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3 (수)

  • 맑음동두천 3.7℃
  • 맑음강릉 4.8℃
  • 구름조금서울 4.0℃
  • 맑음대전 5.9℃
  • 맑음대구 5.3℃
  • 맑음울산 5.6℃
  • 맑음광주 5.6℃
  • 맑음부산 5.5℃
  • 구름많음고창 7.2℃
  • 맑음제주 8.3℃
  • 맑음강화 5.5℃
  • 맑음보은 4.3℃
  • 맑음금산 5.1℃
  • 맑음강진군 7.5℃
  • 맑음경주시 6.0℃
  • 맑음거제 7.7℃
기상청 제공

‘노란조끼’ 시위대 2만여명으로 축소… 역사 속으로 사라질 듯



2018년 프랑스를 폭력으로 물들였던 노란조끼시위대가 소멸위기에 처했다. 노란조끼 시위대는 환경오염 방지를 명분으로 경유 및 휘발유에 대한 유류세를 인상하기로 한 엠마뉘엘 마크롱(43) 프랑스 대통령의 정책에 반발해 지난 11월 프랑스 전역에서 대대적으로 궐기했다.

 

노란조끼의 대표자격인 잉그리드 르바바쇠르(32) 간호조무사는 지난 1월 기자회견을 열고 유럽의회에 후보 79명을 내겠다고 밝혀 유럽 정치계에 돌풍을 일으켰다. 이 당시 여론조사 결과 노란조끼의 지지율은 13%수준이었다.

 

하지만 계속되는 폭력시위로 정당성을 잃어가며 11일 노란조끼의 지지율은 3%까지 추락했다. 9일 프랑스 내무부 집계 기준 프랑스 전역에서 노란조끼 시위에 참석한 사람은 28,900명이었다. 4개월째 이어져 온 노란조끼의 주말 시위대가 11월 대비 1/10 크기로 축소된 것이다.

 

르바바쇠르는 11일 불출마 의사를 밝히며 시위의 진짜 목표가 무엇인지 명확하지 않아 운동을 지속하기 쉽지 않고 폭력이 발생하면서 지지율이 떨어졌다. 노란조끼로 묶인 사회 각계의 복잡한 요구들을 수용하는 데 한계를 절감했다고 말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노란조끼 시위가 확산될 조짐을 보이자 시위대에 100억 유로(12조원)에 달하는 정책적 양보를 했고, 약속을 이행하기 위해 전국순회 토론회를 개최하는 등 시위대 달래기가 노란조끼 규모를 줄이는 데 큰 몫을 한 것으로 분석된다.

 

100억 유로에 해당하는 정책에는 최저임금 인상과, 초과 근무 수당에 대한 비과세, 연말 보너스 지급, 연금에 대한 추가 부담 중단 등이 있다


문정인 특보 “북미회담 깬 건 美”… 美와 이견 드러내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11일(현지시각) 북미 비핵화와 관련해 “점진적 비핵화는 없다”고 밝힌 가운데 문정인 대통령통일외교안보특보가 12일(한국시각) ‘하노이 노딜’의 책임을 미국 탓으로 돌리는 듯 한 발언을 내놔 주목을 받고 있다. 문 특보는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제2차 미북정상회담 결렬을 미국이 제안한 ‘빅딜’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비건 대표가 1월에는 ‘단계적’ 타결이라는 메시지를 줬다가 갑자기 회담장에서 ‘빅딜’로 나온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북한은 예측 가능한 행동을 보였고 미국은 그렇지 않았다”면서 귀책사유가 미국에 있음을 시사했다. 이는 하노이 노딜의 책임이 북한에 있다는 워싱턴 정가와 반대되는 의견이다. 이 때문에 해당 발언이 문 특보 개인의 의견인지 청와대 차원에서 오간 의견인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1일 비건 대표는 워싱턴에서 열린 핵정책 컨퍼런스에 참석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대북 강경기조를 이어가며 “북한과 대화를 지속하고 있고 문은 열려 있지만 비핵화를 점진적으로 추진하진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이것은 완벽하게 일

러시아, 北에 밀 약 2000t 지원
러시아가 세계식량계획을 통해 지난주 밀 약 2000톤(정확히는 2092톤)을 북한에 지원했다는 내용을 주북한 러시아 대사관이 4일 페이스북을 통해 밝혔다. 지원된 밀은 어린이와 임산부를 위한 영양식품과 과자를 만드는 데 사용될 것이라고 설명되어 있다. 현재 WFP는 북한의 치명적인 영양실조 문제를 파악하고 해결하기 위해 매달 특별 영양음식을 수백만명의 임산부와, 어린아이에게 제공하고 있다. 월례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의 기아와 영양실조가 만연한 상태"란 것과 "인구의 40%를 넘는 약 1,090만 명이 영양 부족 상태에 있다"고 진단했다. 현재 하노이에서 진행된 북미회담이 결렬된 반면 현재 북한과 러시아의 경제협력은 서서히 강화되는 상태로 드러났다. 주북한 러시아 대사관에 따르면 북한 김영재 대외경제상이 4일부터 6일 러시아에서 진행되는 북·러 통상경제 과학기술 협력 정부간 위원회(이하 북·러경제협력위원회) 제9차 회의에 참석했음을 알렸다.이번 회의에선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의 합의도출 실패란 결과로 인해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해제 전망이 한층 불투명해진 상태에서 최근 각별히 긴밀한 관계를 유지중인 러시아와 북한측이 경제협력을 강화하는 방안이 집중적으로 논의

‘노란조끼’ 시위대 2만여명으로 축소… 역사 속으로 사라질 듯
2018년 프랑스를 폭력으로 물들였던 ‘노란조끼’ 시위대가 소멸위기에 처했다. 노란조끼 시위대는 환경오염 방지를 명분으로 경유 및 휘발유에 대한 유류세를 인상하기로 한 엠마뉘엘 마크롱(43) 프랑스 대통령의 정책에 반발해 지난 11월 프랑스 전역에서 대대적으로 궐기했다. 노란조끼의 대표자격인 잉그리드 르바바쇠르(32) 간호조무사는 지난 1월 기자회견을 열고 유럽의회에 후보 79명을 내겠다고 밝혀 유럽 정치계에 돌풍을 일으켰다. 이 당시 여론조사 결과 노란조끼의 지지율은 13%수준이었다. 하지만 계속되는 폭력시위로 정당성을 잃어가며 11일 노란조끼의 지지율은 3%까지 추락했다. 9일 프랑스 내무부 집계 기준 프랑스 전역에서 노란조끼 시위에 참석한 사람은 2만8,900명이었다. 4개월째 이어져 온 노란조끼의 주말 시위대가 11월 대비 1/10 크기로 축소된 것이다. 르바바쇠르는 11일 불출마 의사를 밝히며 “시위의 진짜 목표가 무엇인지 명확하지 않아 운동을 지속하기 쉽지 않고 폭력이 발생하면서 지지율이 떨어졌다. 노란조끼로 묶인 사회 각계의 복잡한 요구들을 수용하는 데 한계를 절감했다”고 말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노란조끼 시위가 확산될 조짐을 보이자 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