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5 (월)

  • 맑음동두천 17.5℃
  • 맑음강릉 21.4℃
  • 맑음서울 17.6℃
  • 맑음대전 20.2℃
  • 맑음대구 22.3℃
  • 맑음울산 15.3℃
  • 맑음광주 19.4℃
  • 맑음부산 14.7℃
  • 맑음고창 15.6℃
  • 맑음제주 15.7℃
  • 맑음강화 14.9℃
  • 맑음보은 19.7℃
  • 맑음금산 18.6℃
  • 맑음강진군 19.6℃
  • 맑음경주시 22.2℃
  • 맑음거제 15.8℃
기상청 제공

美 존슨앤드존슨… 1만3천여건 소송 빗발쳐

14일 미 고등법원 "330억원 배상" 판결



글로벌 제약업체 존슨앤드존슨이 330억원을 배상하게 생겼다. 자사의 제품을 쓰다 폐암에 걸렸다며 제기한 한 소비자의 고소 때문이다. 테리 레빗은 존슨앤드존슨에서 만든 베이비파우더를 사용하다 원료 중 하나인 탤크(Talc·활석)’가 자신을 폐암에 이르게 했다고 주장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고등법원은 14일 레빗의 손을 들어줬다. 이는 소비자가 존슨앤드존슨을 상대로 해서 이긴 첫 번째 기록으로, 향후 진행될 13천여건의 동일 소송에 적잖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분석된다.

 

우리나라에서는 베이비로션의 제조사로 잘 알려진 존슨앤드존슨의 해당 판결은 1960-70년대에 생산된 베이비파우더 앤드 샤워 투 샤워제품에 대한 손해배상이어서, 현재 생산되는 제품에는 별 이상이 없을 것으로 추측된다는 것으로 로이터통신에서 보도되었다.

 

해당 판결에 대해 사측은 법 절차를 존중하지만, 평결이 의학적이거나 과학적인 근거 없이 이뤄졌다며 항소의 뜻을 전했다. 소송 과정에 변호사들이 베이비파우더에 석면이 함유돼 있다는 것을 제시하지 못했다고 주장하며 재판 준비가 미비했음을 패소 이유로 들었다.

 

현재 레빗은 페암의 일종인 악성 중피종 진단을 받아 투병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악성 중피종은 호흡기가 석면에 장시간 노출되면 15-40년간의 잠복기를 지나 발병한다. ‘베이비파우더 앤드 샤워 투 샤워는 석면을 포함해 장기간 사용하게 되면 악성 수십년의 잠복기를 통해 중피종을 일으킬 수 있다.

 

북미 시가총액 8위 기업인 존슨앤드존슨의 주가는 20181213일 기준 147.84달러에서 평결이 나온 14138.026.6%가량 하락하며 장을 마쳤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여지는 남겼지만, 한미공조엔 비난하는 北
현재 개성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출근하는 직원들은 남한 직원들 뿐이다. 북한의 직원들의 남북연락공동사무소 철수는 하노이회담이후 보인 첫 행동으로 미국의 전방위 압박에 대한 북한의 우회적인 불만 표시라는 해석이지만 장비를 남겨두고 남측 인원들에 대한 추방 또는 시설 폐쇄 조치를 취하지않는걸 봐선 북한은 철수를 하면서도 차후 돌아올 여지를 남겨뒀다는 평과 동시에 미국의 전방위 압박에 대한 북한의 우회적 불만표시란 해석도 있다. 이와 함께 미국과 공조를 유지하고 있는 한국 정부에 대해선 불만을 드러내며 대남수위를 높이는 것 또한 변치 않는 사실이다. 북한의 온라인 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에선 역대로 남조선(한국)이 미국과의 공조와 협조를 우선히 해왔지만 과연 차려진(돌아온)것은 무엇인가 라며, 외세는 한 핏줄을 이은 동족보다 나을 수 없으며 저들의 잇속만 챙기려할 뿐이다. 현실을 냉철하게 보고 올바른 판단을 내려야 할 때 라고 주장했다. 이 매체에선 한미공조로 얻을 것은 아무것도 없다란 제목의 개인 필명의 글에서 미국이 하난도 평화체제 구축과 남북 경제협력에 장애와 난관을 조성하고 있다며 더욱 한심한 것은 이런 미국과 공조해 평화체제 구축과 북남협력을 꿈꾸는 남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