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3 (목)

  • 맑음동두천 28.6℃
  • 맑음강릉 30.3℃
  • 맑음서울 28.8℃
  • 맑음대전 29.3℃
  • 맑음대구 31.3℃
  • 맑음울산 30.0℃
  • 맑음광주 29.4℃
  • 맑음부산 22.8℃
  • 맑음고창 27.6℃
  • 맑음제주 28.3℃
  • 맑음강화 24.4℃
  • 맑음보은 28.5℃
  • 맑음금산 29.0℃
  • 맑음강진군 27.6℃
  • 맑음경주시 30.5℃
  • 맑음거제 25.2℃
기상청 제공

평화가 경제다

떠오르는 美·中 무역전쟁의 신무기. 희토류의 매장량 세계 1위는 北?



희토류가 미중 무역전쟁의 새로운 요소로 자리잡고 있다.
이는 지난해 기준으로 전 세계 생산량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중국이 대미수출중단 카드를 고려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지면서다. 이 희토류는 중국뿐만이 아닌 북한의 전략 자원으로도 꼽히고 있으며, 상세한 매장량은 베일에 가려져 있으나, 북한이 중국을 제치고 세계 최대 희토류 생산국이 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무역전쟁의 신무기로 떠오르는 희토류는 화학적으로 매우 안정적이고, 건조한 공기에도 잘 견디며 열의 전도가잘 이뤄진다는 특성과 함께 상대적으로 탁월한 화학적·전기적·자성적·발광적 성질을 가지고 있어 현대사회에선 전기·하이브리드 자동차, 풍력발전, 태양열 발전 등 21세기 저탄소 녹색성장에 필수적인 영구자석에 필수적인 물질이다.

이외에도 희토류는 LCD·LED·스마트폰 등의 IT산업, 카메라·컴퓨터등의 전자제품, CRT·형광램프 등의 형광체 및 광섬유 등에 필수요소이며, 방사성 차폐효과가 뛰어나기 때문에 원자로 제어제로서도 널리 사용되고 있다. 희토류로 분류되는 광물들은 자연계에 매우 드물게 존재하는 금속원소라는 의미와 다르게 상대적으로 지구상에 풍부하게 매장되어 있으나 광학유리와 세라믹에 사용되는 프로메튬만은 자연적으로 채취하기 어렵다고 알려져 있다.

미 지질조사국(USGS)이 올해 2월에 발표한 최신 집계에 따르면 지난해 희토류 글로벌 생산량은 17만t으로 전년도의 집계결과인 13만 2,000t에 비해 약 30%가량 증가했으며 이중 독보적인 존재감을 과시하는 국가는 단연 중국이다.

중국의 지난해 희토류 생산량은 12만t으로 전체 생산량의 70.6%를 차지했으며 이어 호주, 미국, 미얀마, 러시아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현재까지 파악된 매장량은 전체 1억 2,000만t의 3분의 1 이상을 보유한 중국이 4,400만t을 차지하고 있으며, 이어 브라질, 베트남, 러시아, 호주에도 희토류가 매장되어 있다는 것으로 USGS는 파악했다.

일각에선 북한의 희토류 매장량이 현 글로벌 수준을 10배 이상 뛰어 넘는다는 주장 또한 있다.
한반도 광물자원개발(DMR) 융합연구단은 2016년 6월 북한 함경남도, 평안북도, 황해도 일대에 희토류가 20억t 가량 매장되어 있다고 발표했다. 이는 USGS가 발표한 글로벌 매장량의 총합의 약 16배가 넘는 양이다.

지난 2014년에는 영국계 사모펀드인 SRE미네랄스가 북한 조선천연자원무역회사와 평안북도 정주지역 희토류 개발 협약을 체결했다며 파악된 매장량만 2억 1,600만t이라 주장하기도 했다. 다만 북한의 희토류 매장 규모 논란은 북한뿐만이 아니며 중국희토류 협회는 앞저 중국 내 미확니 희토류가 1억t이라 추정하기도 했다.

실제로 북한의 매장된 희토류가 앞서 주장한 양이라 해도 문제는 상품성에서 드러난다. 
제 아무리 매장량이 많다해도 경제적 가치를 확보하지 못한다면 양이 많아도 의미는 없다. 영국 BBC방송은 21일(현지시간) "희토류는 채굴, 분리, 정련, 합금화 등을 거치는 과정에서 고도의 기술력과 장시간 축적된 기법이 필수적이며 공해물질이 많이 발생해 쉽게 진출할 수 있는 시장이 아니다"란 내용을 보도했다.

실제로 북한의 희토류 품질 또한 얼마나 쓸만한지도 미지수다.
최경수 북한자원연구소장은 "매장량이 많더라도 품위(광물 내 유용한 성분의 함량)가 높아야 경제성이 있다"면서 "북한에 매장된 희토류에 대한 충분하고 정확한 탐사가 선행되어야만 '설익은 감자'로 불리는 희토류의 가치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 지적했다.

