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9 (수)

  • 맑음동두천 20.7℃
  • 맑음강릉 26.0℃
  • 맑음서울 21.0℃
  • 맑음대전 21.8℃
  • 맑음대구 21.7℃
  • 맑음울산 23.5℃
  • 맑음광주 20.9℃
  • 맑음부산 22.8℃
  • 맑음고창 22.1℃
  • 맑음제주 25.5℃
  • 맑음강화 19.4℃
  • 맑음보은 20.1℃
  • 맑음금산 21.8℃
  • 맑음강진군 22.3℃
  • 맑음경주시 23.6℃
  • 맑음거제 24.1℃
기상청 제공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 U-15 축구대회 목포에서 열린다

동아시아의 여자 축구 꿈나무들 다가오는 8월. 목포에서 만난다
한국, 중국, 일본 등 동아시아 회원협회 10개국 참가, 북한팀의 참가 여부 관심상승



목포시는 다가오는 8월 목포에서 15세 이하의 동아시아 여자 축구 꿈나무들이 모여 갈고닦은 실력을 발휘하는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U-15 여자축구대회'가 목포 국제축구센터에서 유치했다고 밝혔다.

이번 8월 3일부터 11일까지 9일간 이뤄지는 EAFF U-15 여자 축구대회는 동아시아축구연맹(EAFF)이 국제축구연맹(FIFA) 포워드 발전프로그램의 일환으로 개최하는 대회로 동아시아(한국, 중국, 일본, 북한, 대만, 홍콩, 몽골, 마카오)와 괌, 북마리아나제도 등의 EAFF 회원협회  10개국 15세 이하 여자 국가대표 선수들이 참가한다.

대한축구협회는 지난 1월 EAFF에 개최국 신청을 했으며, 중국, 대만 등과의 경쟁을 거쳐 4월에 대한민국이 최종 개최국으로 결정되었다. 이후 목포시와 목포국제체육센터는 이번 대회 유치를 위해 지난 2월 대한축구협회에 목포 유치를 신청했고, 천안시, 창원시, 파주시 등과의 치열한 경쟁을 뚫고 5월 22일 최종 개최지로 확정되는 쾌거를 거두었다.

대회 기간 중엔 각 국에서 참여하는 선수단을 비롯해 협회 관계자, 심판 등 약 250~300명이 공식적으로 참가하고, 국가별 응원단들도 대거 목포를 방문할 것으로 예상되어 지역의 숙박업소 및 식당 등도 대회 특수를 누릴 수 있을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특히 국제대회 개최를 통해 목포시와 목포국제축구센터가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축구 메카로 확고히 자리매김 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목포시 관계자는 "이러헥 규모가 큰 국제대회 개최를 통해 목포의 위상이 한층 더 높아지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치열한 경쟁과 어려움을 극복하고 유치해 낸 이번 대회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잘 준비하겠으니 시민들께서도 많은 관심과 협조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대한축구협회는 현재까지 북한팀 참가여부가 확정되지 않은 상태지만 이번 대회가 높은 관심속에서 흥행하고, 모든 동아시아인들의 평화와 화합의 축제가 될 수 있도록 정부와 통일부 그리고 동아시아축구연맹을 통해 북한팀의 참가를 지속적으로 타진하고 있다.


떠오르는 美·中 무역전쟁의 신무기. 희토류의 매장량 세계 1위는 北?
희토류가 미중 무역전쟁의 새로운 요소로 자리잡고 있다. 이는 지난해 기준으로 전 세계 생산량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중국이 대미수출중단 카드를 고려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지면서다. 이 희토류는 중국뿐만이 아닌 북한의 전략 자원으로도 꼽히고 있으며, 상세한 매장량은 베일에 가려져 있으나, 북한이 중국을 제치고 세계 최대 희토류 생산국이 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무역전쟁의 신무기로 떠오르는 희토류는 화학적으로 매우 안정적이고, 건조한 공기에도 잘 견디며 열의 전도가잘 이뤄진다는 특성과 함께 상대적으로 탁월한 화학적·전기적·자성적·발광적 성질을 가지고 있어 현대사회에선 전기·하이브리드 자동차, 풍력발전, 태양열 발전 등 21세기 저탄소 녹색성장에 필수적인 영구자석에 필수적인 물질이다. 이외에도 희토류는 LCD·LED·스마트폰 등의 IT산업, 카메라·컴퓨터등의 전자제품, CRT·형광램프 등의 형광체 및 광섬유 등에 필수요소이며, 방사성 차폐효과가 뛰어나기 때문에 원자로 제어제로서도 널리 사용되고 있다. 희토류로 분류되는 광물들은 자연계에 매우 드물게 존재하는 금속원소라는 의미와 다르게 상대적으로 지구상에 풍부하게 매장되어 있으나 광학유리와 세라믹에 사용되는

트럼프, "나는 北의 작은 무기들 신경쓰지 않는다"
25일부터 28일까지 진행되는 미·일 정상회담은 현재 사일차를 바라보고있다. 현재 방일중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26일 본인의 SNS 트위터 계정을 통해 "북한은 몇몇 작은 무기들을 발사했다"며 "이건 나의 사람들이나 다른 사람들을 거슬리게 했지만 난 그렇지 않다" 란 글을 남겼다. A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올린 내용 속에서 지칭한 일부 사람들은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 보좌관으로 보인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볼턴 보좌관은 25일 미·일 정상회담의 준비를 위해 트럼프 대통령보다 먼저 일본에 도착해 있었으며, 기자들과 만나 이달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 시험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이라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26일 트위터에 올린 게시글은 존 볼턴 국가보좌관 북한 단거리 미사일 발사 시험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이란 비판의 발언이 있었기 때문으로 보이며, 북한의 미사일 발사 이후 미 행정부의 고위 관료가 북한 미사일이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했다고 규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미사일을 둘러산 파장을 고려, 볼턴 보좌관의 발언을 누그러뜨리기 위해 일부러 이와 같은 메시지를 전하는 것이 아닌가란 해석도 나오고 있으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