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30 (화)

  • 구름많음동두천 13.8℃
  • 구름많음강릉 13.8℃
  • 구름많음서울 14.4℃
  • 구름많음대전 14.2℃
  • 박무대구 13.3℃
  • 흐림울산 14.3℃
  • 박무광주 13.4℃
  • 흐림부산 16.8℃
  • 흐림고창 11.3℃
  • 제주 15.2℃
  • 구름많음강화 15.8℃
  • 흐림보은 14.4℃
  • 흐림금산 13.0℃
  • 흐림강진군 15.8℃
  • 흐림경주시 13.4℃
  • 흐림거제 16.3℃
기상청 제공

백악관, "美·日 정상 北관련 심도있는 의견 교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26일 정상회담에서 북한과 관련한 심도있는 의견을 교환했다는 내용을 백악관에서 밝혔다.

백악관은 현지시간 28일 미일 정상회담 결과를 전하는 보도자료를 배포하고 이 보도자료에선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북한(DPRK)과 관련한 심도있는 의견을 교환했다"면서 "(북한 관련) 최근 전개 상황을 검토하고 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두 정상이 북한과 관련한 의견논의와 더불어 "두 정상은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을 향한 공유된 비전을 진전시키기 위한 굳건한 결의를 재차 언급했다"며 "정상들은 인도-태평양 지역과 전세계적 평화와 안정, 번영의 초석인 미·일동맹의 지속적인 영향력에 대해 논의했다"고 전했다.

이어 두 정상은 오는 6월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이하 G20)정상회의에서도 우선사항을 포함해 다양한 경제 이슈에 대해서도 논의했으며, 양자 무역협상 상태에 대해서도 검토했음을 덧붙였다.

이와함께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과 멜라니아 여사는 다음달 1일 나루히토(德仁) 새 일왕의 즉위 후 첫 국빈으로 일본 방문을 초청받은것에 대해 깊은 사의를 전했다"고 밝혔다.

지난 26~27일 미국을 방문한 아베 총리를 만난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달 25~28일 멜라니아 여사와 함께 일본을 방문해 나루히토 새 일왕이 주최하는 궁중만찬에 참석할 예정이며, 6월 28~29일에는 다시 오사카 G20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방일한다.

특히 이번 미·일 정상회담이 지난 25일 북·러정상회담 직후 열린만큼 북러 밀착에 대한 견제 속에 대북 제재등 압박 기조의 재확인과 지난 2월 북·미 하노이 정상회담의 결렬 이후의 비핵화 달성을 위한 공조를 다진 자리가 되었다는 시선도 있다.

백악관, "美·日 정상 北관련 심도있는 의견 교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26일 정상회담에서 북한과 관련한 심도있는 의견을 교환했다는 내용을 백악관에서 밝혔다. 백악관은 현지시간 28일 미일 정상회담 결과를 전하는 보도자료를 배포하고 이 보도자료에선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북한(DPRK)과 관련한 심도있는 의견을 교환했다"면서 "(북한 관련) 최근 전개 상황을 검토하고 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두 정상이 북한과 관련한 의견논의와 더불어 "두 정상은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을 향한 공유된 비전을 진전시키기 위한 굳건한 결의를 재차 언급했다"며 "정상들은 인도-태평양 지역과 전세계적 평화와 안정, 번영의 초석인 미·일동맹의 지속적인 영향력에 대해 논의했다"고 전했다. 이어 두 정상은 오는 6월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이하 G20)정상회의에서도 우선사항을 포함해 다양한 경제 이슈에 대해서도 논의했으며, 양자 무역협상 상태에 대해서도 검토했음을 덧붙였다. 이와함께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과 멜라니아 여사는 다음달 1일 나루히토(德仁) 새 일왕의 즉위 후 첫 국빈으로 일본 방문을 초청받은것에 대해 깊은 사의를 전했다"고 밝혔다. 지


北, 기상 안내방송도 변했다!
북한의 기상방송이 친절하게 변했다. 이전의 딱딱한 어투로 앉은 채 날씨를 '낭독'하는 기존 방식에서 '설명'을 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북한의 언론매체 조선중앙TV는 지난 27일 정규방송부터 일기예보 방식을 바꾼 것으로 보인다. 기상캐스터는 기존과 동일하지만, 카메라 앞에 앉아 일기예보 내용을 읽어 전달하는 방향 대신 일어나서 다양한 제스쳐를 취해가며 자연스럽게 설명하는 모습으로 바뀌었다. 이 방법은 해외 대부분 국가에서 방송하는 것과 같이 일어서서 방송을 하는 방식으로 도입한 것으로 보인다. 기상캐스터는 대형 스크린 앞에서 날씨 관련 그래픽에 손짓을 써가며 친절하게 설명하는가 하면 전달 속도의 빠르기를 조절하는 방식의 신한함을 더했다. 캐스터는 중간에 그래픽이 아예 다른 화면으로 전환될 때 터치 스크린 처럼 화면을 누르며 일기예보 방송 내내 단조로운 그래픽이 브라운관을 채우던 과거와는 다른 진행을 보이고 있다. 조선중앙TV는 중요 뉴스를 전할때만큼은 여전히 한복차림의 여성 진행자가 나서 기사를 낭독하는 기존의 방식을 고수하고 있지만, 최근 보도를 제외한 일반 프로그램에선 새로운 시도를 연출하는 것으로 보이고 있다. 지난해 9월에는 방송 도중 진행자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