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3 (수)

  • 구름많음동두천 6.8℃
  • 맑음강릉 6.9℃
  • 구름조금서울 6.7℃
  • 구름조금대전 7.3℃
  • 구름많음대구 7.6℃
  • 구름조금울산 8.1℃
  • 구름조금광주 8.7℃
  • 구름조금부산 7.1℃
  • 구름많음고창 8.3℃
  • 맑음제주 9.9℃
  • 구름조금강화 6.9℃
  • 흐림보은 5.5℃
  • 구름많음금산 6.4℃
  • 구름많음강진군 8.7℃
  • 구름많음경주시 8.0℃
  • 구름조금거제 7.9℃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기아차, 2020년형 K5 출시

가솔린 2.0 주력 트림 등에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대거 기본화해 안전성 높여
전방 충돌방지 보조, 차로 이탈방지 보조, 운전자 주의 보조 등 기본화
소비자 선호 사양 기본화, 합리적 사양 조정으로 가격 경쟁력, 소비자 선택폭 넓혀

(평화데일리뉴스) 기아자동차가 안전성과 가격 경쟁력을 높인 2020년형 K5를 출시하고 본격 판매에 돌입했음을 지난 12일 밝혔다.

2020년형 K5의 특징은?
2020년형 K5는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및 소비자 선호사양의 기본 적용 범위를 확대하는 한편 합리적 사양 조정으로 가격 경쟁력을 강화하고 고객 선택폭을 확대한 것이 특징이다.

우선, 기아차는 주력 상품인 2.0 가솔린 모델에는 ‘프레스티지’ 트림부터 차량 전방충돌방지 보조, 차로 이탈방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등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기본화해 안전성을 크게 높였다.

이를 통해 기존에 100만원 이상의 추가 비용으로 적용할 수 있었던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드라이브 와이즈’의 주요 기술을 기본 모델에서도 누릴 수 있도록 했으며, 고객의 필요에 따라 44만원의 추가 비용만으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고속도로 주행 보조, 보행자 충돌방지 보조 등 높은 수준의 주행 보조 기술을 적용할 수 있게 됐다.

더불어 정차 시에 브레이크를 계속 밟고 있지 않아도 차량이 정차 상태를 유지할 수 있는 ‘오토홀드’ 기능을 포함한 전자식 파킹 브레이크도 주력 트림에 기본화해 주행 편의성을 높였다.

이어 그동안 고객의 선택이 가장 많았던 2.0 가솔린 ‘노블레스’ 트림에는 기존에 선택 사양으로만 적용이 가능했던 하이빔 어시스트, 뒷좌석 히티드 시트 등을 기본화했다.

특히 뒷좌석 히티드 시트는 가족형 세단에서 가장 수요가 높았던 사양 중 하나로 이번 2020년형 모델에서 적용 범위를 넓혀 고객 만족도를 높였다.

이 외에도 최상위 모델인 ‘인텔리전트’ 트림은 사양 조정을 통해 가격을 39만원 인하해 가격 경쟁력을 높이는 한편 선택 사양 구성을 다양화해 고객들의 필요에 따라 적절하게 선택 사양을 추가할 수 있도록 했다.

가솔린 1.6 가솔린 터보 모델과 1.7 디젤 모델, 2.0 하이브리드 모델은 상위 트림에 차량 전방 충돌방지 보조, 차로 이탈방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하이빔 어시스트 등을 기본 적용해 안전성 및 편의성을 높이면서도 가격 인상을 최소화했다.

각 모델들의 가격대

2020년형 K5의 가격은 가솔린 2.0 모델이 럭셔리 2228만원, 프레스티지 2,498만원, 노블레스 2,705만원, 인텔리전트 2,891만원, 1.6 가솔린 터보 모델이 프레스티지 2,489만원, 노블레스 2,685만원, 노블레스 스페셜 3,068만원, 1.7 디젤 모델이 프레스티지 2,547만원, 노블레스 스페셜 3,132만원이다.

2.0 하이브리드 모델은 프레스티지 2,848만원, 노블레스 3,050만원, 노블레스 스페셜 3,330만원, 2.0 LPI 모델은 럭셔리 1,915만원, 프레스티지 2,225만원, 노블레스 2,460만원, 노블레스 스페셜 2,680만원이다.


