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9 (수)

  • 맑음동두천 25.5℃
  • 맑음강릉 27.1℃
  • 맑음서울 26.4℃
  • 맑음대전 27.2℃
  • 맑음대구 29.6℃
  • 맑음울산 29.1℃
  • 맑음광주 26.5℃
  • 맑음부산 21.7℃
  • 맑음고창 24.2℃
  • 맑음제주 25.7℃
  • 맑음강화 21.7℃
  • 맑음보은 26.8℃
  • 맑음금산 27.0℃
  • 맑음강진군 27.1℃
  • 맑음경주시 29.4℃
  • 맑음거제 24.3℃
기상청 제공

문화재청, 제2차 남북문화유산 정책포럼 개최

비무장지대 세계유산 등재 추진방안 모색한다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오는 30일 오후 1시 30분 서울 포스트타워 21층 스카이 홀에서 '제2차 남북문화유산 정책포럼'을 개최한다.

남북문화유산 정책포럼은 비무장지대(DMZ)의 평화체제 구현을 문화·자연유산의 통합적 가치 보존 관점에서 접근하고자 마련된 집중포럼으로 지난 3월에 개최한 제1차 포럼을 포함해 올해 총 6차례가 기획되어 있다.
 
이번에 주최되는 제2차 포럼은 비무장지대 보호체계 마련을 위한 방법으로 '비무장지대 세계유산 등재 추진 방안 모색'에 대한 총 3편의 주제발표와 토론을 진행할 예정이다.

첫번째 발표 주제론 비무장지대에 대한 국내법의 효과와 적용 범위 등 법적인 쟁점사항을 다루는 비무장지대(DMZ) 보호체계 설정을 위한 비무장지대에 대한 법적검토로 전 개성공업지구 관리위원회 법무팀장인 김광길 변호사를 시작으로 비무장지대의 동식물과 생태적 가치, 세계자연유산으로서의 가치를 살펴보는 DMZ의 자연유산으로서의 탁월한 보존가치에 대해 가톨릭대학교 조도순 교수가 발표한다. 이어 궁예의 철원도성 등 비무장지대의 문화유산을 점검하고 세계유산으로서의 가치를 논하는 DMZ의 문화유산으로서의 탁월한 보편적 가치란 주제로 한남대학교 한필원 교수의 발표가 이어진다.

발표후엔 최병한 남북문화유산 정책포럼 운영위원장을 좌장으로 발표자들과 참여위원들의 자유토론이 진행된다.

문화재청은 정부혁신의 역점과제인 남북문화재 교류사업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남북문화재교류사업단을 신설하고 이를 뒷받침 하기위해 관계전문가로 구성된 '남북문화유산 정책포럼'을 출범한 바가 있다.

지난 3월에 개최된 제1차 포럼에선 DMZ는 평화와 치유, 기억의 공간으로서, 세계 유례없는 인류평화의 성지로 그 가치를 보존한다는데 공감했다.

또한, 비무장지대의 가치확인을 위한 조사·연구를 진행하고 이를 토대로 유네스코 세계복합유산 등재를 추진하는 등의 비무장지대 보호 체계를 마련해야 한다는 의견을 모았다.

제3차 정책포럼은 7월에 개최될 예정이며 문화재청은 올해 11월까지 격월로 정책포럼을 진행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떠오르는 美·中 무역전쟁의 신무기. 희토류의 매장량 세계 1위는 北?
희토류가 미중 무역전쟁의 새로운 요소로 자리잡고 있다. 이는 지난해 기준으로 전 세계 생산량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중국이 대미수출중단 카드를 고려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지면서다. 이 희토류는 중국뿐만이 아닌 북한의 전략 자원으로도 꼽히고 있으며, 상세한 매장량은 베일에 가려져 있으나, 북한이 중국을 제치고 세계 최대 희토류 생산국이 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무역전쟁의 신무기로 떠오르는 희토류는 화학적으로 매우 안정적이고, 건조한 공기에도 잘 견디며 열의 전도가잘 이뤄진다는 특성과 함께 상대적으로 탁월한 화학적·전기적·자성적·발광적 성질을 가지고 있어 현대사회에선 전기·하이브리드 자동차, 풍력발전, 태양열 발전 등 21세기 저탄소 녹색성장에 필수적인 영구자석에 필수적인 물질이다. 이외에도 희토류는 LCD·LED·스마트폰 등의 IT산업, 카메라·컴퓨터등의 전자제품, CRT·형광램프 등의 형광체 및 광섬유 등에 필수요소이며, 방사성 차폐효과가 뛰어나기 때문에 원자로 제어제로서도 널리 사용되고 있다. 희토류로 분류되는 광물들은 자연계에 매우 드물게 존재하는 금속원소라는 의미와 다르게 상대적으로 지구상에 풍부하게 매장되어 있으나 광학유리와 세라믹에 사용되는

트럼프, "나는 北의 작은 무기들 신경쓰지 않는다"
25일부터 28일까지 진행되는 미·일 정상회담은 현재 사일차를 바라보고있다. 현재 방일중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26일 본인의 SNS 트위터 계정을 통해 "북한은 몇몇 작은 무기들을 발사했다"며 "이건 나의 사람들이나 다른 사람들을 거슬리게 했지만 난 그렇지 않다" 란 글을 남겼다. A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올린 내용 속에서 지칭한 일부 사람들은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 보좌관으로 보인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볼턴 보좌관은 25일 미·일 정상회담의 준비를 위해 트럼프 대통령보다 먼저 일본에 도착해 있었으며, 기자들과 만나 이달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 시험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이라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26일 트위터에 올린 게시글은 존 볼턴 국가보좌관 북한 단거리 미사일 발사 시험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이란 비판의 발언이 있었기 때문으로 보이며, 북한의 미사일 발사 이후 미 행정부의 고위 관료가 북한 미사일이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했다고 규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미사일을 둘러산 파장을 고려, 볼턴 보좌관의 발언을 누그러뜨리기 위해 일부러 이와 같은 메시지를 전하는 것이 아닌가란 해석도 나오고 있으며,

문화재청, 제2차 남북문화유산 정책포럼 개최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오는 30일 오후 1시 30분 서울 포스트타워 21층 스카이 홀에서 '제2차 남북문화유산 정책포럼'을 개최한다. 남북문화유산 정책포럼은 비무장지대(DMZ)의 평화체제 구현을 문화·자연유산의 통합적 가치 보존 관점에서 접근하고자 마련된 집중포럼으로 지난 3월에 개최한 제1차 포럼을 포함해 올해 총 6차례가 기획되어 있다.이번에 주최되는 제2차 포럼은 비무장지대 보호체계 마련을 위한 방법으로 '비무장지대 세계유산 등재 추진 방안 모색'에 대한 총 3편의 주제발표와 토론을 진행할 예정이다. 첫번째 발표 주제론 비무장지대에 대한 국내법의 효과와 적용 범위 등 법적인 쟁점사항을 다루는 비무장지대(DMZ) 보호체계 설정을 위한 비무장지대에 대한 법적검토로 전 개성공업지구 관리위원회 법무팀장인 김광길 변호사를 시작으로 비무장지대의 동식물과 생태적 가치, 세계자연유산으로서의 가치를 살펴보는 DMZ의 자연유산으로서의 탁월한 보존가치에 대해 가톨릭대학교 조도순 교수가 발표한다. 이어 궁예의 철원도성 등 비무장지대의 문화유산을 점검하고 세계유산으로서의 가치를 논하는 DMZ의 문화유산으로서의 탁월한 보편적 가치란 주제로 한남대학교 한필원 교수의 발표가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