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04 (월)

  • 맑음동두천 15.2℃
  • 구름많음강릉 13.6℃
  • 연무서울 15.3℃
  • 연무대전 14.9℃
  • 구름조금대구 14.6℃
  • 구름많음울산 13.8℃
  • 연무광주 13.5℃
  • 구름많음부산 14.8℃
  • 맑음고창 11.2℃
  • 연무제주 11.6℃
  • 맑음강화 13.3℃
  • 맑음보은 15.0℃
  • 맑음금산 14.4℃
  • 맑음강진군 13.5℃
  • 구름많음경주시 14.4℃
  • 맑음거제 15.2℃
기상청 제공

중국의 ‘우주굴기’… 우주 태양광발전산업에 420조원 투자


중국은 우주에서 에너지를 공급해 자국의 도시 전력 수요를 충당할 날을 꿈꾸고 있다. 아직 이 같은 중국의 몽상이 이뤄지기까지는 많은 시일이 걸릴 것으로 판단된다. 과학자들은 몽상과 현실 간에 존재하는 엄청난 기술적 간극만 메울 수 있다면 중국의 몽상은 대기 오염과 지구 온난화, 해수면 상승과 같은 범세계적 재난을 탈각할 획기적인 돌파구가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지난 1월 세계 최초로 달 뒷면에 우주선을 착륙한 중국이 인류 첫 우주 태양광 발전소 건설에 나선다. 일각에서는 우주 태양광 발전소 계획을 작금의 비효율적 재생에너지원을 대체할 효과적인 대안으로 거론하기도 하며 기대감을 숨기지 않고 있다. 과거, 과학자들은 우주에 태양광 발전소를 짓는 비용이 상당히 높을 것으로 예단했고, 정부 당국자들과 사업가들은 사업성이 떨어진다는 결론을 내렸다.

 

하지만 중국의 담대한 행보는 종래의 우려들을 불식시키기에 충분했다. 그들이 태양광을 위시한 신재생에너지에 투자하겠다고 밝힌 액수는 25천억위안. 한화로 420조가 넘는 금액으로, 2017년 기준 한국의 1년치 정부 예산을 뛰어넘는 액수다.

 

중국은 2025년까지 성층권에 소규모 태양광발전소를 건설할 계획이다. 이를 바탕으로 2030년에는 우주에 메가와트(MW), 2050년에는 기가와트(GW)급 태양광 발전소를 세운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중국이 지구를 놔두고 굳이 우주까지 나가 태양광발전을 하려는 이유에는 효율이 있다. 지상 태양광발전은 효율이 극악하다. 우주에서 지상에 도달하면서 30% 정도가 날라가고, 그마저도 대기, 구름, 먼지 등에 가로막혀 지표면 1평방미터에 도달하는 에너지는 22%에 불과하다. 또 택지가격도 태양광 발전을 하는 데 큰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

 

반면 우주는 부동산, 택지 가격이 없다. 또한 대기층이 없는 우주의 특성상 태양광을 오롯이 흡수할 수 있다. 이 때문에 우주에서는 태양광 발전 효율이 10배로 증가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많이 늦었지만 우리나라도 우주 태양광산업에 뛰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KARI)은 우주에 여의도 4배에 해당하는 면적에 우주발전소를 건설한다는 계획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文, 친일 청산에만 매달리면 韓日 미래 지향적 관계 어렵다”
문재인 대통령이 민족주의를 바탕으로 한쪽으로 치우친 외교 정책을 추구하고 있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일본 요미우리 신문은 2일 ‘3월 1일 문재인 대통령, 이상한 대일관으로 연설하다(文氏3・1演説 問題の根底は異様な対日観だ)’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문 대통령이 한일 관계 악화를 방치하고 북한과의 협력 강화에 전력을 기울인다고 보도했다. 문 대통령은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해 3월 1일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제100주년 3.1절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통해 “‘친일’ 잔재를 청산하는 것은 너무 오랫동안 지연된 과제”라고 말했다. 그들은 ‘친일’이라는 표현에 주목하며 “친일파는 일본의 식민지 통치에 대한 적극적인 협력자를 말하며 1965년 한일 국교정상화를 단행한 박정희 대통령을 비판하는 데에도 쓰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박정희 전 대통령이 일본육군사관학교를 졸업하고 만주군 중위로 복무한 것을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어서 “좌파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 보수파에 친일 잔재의 딱지를 붙여 움직임을 봉쇄하려는 것”이라고 했다. 한일 양국이 국교 정상화와 한일 청구권협정, 위안부 합의 등 식민지 지배에 얽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힘쓴 과거들을 나열하며,


