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3 (목)

  • 맑음동두천 22.0℃
  • 맑음강릉 22.9℃
  • 맑음서울 22.9℃
  • 맑음대전 21.8℃
  • 맑음대구 21.3℃
  • 맑음울산 20.3℃
  • 박무광주 21.1℃
  • 맑음부산 20.9℃
  • 맑음고창 21.2℃
  • 구름조금제주 21.7℃
  • 구름조금강화 22.1℃
  • 맑음보은 21.4℃
  • 맑음금산 19.9℃
  • 맑음강진군 18.9℃
  • 맑음경주시 21.5℃
  • 맑음거제 21.1℃
기상청 제공

평화로운 한반도를 위한 논의의 장 한반도 국제평화포럼(KGFP) 2019 개최



통일부와 세종연구소는 6월 19일(수) 9시 30분 웨스틴조선호텔에서 '함께 만들어가는 한반도 평화'를 주제로 한반도 국제평화포럼 2019((Korea Global Forum for Peace 2019)를 개최한다.

이 포럼은 한반도 평화와 통일에 대한 국내 및 국제사회의 공감대 형성을 위해 2010년에 통일부가 한반도 국제포럼을 창설한 것을 시작으로 이후 매년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유럽 등에서 한반도 전문가를 초청해 한반도의 정세를 진단하고 정책방향을 논의하는 자리다.

통일부는 3·1 독립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이해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 정착에 대한 염원을 담아 한반도 국제포럼을 한반도 국제평화 포럼으로 명칭을 바꾸었다.

이번 포럼은 '함께 만들어 가는 한반도 평화'를 주제로 한반도를 넘어 동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을 이루기 위한 국제사회의 협력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며 김연철 통일부 장관의 기조연설과 총 2개의 세션으로 구성된다.

제1세션에선 '한반도 평화, 동북아의 평화'를, 제2세션에선 '한반도 비핵화 전망과 도전'이란 주제로 진행된다.
제1세션에선 고유환 동국대학교 교수가 사회를, 조성렬 국가안보전략 연구원 자문 연구 위원, 프랑크 자누지 미국 맨스필드 재단 회장, 존 닐슨 라이트 영국 채텀하우스 선임 연구원, 스인홍 중국 인민대학교 국제관계학원 교수가 토론자로 참여할 예정이다.

제2세션에선 이종석 전(前) 통일부 장관의 사회로 진행되며, 글레브 이바쉔초프 전 주한 러시아대사, 요이치 카토 일본 아시아퍼시픽이니셔티브 선임 연구 위원, 김준형 한동대학교 교수, 레온 시걸 미국 사회과학연구위원회 국장, 양시위 중국 국제문제연구원 수석 연구원이 토론자로 참여한다.

통일부는 세종연구소와 함께 한반도 국제평화포럼 2019 서울 행사를 시작으로 7월에는 일본, 9월에는 중국과 러시아 11월엔 미국에서 세미나를 개최해 한반도 평화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을 촉구하고 다양한 의렴을 수렴을 계획이다.


커피숍 창업, 로열티와 인테리어비에 울지 말고 모모커피로 수익 증대의 꿈을
식사 후 마시는 진한 커피는 일상이 됐다. 점심시간에 삼삼오오 짝을 이뤄 커피를 사는 직장인, 여행지에 가서 커피를 마시며 담소를 나누는 풍경은 익숙하다. 지난 2017년 우리나라 커피 시장 규모는 11조 7397억 원으로 성장했다. 커피 시장 성장세는 계속된다는 전망이 우세하지만 다른 쪽에서는 종잣돈을 탈탈 털어 커피숍을 열었다가 허덕이는 사례도 많다. 커피전문점 포화 속에서 정말 커피숍을 오픈하고 싶다면 어떤 조건을 고려해야 할까. 진짜 고객이 몰리고 매상 걱정 없는 커피숍은 어디에 열어야 할까. 모모커피 김병찬 대표이사로부터 자세히 들어보자. 인테리어 싹 고치는 커피전문점, 점주에겐 피눈물 커피숍 창업은 거액이 들어간다. 제법 이름이 있는 체인점을 낸다면 최소 1억 원 이상, 많으면 수억 원의 비용이 필요하다. 그 안에는 브랜드 사용에 따른 로열티비, 마케팅과 광고비, 가맹비, 인테리어비가 있다. 계약에 따라 내는 비용이면서도 절약할 수 있는 비용. 모모커피 체인점의 가맹점 계약 조건은 어떨까. “현재 건물의 구조를 완전히 바꾸지 않고 재활용합니다. 창업자들에게는 가맹비나 인테리어 비용도 큰 부담이니까요. 제가 관여해서 유지해도 좋은 인테리어는 살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