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8 (월)

  • 맑음동두천 -5.7℃
  • 구름조금강릉 3.2℃
  • 구름조금서울 -3.0℃
  • 구름조금대전 -3.0℃
  • 흐림대구 0.2℃
  • 흐림울산 1.9℃
  • 흐림광주 0.0℃
  • 흐림부산 4.0℃
  • 흐림고창 -0.9℃
  • 흐림제주 5.8℃
  • 흐림강화 -3.5℃
  • 흐림보은 -4.8℃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1.6℃
  • 흐림경주시 1.9℃
  • 흐림거제 5.0℃
기상청 제공

평화가 경제다

北 손해보험사 3곳 신설, 북한 시장개방 가능성이 높아지는 신호인가?



북한이 독점적인 보험시장의 제한을 풀고 손해보험사 3곳을 신설한것이 나타났다.
이는 대북제재 완화 이후 복한의 본격적인 시장개방 가능성이 높아지는 신호로 보고있으며, 국내보험사들 또한 이를 기회로 새로운 성장동력의 발판으로 삼아야 하는 주장이 제기되었다.

17일 한국금융연구원 금융브리프에 실린 '북한의 손해보험회사 신설에 대한 소고'에 따르면 북한은 2016년 8월부터 2017년 10월까지 북극성보험회사, 삼해보험회사, 미래재보험회사등 손해보험사 세 곳을 신설했음을 알 수 있다. 이 세곳의 보험사가 신설되기 전까진 조선민족보험총회사만이 북한의 유일무이한 보험사였으며 북한내의 기업과 외국기업을 대상으로 주로 화재, 가스사고 배상책임보험, 자동차 3자배상책임, 건설3자 배상책임등 기업에서 발생할 수 있는 사고보험을 위주로 운영되고 있다.

새롭게 신설된 세곳의 보험사들 중 북극성보험회사는 화재, 기술, 농업보험을 담당, 삼해보험회사는 해상선체, 해상화물, 해상배상책임보험을 취급하며, 미래재보험회사는 북한 최초의 재보험 특화 전문회사로 전해졌다.
금융연구원 박해식 선임연구위원은 "최근 손해보험사를 잇달아 신설한 것은 대외무역의 활성화와 함게 북한투자를 장려하는 차원으로 보인다"며 외국인 투자자가 리스크로 인해 북한에 선뜻 투자하지 않는 것을 고려해 손해보험사를 신설한 것으로 추측했다.

2013년 이전의 북한에선 기업이 입은 손해등을 국가재정으로 지원하였으나, 이후 기업이 자체적으로 자금을 충당하도록 변경되었기 때문에 손해보험사의 역할은 그만큼 중요해졌다.

이에 따라 북극성보험회사의 총 자산은 북한원화로 2016년 72억 2000만원에서 이듬해 81억 4000만원으로 늘었으며, 삼해보험회사의 총자산은 같은기간 32억 2000만원에서 36억 9000만원으로 증가했다.

박연구위원은 "국내보험사가 잠재력을 갖춘 북한의 손해보험시장으 새로운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의견을 밝히면서, "대북제제 완화 후 본격적인 시장개방 가능성과 북한 경제의 시장화 확산 가능성을 고려시 북한의 손해보험 시장은 성장가능성이 높은 시장"이라 진단하며, "국내 보험사가 이를 새로운 성장동력의 기회로 활용할 수 있는 방안과 제도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北 손해보험사 3곳 신설, 북한 시장개방 가능성이 높아지는 신호인가?
북한이 독점적인 보험시장의 제한을 풀고 손해보험사 3곳을 신설한것이 나타났다. 이는 대북제재 완화 이후 복한의 본격적인 시장개방 가능성이 높아지는 신호로 보고있으며, 국내보험사들 또한 이를 기회로 새로운 성장동력의 발판으로 삼아야 하는 주장이 제기되었다. 17일 한국금융연구원 금융브리프에 실린 '북한의 손해보험회사 신설에 대한 소고'에 따르면 북한은 2016년 8월부터 2017년 10월까지 북극성보험회사, 삼해보험회사, 미래재보험회사등 손해보험사 세 곳을 신설했음을 알 수 있다. 이 세곳의 보험사가 신설되기 전까진 조선민족보험총회사만이 북한의 유일무이한 보험사였으며 북한내의 기업과 외국기업을 대상으로 주로 화재, 가스사고 배상책임보험, 자동차 3자배상책임, 건설3자 배상책임등 기업에서 발생할 수 있는 사고보험을 위주로 운영되고 있다. 새롭게 신설된 세곳의 보험사들 중 북극성보험회사는 화재, 기술, 농업보험을 담당, 삼해보험회사는 해상선체, 해상화물, 해상배상책임보험을 취급하며, 미래재보험회사는 북한 최초의 재보험 특화 전문회사로 전해졌다.금융연구원 박해식 선임연구위원은 "최근 손해보험사를 잇달아 신설한 것은 대외무역의 활성화와 함게 북한투자를 장려하는 차원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