고객의 소리를 반영한 K-스타일 케어 서비스 확대적용

기아차는 2020년형 K5는 고객들이 선호하는 안전 및 편의 사양을 기본화해 상품성을 높이는 한편 선택사양 구성과 가격을 조정해 고객들이 각자의 필요에 따라 합리적인 가격에 최상의 상품성을 누릴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한편 기아차는 2020년형 K5 출시와 함께 고객의 니즈를 적극 반영, 기아 레드멤버십 포인트를 사용해 차량 외관 손상을 수리할 수 있는 ‘K-스타일 케어 서비스’를 확대 적용하기로 했다. 


‘K-스타일 케어 서비스’는 차량 출고 후 1년 내에 외관 손상 등이 발생했을 때 최대 3회, 수리비 200만원 한도 내에서 보상을 받을 수 있는 신차 케어 프로그램이다. 


기아차는 이번 프로그램 개선을 통해 기존 보장 항목인 차량 외부 스크래치에 대한 판금·도색 작업, 사이드 미러 파손, 전/후면 범퍼 파손, 차체 상부·측면·범퍼 파손 외에 자주 발생되는 스마트키 도난·분실·손상을 추가했다. 


이와 더불어 서비스 가입 기한을 출고 후 14일 이내에서 출고 후 100일까지 연장해 고객 편의성을 높였다.



러시아, 北에 밀 약 2000t 지원
러시아가 세계식량계획을 통해 지난주 밀 약 2000톤(정확히는 2092톤)을 북한에 지원했다는 내용을 주북한 러시아 대사관이 4일 페이스북을 통해 밝혔다. 지원된 밀은 어린이와 임산부를 위한 영양식품과 과자를 만드는 데 사용될 것이라고 설명되어 있다. 현재 WFP는 북한의 치명적인 영양실조 문제를 파악하고 해결하기 위해 매달 특별 영양음식을 수백만명의 임산부와, 어린아이에게 제공하고 있다. 월례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의 기아와 영양실조가 만연한 상태"란 것과 "인구의 40%를 넘는 약 1,090만 명이 영양 부족 상태에 있다"고 진단했다. 현재 하노이에서 진행된 북미회담이 결렬된 반면 현재 북한과 러시아의 경제협력은 서서히 강화되는 상태로 드러났다. 주북한 러시아 대사관에 따르면 북한 김영재 대외경제상이 4일부터 6일 러시아에서 진행되는 북·러 통상경제 과학기술 협력 정부간 위원회(이하 북·러경제협력위원회) 제9차 회의에 참석했음을 알렸다.이번 회의에선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의 합의도출 실패란 결과로 인해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해제 전망이 한층 불투명해진 상태에서 최근 각별히 긴밀한 관계를 유지중인 러시아와 북한측이 경제협력을 강화하는 방안이 집중적으로 논의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결국 북한에 올림픽 'ID' 제공한다
2020년 7월부터 진행되는 제32회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의 조직위원회가 각국 선수단이 대회 참가에 필요한 ID 등 전자정보를 북한에게만 제공하지 않았으나 논란이 일어나자 결국 입장을 바꿨다. 12일 일본의 대표적 통신사인 교도통신에 따르면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선수단 참가 등에 관한 정보를 얻는데 필요한 ID 등을 북한 국가올림픽위원회(NOC)측에 제공했음을 밝혔다. 이 논란의 중심에 선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북한 국가올림픽위원회에게 ID제공을 하지 않았다 란 내용은 교도통신측에서 지난 10일에 보도한 도쿄올림픽 조직위가 선수단 참가와 입장권 배분 절차를 진행하기 위해 각 나라와 지역의 NOC가 필요로 하는 ID등 전자정보를 북한에만 제공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되었다는것으로 부터 불거진 것이다. 이는 조직위원회와 각국·지역 NOC는 '엑스트라넷'이란 전용 시스템을 이용해 숙박과 대회장 접근 등에 대한 올림픽이 진행되는 동안의 관련 정보를 교환하고 있었으며, 이에 접속할 수 있는 ID등 전자정보를 북한에만 제공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교도는 10일 보도에서 조직위원회가 북한에 ID를 부여한느 방안에 대해 총리관저에 양해를 구하고 있었으나, 답변이 오지 않았음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