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4 (목)

  • 맑음동두천 4.0℃
  • 맑음강릉 6.6℃
  • 맑음서울 5.0℃
  • 맑음대전 5.3℃
  • 맑음대구 5.3℃
  • 구름조금울산 7.7℃
  • 맑음광주 5.6℃
  • 구름조금부산 7.3℃
  • 맑음고창 7.1℃
  • 흐림제주 10.2℃
  • 구름많음강화 6.0℃
  • 맑음보은 3.7℃
  • 구름조금금산 4.6℃
  • 구름조금강진군 7.4℃
  • 구름많음경주시 6.9℃
  • 맑음거제 8.5℃
기상청 제공

브렉시트 또 부결… 남은 것은 14일 '브렉시트 연기 표결'



브렉시트가 또 부결됐다. 13(현지시간) 영국 하원에서 노딜 브렉시트에 대한 찬반 투표가 열렸다. 결과는 거부 312표 찬성 308. 브렉시트는 다시 연기됐고 끊임없는 투표와 계속되는 불확실성은 영국을 분열의 위기로 내몰고 있다.

 

2016년 영국 국민의 51.9%EU탈퇴에 찬성표를 던지고 캐머런 당시 영국 총리가 브렉시트를 선언한 지 어언 3. 117, 세간의 우려에 메이 정부 불신임안이 부결된 지도 2달여가 지났다.

 

지지부진한 브렉시트의 여파는 영국 재계를 강타했다. 글로벌 기업들의 영국 엑소더스가 가속화하고 있는 것. 무선청소기로 유명한 영국 국적의 다이슨은 본사를 싱가포르로 이전했으며, 파나소닉과 소니 등 전자업체들도 유럽 본사를 네덜란드로 옮겼다.

 

금융업계도 엑소더스에 가세했다. 세계적 금융회사인 골드만삭스는 유럽 거점을 영국에서 독일 프랑크푸르트로 이전했고, 일본의 대표적 금융사인 다이와증권도 영국을 선언했다. 글로벌 자동차 기업인 닛산과 혼다는 가까운 시일 내에 영국 생산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2016년 당시, 브렉시트를 이끈 것은 영국 농어촌과 노년층이었다. 대도시의 유권자들은 25%만이 브렉시트에 찬성했다. 노년층은 과거 찬란한 대영제국의 영광을 재현하기 위해, 농어촌주민은 EU의 대표적인 농어촌 규제인 CAPCFP에서 벗어나기 위한 각각의 이유로 브렉시트에 찬동했다.

 

찬반에 대한 세대 간 갈등도 극명하다. 65세 이상 노인의 72%EU 잔류에 반대하는 반면, 18-24세 청년층의 86%EU 잔류를 희망하고 있다. 청년층을 중심으로 브렉시트를 반대하는 이들이 모여 브렉시트를 번복하고 제2차 국민투표를 실시하자는 의견도 조심스레 흘러나오고 있다.

 

지지부진한 브렉시트의 여파로 글로벌 기업들의 영국 엑소더스도 가속화하고 있다. 무선청소기로 유명한 영국 국적의 다이슨은 본사를 싱가포르로 이전했으며, 파나소닉과 소니 등 전자업체들도 유럽 본사를 네덜란드로 옮겼다.

 

금융업계도 엑소더스에 가세했다. 세계적 금융회사인 골드만삭스는 유럽 거점을 영국에서 독일 프랑크푸르트로 이전했고, 일본의 대표적 금융사인 다이와증권도 유럽 거점 이전을 선언했다.

 

남은 것은 14(현지시간)로 예정된 브렉시트 연기하원 표결뿐이다. 이마저도 부결된다면 영국은 329일 아무런 합의 없이 EU를 탈퇴한다. 3년을 끌어온 지리한 협상에 종지부를 찍는 셈이다.

