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1 (월)

  • 맑음동두천 -2.0℃
  • 맑음강릉 1.7℃
  • 맑음서울 -1.3℃
  • 맑음대전 -1.6℃
  • 구름조금대구 1.8℃
  • 맑음울산 1.1℃
  • 구름많음광주 -0.3℃
  • 구름조금부산 3.3℃
  • 구름많음고창 -1.5℃
  • 흐림제주 3.8℃
  • 맑음강화 -3.5℃
  • 맑음보은 -2.5℃
  • 맑음금산 -1.5℃
  • 구름많음강진군 0.0℃
  • 구름많음경주시 1.8℃
  • 구름많음거제 2.1℃
기상청 제공

DMZ 고라니 쳥년평화누리길 원정대 2기 맴버 모집



경기관광공사 평화누리길 홍보대사와 함께하는 189km의 원정! 자유와 평등, 생태의 가치를 존중하기 위해 대한민국 최복단 이음길인 평화누리길을 탐험한다란 취지로 탄생한 DMZ 고라니 청년평화 누리길 원정대를 모집한다.

경기도와 경기관광공사는 DMZ 접경 평화누리길 89km 탐방 및 체험을 함께 공유할 20대 청년을 모집하는 중이다.

조건은 수도권에 거주중이거나 재학중인 30명을 대상으로 월 1회이상 참여 가능하고 회당 10km 이상 도보할 수 있는 사람이라면 신청할 수 있다.

2월부터 12월까지 약 11개월 동안 활동하며, 평화누리길 189km 완주증과 뱃지를 지급, 경기관광공사가 주관하는 각종 행사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접수는 2019년 2월 3일까지 SNS 또는 이메일로 지원서를 다운로드 받은 후 작성해 접수할수 있으며 최종합격자는 2월 12일에 발표되며, O.T와 발대식은 2월 15일부터 16일 2일간 진행되며 16일부턴 첫 원정을 시작한다.

자세한 사항이나 문의는 운영위원회(010-4134-2152)로 문의하면 답변을 받을 수 있다.
참가지원서는 경기관광공사 홈페이지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한반도 평화가 곧 세계평화"… 평창 띄우기
문희상 국회의장이 9일 ‘2019 평창평화포럼’에 참석했다. 문 의장은 이 자리에서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은 한반도 평화의 문을 활짝 열어젖히는 신호탄이었다”고 평하면서 “평창에서 시작한 평화 분위기는 세 차례의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으로 이어졌다”고 전했다. 문 의장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곧 세계평화 프로세스”라며 평창 동계올림픽이 기점으로 작용했다고도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문 의장과 발맞춰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굴린 작은 눈덩이가 평화의 눈사람이 됐다”며 평창올림픽의 효과와 영향에 대해 자찬했다. 그는 또한 2‧27 북미정상회담은 “평창이 준 기적 같은 선물”이라고 평했다. 대통령과 국회의장의 이 같은 ‘평창 띄우기’는 평창 동계올림픽 이후 드러나고 있는 부작용을 덮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프랑스24의 보도를 인용한 스포츠서울은 “전세계 최고 스키 선수들과 스케이터들이 금메달을 바라보며 뜨거운 경쟁을 벌였던 장소가 일년 후 텅 비었다. 현재 평창엔 열기는 사라지고 불투명한 미래에 대한 논쟁만 벌어지고 있다. 올림픽 경기장을 비롯한 시설 유지비에 대한 부담이 만만치 않은 상황”이라며 축제 이후의 암울한 현실을 꼬집었다. 실제로

음식물 쓰레기 더미를 활용한 '산유국의 꿈' 두일기업연구소 박진규 소장
국제사회의 키워드는 단연 녹색성장이다. 2013년부터는 유기성폐액은 해양투기가 전면 금지되고 있다. 세계는 지금 환경파괴의 주범인 탄소경제에서 녹색경제로 빠르게 대체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저탄소 친환경기업인 두일기업연구소(소장 박진규)는 음식쓰레기, 축산분뇨 등 유기성 폐액을 활용하여 그린가스(혼합청정연료)를 개발하여 음식쓰레기더미에서 산유국의 꿈을 키우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지난달 9일 경산에 있는 연구소에서 시연회가 개최되어 다시한번 굴뚝없는 소각로의 비전의 현장을 확인할 수 있는 장이 되었다. 박진규 소장(65)은 대구출신이다. 박 소장을 아는 사람들은 그를 세계적인 천재라고 입을 모은다. 그는 장영실선생국제과학문화상을 수상하였고 대한민국 건설환경기술상, 2010년 10월 제 24회 일본 세계 천재회의 출품작인 유기성 폐수 자원화와 굴뚝 없는 소각로로 금메달을 수상하는 등 열 손가락으로 다 꼽을 수 없을 만큼 수상한 천재발명가다. 현재 발명특허만도 100가지가 넘는다. 두일기업연구소가 보유하고 있는 부품은 수만 가지가 넘는다. 이들의 가치를 각각 1원으로 산정해도 10억 원이 넘는다고 할 만큼 엄청난 투자를 했음을 웅변으로 증명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