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4 (목)

  • 맑음동두천 4.0℃
  • 맑음강릉 6.6℃
  • 맑음서울 5.0℃
  • 맑음대전 5.3℃
  • 맑음대구 5.3℃
  • 구름조금울산 7.7℃
  • 맑음광주 5.6℃
  • 구름조금부산 7.3℃
  • 맑음고창 7.1℃
  • 흐림제주 10.2℃
  • 구름많음강화 6.0℃
  • 맑음보은 3.7℃
  • 구름조금금산 4.6℃
  • 구름조금강진군 7.4℃
  • 구름많음경주시 6.9℃
  • 맑음거제 8.5℃
기상청 제공

北 김정은 위원장, 최고인민회 당선자 명단에 미포함



5년만에 치른 북한의 제14기 최고인민회 대의원 선거 당선자 명단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포함되지 않은것이 확인됐다.

북한의 언론매체 조선중앙통신은 북한 중앙선거위원회가 12일에 발표한 제14일 최고인민회 대의원 당선자 687명의 명단 발표사실을 보도후, 조선중앙TV를 통해 전체 당선자 명단을 공개했으나 김정은 위원장의 이름은 포함되어 있지 않았다.

뒤늦게 확인된 내용에 의하면,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제14기 대의원 선거에 나서지 않았다는 것. 우리나라의 국회의원 격인 최고인민회 대의원을 북한의 최고지도자가 겸직하지 않은건 북한 정권 출범이래 처음 일어난 만큼 김정은 위원장이 왜 이런선택을 했는가에 대한 이유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정부 당국자는 "북한의 최고인민회 대의원 선거는 '1 선거구 1 대의원' 방식"이라며 북한의 방송이 687개 선거구 당선자 명단을 누락없이 발표했으니 김정은 위원장은 14기 대의원이 아니란 사실이 확인 된 셈이라고 말했다.

북한의 헌법을 따르면 최고인민회의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최고 주권기간"으로 "입법권을 행사"하며, "임기는 5년"이며, 국무위원장의 선출·소환권을 가지고 있다.
정부 당국자는 "김정은 위원장이 최고인민회 대의원에 선출되지 않은 사실의 정책적 함의는 4월 9~10일쯤에 열릴 최고인민회의 14기 1차 회의에서 확인될 것이라 예상한다" 고 밝혔다.

일부에선 최고인민회 회의 때 일반 대의원의 자격을 가진 최고지도자가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의장보다 상석인 정중앙에 앉아온 '비정상적인 관례'를 해소해 최고인민회의의 형식적 '독립성'을 강화하는 포석일 수 있다는 해석도 있다.
다만 이 해석은 단지 추측일 뿐 확고하게 알 수 있는것은 북한의 최고인민회의 14기 1차 회의가 진행되야만 알 수 있는 전망이다.

北 김정은 위원장, 최고인민회 당선자 명단에 미포함
5년만에 치른 북한의 제14기 최고인민회 대의원 선거 당선자 명단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포함되지 않은것이 확인됐다. 북한의 언론매체 조선중앙통신은 북한 중앙선거위원회가 12일에 발표한 제14일 최고인민회 대의원 당선자 687명의 명단 발표사실을 보도후, 조선중앙TV를 통해 전체 당선자 명단을 공개했으나 김정은 위원장의 이름은 포함되어 있지 않았다. 뒤늦게 확인된 내용에 의하면,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제14기 대의원 선거에 나서지 않았다는 것. 우리나라의 국회의원 격인 최고인민회 대의원을 북한의 최고지도자가 겸직하지 않은건 북한 정권 출범이래 처음 일어난 만큼 김정은 위원장이 왜 이런선택을 했는가에 대한 이유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정부 당국자는 "북한의 최고인민회 대의원 선거는 '1 선거구 1 대의원' 방식"이라며 북한의 방송이 687개 선거구 당선자 명단을 누락없이 발표했으니 김정은 위원장은 14기 대의원이 아니란 사실이 확인 된 셈이라고 말했다. 북한의 헌법을 따르면 최고인민회의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최고 주권기간"으로 "입법권을 행사"하며, "임기는 5년"이며, 국무위원장의 선출·소환권을 가지고 있다.정부 당국자는 "김정은 위원장이 최고인민회

北 관광산업 활성화 상승, 원산-금강산 우선 개발될 전망 분석 나와
최근 북한의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한 움직임이 활발하게 이어지는 가운데, 김정은 위원장의 관심을 받고 있는 원산-금강산 관광 개발구가 우선 개발될 전망이란 분석이 나왔다. 11일 KDB 미래전략연구소가 발표한 북한의 관광산업 현황 및 전망이란 북한 동향분석서에선 최근 북한은 관광을 산업화하고 대내외 북한관광을 허용하는 등의 관광분야 발전을 추진하고 있다는 것이다. 과거 북한은 관광에 대해 엄격한 제한을 해왔으나 최근엔 산업으로서 인정하고 적극적으로 허용하고 있다는 것과 북한주민의 국내여행에 대해선 관혼상제(관례, 혼례, 상례, 제례를 아울러 이르는 말)의 경우에만 여행증명서로 지역이동을 허용했으나, 현재는 모집광고를 통한 유료관광을 허용하며, 외국인들의 북한관광에 대해서도 엄격한 통제가 이뤄졌으나, 현재는 외자유치를 위한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해 노력을 기울고 있다는 것. 북한은 6개의 관광개발구(무봉, 원산-금강산, 칠보산, 청수, 온성섬, 신평)와 5개의 관광산업 관련 경제개발구(압록강, 숙천, 만포, 현동, 혜산)를 지정해 관광산업 활성화 정책 추진을 보이고 있다. 등산관광, 조선말배우기관광, 노동생활체험관광 등 다양한 관광상품을 개발, 중국 투먼-북한 칠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결국 북한에 올림픽 'ID' 제공한다
2020년 7월부터 진행되는 제32회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의 조직위원회가 각국 선수단이 대회 참가에 필요한 ID 등 전자정보를 북한에게만 제공하지 않았으나 논란이 일어나자 결국 입장을 바꿨다. 12일 일본의 대표적 통신사인 교도통신에 따르면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선수단 참가 등에 관한 정보를 얻는데 필요한 ID 등을 북한 국가올림픽위원회(NOC)측에 제공했음을 밝혔다. 이 논란의 중심에 선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북한 국가올림픽위원회에게 ID제공을 하지 않았다 란 내용은 교도통신측에서 지난 10일에 보도한 도쿄올림픽 조직위가 선수단 참가와 입장권 배분 절차를 진행하기 위해 각 나라와 지역의 NOC가 필요로 하는 ID등 전자정보를 북한에만 제공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되었다는것으로 부터 불거진 것이다. 이는 조직위원회와 각국·지역 NOC는 '엑스트라넷'이란 전용 시스템을 이용해 숙박과 대회장 접근 등에 대한 올림픽이 진행되는 동안의 관련 정보를 교환하고 있었으며, 이에 접속할 수 있는 ID등 전자정보를 북한에만 제공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교도는 10일 보도에서 조직위원회가 북한에 ID를 부여한느 방안에 대해 총리관저에 양해를 구하고 있었으나, 답변이 오지 않았음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