 


브렉시트 또 부결… 남은 것은 14일 '브렉시트 연기 표결'
브렉시트가 또 부결됐다. 13일(현지시간) 영국 하원에서 ‘노딜 브렉시트’에 대한 찬반 투표가 열렸다. 결과는 거부 312표 찬성 308표. 브렉시트는 다시 연기됐고 끊임없는 투표와 계속되는 불확실성은 영국을 분열의 위기로 내몰고 있다. 2016년 영국 국민의 51.9%가 EU탈퇴에 찬성표를 던지고 캐머런 당시 영국 총리가 브렉시트를 선언한 지 어언 3년. 1월 17일, 세간의 우려에 메이 정부 불신임안이 부결된 지도 2달여가 지났다. 지지부진한 브렉시트의 여파는 영국 재계를 강타했다. 글로벌 기업들의 영국 엑소더스가 가속화하고 있는 것. 무선청소기로 유명한 영국 국적의 다이슨은 본사를 싱가포르로 이전했으며, 파나소닉과 소니 등 전자업체들도 유럽 본사를 네덜란드로 옮겼다. 금융업계도 엑소더스에 가세했다. 세계적 금융회사인 골드만삭스는 유럽 거점을 영국에서 독일 프랑크푸르트로 이전했고, 일본의 대표적 금융사인 다이와증권도 脫영국을 선언했다. 글로벌 자동차 기업인 닛산과 혼다는 가까운 시일 내에 영국 생산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2016년 당시, 브렉시트를 이끈 것은 영국 농어촌과 노년층이었다. 대도시의 유권자들은 25%만이 브렉시트에 찬성했다. 노년층은

北 관광산업 활성화 상승, 원산-금강산 우선 개발될 전망 분석 나와
최근 북한의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한 움직임이 활발하게 이어지는 가운데, 김정은 위원장의 관심을 받고 있는 원산-금강산 관광 개발구가 우선 개발될 전망이란 분석이 나왔다. 11일 KDB 미래전략연구소가 발표한 북한의 관광산업 현황 및 전망이란 북한 동향분석서에선 최근 북한은 관광을 산업화하고 대내외 북한관광을 허용하는 등의 관광분야 발전을 추진하고 있다는 것이다. 과거 북한은 관광에 대해 엄격한 제한을 해왔으나 최근엔 산업으로서 인정하고 적극적으로 허용하고 있다는 것과 북한주민의 국내여행에 대해선 관혼상제(관례, 혼례, 상례, 제례를 아울러 이르는 말)의 경우에만 여행증명서로 지역이동을 허용했으나, 현재는 모집광고를 통한 유료관광을 허용하며, 외국인들의 북한관광에 대해서도 엄격한 통제가 이뤄졌으나, 현재는 외자유치를 위한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해 노력을 기울고 있다는 것. 북한은 6개의 관광개발구(무봉, 원산-금강산, 칠보산, 청수, 온성섬, 신평)와 5개의 관광산업 관련 경제개발구(압록강, 숙천, 만포, 현동, 혜산)를 지정해 관광산업 활성화 정책 추진을 보이고 있다. 등산관광, 조선말배우기관광, 노동생활체험관광 등 다양한 관광상품을 개발, 중국 투먼-북한 칠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결국 북한에 올림픽 'ID' 제공한다
2020년 7월부터 진행되는 제32회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의 조직위원회가 각국 선수단이 대회 참가에 필요한 ID 등 전자정보를 북한에게만 제공하지 않았으나 논란이 일어나자 결국 입장을 바꿨다. 12일 일본의 대표적 통신사인 교도통신에 따르면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선수단 참가 등에 관한 정보를 얻는데 필요한 ID 등을 북한 국가올림픽위원회(NOC)측에 제공했음을 밝혔다. 이 논란의 중심에 선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북한 국가올림픽위원회에게 ID제공을 하지 않았다 란 내용은 교도통신측에서 지난 10일에 보도한 도쿄올림픽 조직위가 선수단 참가와 입장권 배분 절차를 진행하기 위해 각 나라와 지역의 NOC가 필요로 하는 ID등 전자정보를 북한에만 제공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되었다는것으로 부터 불거진 것이다. 이는 조직위원회와 각국·지역 NOC는 '엑스트라넷'이란 전용 시스템을 이용해 숙박과 대회장 접근 등에 대한 올림픽이 진행되는 동안의 관련 정보를 교환하고 있었으며, 이에 접속할 수 있는 ID등 전자정보를 북한에만 제공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교도는 10일 보도에서 조직위원회가 북한에 ID를 부여한느 방안에 대해 총리관저에 양해를 구하고 있었으나, 답변이 오지 않았음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