북한산 희토류를 글로벌 시장에 유통하려면 최우선적으로 대북제재를 먼저 해제해야만 한다. 이미 북한산 석탄, 철광석, 마그네사이트 등 다수의 광물이 수출금지 품목으로 지정된 상태로 북한산 희토류가 경제적인 가치와 상품가치가 높다 해도 대북제재가 해제되지 않는 한 이 문제는 풀리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北 와이즈 어니스트호 반환 요구에 美 대북제재 유지 입장 밝혀
미국이 압류한 와이즈 어니스트호에 대한 북한의 반환 요구에 미 국무부는 대북제재를 유지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음을 미국의소리(VOA)방송이 22일 보도했다. 미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현지시간으로 21일 미국 정부가 압류한 와이즈 어니스트호를 즉각 반환하라는 김성 유엔주재 북한대사 요구에 대한 VOA의 논평 요청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결정하는대로 국제 제재는 유지되고 있으며, 모든 유엔 회원국들에 의해 이행될 것"이라 답했다. 국무부 관계자는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비핵화 약속을 지킬것이라 믿는다"며 "미국은 비핵화 목표와 관련한 추가 진전을 이루기 위해 북한과 외교 협상에 열려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김성 유엔주재 북한대사는 현지시간 21일 미국 뉴욕의 유엔본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미국의 화물선 압류에 대해 "불법 무도한 행위"라면서 즉각 반환을 요구했다. 이미 북한은 17일 김성 대사 명의로 안토니오 구테헤스 유엔사무총장 앞으로 미국을 규탄하는 서한을 보냈음을 조선중앙통신이 18일 보도했으며, 북한은 서한에서 "최근 미국이 미국법을 걸어 우리 무역짐배(화물선)를 미국령 사모아에 끌고가는 불법무도한 강탈행위를 감행한 것은 미국이야

떠오르는 美·中 무역전쟁의 신무기. 희토류의 매장량 세계 1위는 北?
희토류가 미중 무역전쟁의 새로운 요소로 자리잡고 있다. 이는 지난해 기준으로 전 세계 생산량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중국이 대미수출중단 카드를 고려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지면서다. 이 희토류는 중국뿐만이 아닌 북한의 전략 자원으로도 꼽히고 있으며, 상세한 매장량은 베일에 가려져 있으나, 북한이 중국을 제치고 세계 최대 희토류 생산국이 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무역전쟁의 신무기로 떠오르는 희토류는 화학적으로 매우 안정적이고, 건조한 공기에도 잘 견디며 열의 전도가잘 이뤄진다는 특성과 함께 상대적으로 탁월한 화학적·전기적·자성적·발광적 성질을 가지고 있어 현대사회에선 전기·하이브리드 자동차, 풍력발전, 태양열 발전 등 21세기 저탄소 녹색성장에 필수적인 영구자석에 필수적인 물질이다. 이외에도 희토류는 LCD·LED·스마트폰 등의 IT산업, 카메라·컴퓨터등의 전자제품, CRT·형광램프 등의 형광체 및 광섬유 등에 필수요소이며, 방사성 차폐효과가 뛰어나기 때문에 원자로 제어제로서도 널리 사용되고 있다. 희토류로 분류되는 광물들은 자연계에 매우 드물게 존재하는 금속원소라는 의미와 다르게 상대적으로 지구상에 풍부하게 매장되어 있으나 광학유리와 세라믹에 사용되는


제주 4.3사건을 다룬 기념연극 잃어버린 마을: 동혁이네 포차 감동과 여운을 남기고 성황리에 마무리
제주 4.3 사건 71주년 기념연극 잃어버린 마을: 동혁이네 포차 앵콜공연이 지난 12일을 마지막으로 감동과 여운을 남긴채 성황리에 마무리 되었다. 연극 잃어버린 마을: 동혁이네 포차(제작: 글로리아, 작가: 김봉건 주최, (주)컴퍼니다, (주)넌버벌컴퍼니) 앵콜공연은 지난 4월 27일을 시작으로 5월 12일까지 대학로 아르코 예술극장 대극장에서 총 17회차 공연을 진행하고 성공적으로 마무리되었다. 이번 공연은 앵콜공연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관객들이 극장을 찾아왔을 뿐만 아니라 재관람 할인 및 제주도민 할인 이벤트 등을 통해 제주도에서 공연을 보러오는 관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기도 했다. 연극 잃어버린 마을: 동혁이네 포차 앵콜공연에서는 초연 공연보다 더욱 웅장해진 무대와 뉴 캐스트의 합류로 인해 작품의 완성도를 한껏 높였다. 초연 공연부터 재구 역으로 작품에 대한 이해도와 수준급 연기력을 선보인 김규종에 더해 FT아일랜드의 송승현과 서하준이 재구 역에 뉴 캐스트로 합류했고, BAP 출신 문종업은 과거 동혁 역을 통해 첫 홀로서기에 도전하며 연극무대에 성공적인 발걸음을 내딛게 되었다. 잃어버린 마을: 동혁이네 포차 앵콜공연을 관람한 관객들은 ‘연극을 통해 잊혀졌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