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5 (금)

  • 흐림동두천 8.5℃
  • 구름많음강릉 9.4℃
  • 흐림서울 9.2℃
  • 천둥번개대전 10.0℃
  • 구름많음대구 11.7℃
  • 구름조금울산 13.0℃
  • 구름많음광주 10.1℃
  • 구름많음부산 12.3℃
  • 구름많음고창 10.8℃
  • 구름조금제주 14.4℃
  • 흐림강화 8.3℃
  • 흐림보은 6.9℃
  • 흐림금산 10.2℃
  • 구름많음강진군 13.6℃
  • 구름많음경주시 12.9℃
  • 구름많음거제 14.2℃
기상청 제공

美 존슨앤드존슨… 1만3천여건 소송 빗발쳐

14일 미 고등법원 "330억원 배상" 판결



글로벌 제약업체 존슨앤드존슨이 330억원을 배상하게 생겼다. 자사의 제품을 쓰다 폐암에 걸렸다며 제기한 한 소비자의 고소 때문이다. 테리 레빗은 존슨앤드존슨에서 만든 베이비파우더를 사용하다 원료 중 하나인 탤크(Talc·활석)’가 자신을 폐암에 이르게 했다고 주장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고등법원은 14일 레빗의 손을 들어줬다. 이는 소비자가 존슨앤드존슨을 상대로 해서 이긴 첫 번째 기록으로, 향후 진행될 13천여건의 동일 소송에 적잖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분석된다.

 

우리나라에서는 베이비로션의 제조사로 잘 알려진 존슨앤드존슨의 해당 판결은 1960-70년대에 생산된 베이비파우더 앤드 샤워 투 샤워제품에 대한 손해배상이어서, 현재 생산되는 제품에는 별 이상이 없을 것으로 추측된다.

 

해당 판결에 대해 사측은 법 절차를 존중하지만, 평결이 의학적이거나 과학적인 근거 없이 이뤄졌다며 항소의 뜻을 전했다. 소송 과정에 변호사들이 베이비파우더에 석면이 함유돼 있다는 것을 제시하지 못했다고 주장하며 재판 준비가 미비했음을 패소 이유로 들었다.

 

현재 레빗은 페암의 일종인 악성 중피종 진단을 받아 투병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악성 중피종은 호흡기가 석면에 장시간 노출되면 15-40년간의 잠복기를 지나 발병한다. ‘베이비파우더 앤드 샤워 투 샤워는 석면을 포함해 장기간 사용하게 되면 악성 수십년의 잠복기를 통해 중피종을 일으킬 수 있다.

 

북미 시가총액 8위 기업인 존슨앤드존슨의 주가는 20181213일 기준 147.84달러에서 평결이 나온 14138.026.6%가량 하락하며 장을 마쳤다.

 

 



北 관광산업 활성화 상승, 원산-금강산 우선 개발될 전망 분석 나와
최근 북한의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한 움직임이 활발하게 이어지는 가운데, 김정은 위원장의 관심을 받고 있는 원산-금강산 관광 개발구가 우선 개발될 전망이란 분석이 나왔다. 11일 KDB 미래전략연구소가 발표한 북한의 관광산업 현황 및 전망이란 북한 동향분석서에선 최근 북한은 관광을 산업화하고 대내외 북한관광을 허용하는 등의 관광분야 발전을 추진하고 있다는 것이다. 과거 북한은 관광에 대해 엄격한 제한을 해왔으나 최근엔 산업으로서 인정하고 적극적으로 허용하고 있다는 것과 북한주민의 국내여행에 대해선 관혼상제(관례, 혼례, 상례, 제례를 아울러 이르는 말)의 경우에만 여행증명서로 지역이동을 허용했으나, 현재는 모집광고를 통한 유료관광을 허용하며, 외국인들의 북한관광에 대해서도 엄격한 통제가 이뤄졌으나, 현재는 외자유치를 위한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해 노력을 기울고 있다는 것. 북한은 6개의 관광개발구(무봉, 원산-금강산, 칠보산, 청수, 온성섬, 신평)와 5개의 관광산업 관련 경제개발구(압록강, 숙천, 만포, 현동, 혜산)를 지정해 관광산업 활성화 정책 추진을 보이고 있다. 등산관광, 조선말배우기관광, 노동생활체험관광 등 다양한 관광상품을 개발, 중국 투먼-북한 칠

美 존슨앤드존슨… 1만3천여건 소송 빗발쳐
글로벌 제약업체 존슨앤드존슨이 330억원을 배상하게 생겼다. 자사의 제품을 쓰다 폐암에 걸렸다며 제기한 한 소비자의 고소 때문이다. 테리 레빗은 존슨앤드존슨에서 만든 베이비파우더를 사용하다 원료 중 하나인 ‘탤크(Talc·활석)’가 자신을 폐암에 이르게 했다고 주장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고등법원은 14일 레빗의 손을 들어줬다. 이는 소비자가 존슨앤드존슨을 상대로 해서 이긴 첫 번째 기록으로, 향후 진행될 1만3천여건의 동일 소송에 적잖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분석된다. 우리나라에서는 베이비로션의 제조사로 잘 알려진 존슨앤드존슨의 해당 판결은 1960-70년대에 생산된 ‘베이비파우더 앤드 샤워 투 샤워’ 제품에 대한 손해배상이어서, 현재 생산되는 제품에는 별 이상이 없을 것으로 추측된다. 해당 판결에 대해 사측은 “법 절차를 존중하지만, 평결이 의학적이거나 과학적인 근거 없이 이뤄졌다”며 항소의 뜻을 전했다. 또 “소송 과정에 변호사들이 베이비파우더에 석면이 함유돼 있다는 것을 제시하지 못했다”고 주장하며 재판 준비가 미비했음을 패소 이유로 들었다. 현재 레빗은 페암의 일종인 악성 중피종 진단을 받아 투병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악성 중피종은 호흡기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