중국의 ‘우주굴기’… 우주 태양광발전산업에 420조원 투자
중국은 우주에서 에너지를 공급해 자국의 도시 전력 수요를 충당할 날을 꿈꾸고 있다. 아직 이 같은 중국의 몽상이 이뤄지기까지는 많은 시일이 걸릴 것으로 판단된다. 과학자들은 몽상과 현실 간에 존재하는 엄청난 기술적 간극만 메울 수 있다면 중국의 몽상은 대기 오염과 지구 온난화, 해수면 상승과 같은 범세계적 재난을 탈각할 획기적인 돌파구가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지난 1월 세계 최초로 달 뒷면에 우주선을 착륙한 중국이 인류 첫 우주 태양광 발전소 건설에 나선다. 일각에서는 우주 태양광 발전소 계획을 작금의 비효율적 재생에너지원을 대체할 효과적인 대안으로 거론하기도 하며 기대감을 숨기지 않고 있다. 과거, 과학자들은 우주에 태양광 발전소를 짓는 비용이 상당히 높을 것으로 예단했고, 정부 당국자들과 사업가들은 사업성이 떨어진다는 결론을 내렸다. 하지만 중국의 담대한 행보는 종래의 우려들을 불식시키기에 충분했다. 그들이 태양광을 위시한 신재생에너지에 투자하겠다고 밝힌 액수는 2조5천억위안. 한화로 420조가 넘는 금액으로, 2017년 기준 한국의 1년치 정부 예산을 뛰어넘는 액수다. 중국은 2025년까지 성층권에 소규모 태양광발전소를 건설할 계획이다. 이를

햄버거부터 맥주까지... 미북정상회담 열기 전방위로 확산
김정은 버거와 트럼프 버거의 인기가 거세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에 따르면, 베트남 하노이에서는 하노이 정상회담에 관한 열기가 뜨겁다. 아일랜드 출신의 한 요리사는 미국 대통령과 북한 지도자의 정상회담을 기리기 위해 특별한 햄버거를 생산‧판매하고 있다. 주인공은 ‘더티도날드(Durty Donald)’와 ‘김정염(Kim Jong Yum)’. 두 햄버거는 각각 미국과 북한 정상의 도널드와 김정은의 이름을 땄다. 더티도날드는 현지에서 20만동에 팔리고 있으며 김정염은 15만동에 팔리고 있다. 인기는 더티도날드 쪽이 조금 더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비싼 가격임에도 불구하고 소고기와 더블 베이컨, 노란 닭고기 조각으로 가득 채워져 있어 소비자들의 만족도가 높은 것이다. 재미있는 점은 트럼프의 러시아 스캔들과 관련, 주방장 캘리는 일부러 러시아산 드레싱을 사용해 소비자들의 흥미를 높였다. 반면, 김정염은 삼겹살, 멧돼지 고기 등과 함께 크리스피 김치와 김치 마요네즈로 독특함을 살렸다.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더티도날드는 사치스러운 맛, 김정염은 미스테리한 맛으로 통한다. 이밖에도 김정은과 에일맥주를 딴 ‘김정에일’이라는 술과 김정은과 트럼프의 머리를 따라한 트럼프 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