍성담 화가는 8일 "지난해 여름 고향인 신안군에서 홍성담 미술관을 짓자는 제안을 받았으며, 처음엔 손사래를 쳤지만, 인권평화를 주제로 한 미술관은 세계 어디에도 없다는 사실을 알고 역제안을 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그는 "인권과 평화를 위해 지금까지 제작한 작품들을 기증하겠다" 와 "스리랑카 서양화가 찬드라 굽타 등 필리핀, 인도네시아, 오키나와, 파키스탄 등지에 있는 민중화가들이 탄압에서 벗어나 반년이나 한 해 동안 그림에만 매진할 수 있는 작업공간을 마련하고자 했다" 라고 한다.

이어서 주민들과 약속한 만큼 일본의 나오시마처럼 미술관을 명소로 만드는 것에 분골쇄신하겠다. 바다와 어우러진 명상·치유·성찰의 공간으로서 조성하고 싶다"는 마음을 표현했다.

이를 위해 홍성담 화가와 신안군은 지난 7일 업무협약을 맺고, 신안군측은 공간을 마련해 미술관을 건축, 홍 화가는 작품의 수집과 전시 레지던시 운영을 맡기로 했다.

신안군은 2020년부터 약 150억원을 들여 신안군 하태동리 옛 신의초등학교 남분교장 일원 7만㎡에 지상 2층, 건물면적 1,500㎡ 규모의 미술관을 지을 예정이며, 2023년에 개관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술관이 들어설 하태도는 노벨평화상의 수상자인 김대중 전 대통령의 고향이자 일제강점기 시절 치열했던 농민운동의 거점이었던 하의 3도에 속한 섬으로 알려져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