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7 (월)

  • 구름많음동두천 26.4℃
  • 구름조금강릉 24.6℃
  • 구름많음서울 25.8℃
  • 구름많음대전 27.2℃
  • 구름많음대구 27.9℃
  • 구름많음울산 25.8℃
  • 구름조금광주 27.3℃
  • 구름조금부산 23.8℃
  • 구름많음고창 24.9℃
  • 맑음제주 22.2℃
  • 구름조금강화 21.9℃
  • 맑음보은 25.3℃
  • 구름많음금산 27.0℃
  • 구름많음강진군 25.5℃
  • 구름많음경주시 27.6℃
  • 맑음거제 23.6℃
기상청 제공

산림청, 아시아·태평양지역 산림이슈 이끌어간다

17일부터 21일까지 인천에서 ‘아·태지역 산림위원회 및 산림주간’ 개최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오늘 617일부터 21일까지 인천 송도에서 평화와 웰빙을 위한 산림을 주제로 아시아 태평양 지역 회원국들이 격년주기로 모여 역내 산림과 관련된 현안 검토 및 이행사항을 합의하는 회의인 28차 아·태지역 산림위원회(APFC)’ 및 정부, 비정부기구, 학계, 국제기구 민간 등 다양한 주체들이 모여 아·태지역 산림 관련 주요 도전과제와 해결방안을 논의하는 자리인 4차 아·태지역 산림주간(APFW)’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아·태지역 산림위원회(6.1721)에선 46개국 정부 대표단이 모여 산림현안 등을 논의하며, 정부, 국제기구, 비정부기구 등 보다 다양한 주체들이 참여하는 아·태지역 산림주간(6.1821)에서는 산림의 역할과 미래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또한 아·태지역 산림주간 행사에서 지속가능한발전목표(SDGs), 파리기후변화협정 등 전 지구적 목표 달성을 위한 산림의 역할에 대해 세계 저명 인사들의 특별 강연이 펼쳐질 계획이며, 산림경관복원, 사람과 산림의 조화, 탄력성 있는 환경조성, 합법적인 무역과 시장촉진, 정책과 기관의 혁신적 변화 등 산림현안에 대한 전문적인 사례발표와 논의도 진행된다.

 

한편, 이번 행사기간 동안에는 이러한 논의자리 외에도 토크쇼와 공예품 만들기, 식물 세밀화 그리기 등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는 산림청 홍보관(파빌리온)이 마련된다. 모두 64개의 부스가 운영되며, 가상현실(VR) 체험과 사진전 등 부대행사도 열린다.

사전 신청자들에 한해 통일양묘장, 광릉숲 국립수목원, 가리산 선도경영단지 등을 현장방문(필드트립)하는 프로그램도 진행될 예정이다

보다 자세한 내용을 알고 싶다면 2019아태지역 산림주간 홈페이지(www.apfw2019korea.kr)를 방문하면 확인이 가능하다.

 

고기연 APFC·APFW 준비기획단장(국제산림협력관)한국은 그간 몽골, 중국 등의 국가와 사막화방지, 건조지녹화 등 협력사업을 진행했으며, 산림을 통해 국민의 삶의 질 개선과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산림정책 패러다임인 숲속의 대한민국및 남북산림 협력 국민캠페인 브랜드 새산새숲등 새로운 산림패러다임을 국민과 함께하는 정책을 추진해왔다.”라면서 이번 행사는 우리의 산림복구 경험과 사람 중심의 산림정책을 세계에 알리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격화되어 가는 홍콩시위 범죄인 인도 법안 반대 목소리 높여간다
홍콩시민들이 일어났다. 이들은 중국의 '범죄인 인도 법안' 개정을 반대하며 현 국가주석인 시진핑이 포기할때 까지 시위를 계속한다며 경찰과의 무력충돌까지 일으키고 있다. 시민들이 경찰과의 무력충돌을 감행하게 만들고 홍콩 정부가 강경하게 밀어 부치는 법안 '범죄인 인도 법안'이란 도대체 무엇인가? 13일(현지시간) 홍콩의 언론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지난 주말(약 8일~9일경)동안 홍콩시민 100만 명이 집회에 참석하고 이어 12일에도 수 만명이 홍콩 국회를 포위하는 등의 시위가 계속 이어지고, 경찰들은 시위대의 진압을 위해 최루탄, 고무탄, 물대포를 쏘는 등의 강경대응을, 이에 맞서 시민들은 쇠파이프를 휘두르며 맞서다 약 72명이 부상을 당했고 시위의 수위가 더욱 강해지면서 본래 12일 예정된 법안 심의는 연기되는 결과를 만들었다. 이 결과는 시위대의 1차적인 승리로 돌아왔지만 홍콩 행정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은 이번 시위를 조직된 폭동으로 규정하고 최대 10년 징역형에 처할수 있다고 경고한 데 이어, 이번달 안에 법안 처리를 강행할 예정이라고 해 이들의 충돌과 갈등은 이어질것으로 예측된다. 이번 시위의 원인으로 꼽혀지는 범죄인 인도 법안을 알기에

커피숍 창업, 로열티와 인테리어비에 울지 말고 모모커피로 수익 증대의 꿈을
식사 후 마시는 진한 커피는 일상이 됐다. 점심시간에 삼삼오오 짝을 이뤄 커피를 사는 직장인, 여행지에 가서 커피를 마시며 담소를 나누는 풍경은 익숙하다. 지난 2017년 우리나라 커피 시장 규모는 11조 7397억 원으로 성장했다. 커피 시장 성장세는 계속된다는 전망이 우세하지만 다른 쪽에서는 종잣돈을 탈탈 털어 커피숍을 열었다가 허덕이는 사례도 많다. 커피전문점 포화 속에서 정말 커피숍을 오픈하고 싶다면 어떤 조건을 고려해야 할까. 진짜 고객이 몰리고 매상 걱정 없는 커피숍은 어디에 열어야 할까. 모모커피 김병찬 대표이사로부터 자세히 들어보자. 인테리어 싹 고치는 커피전문점, 점주에겐 피눈물 커피숍 창업은 거액이 들어간다. 제법 이름이 있는 체인점을 낸다면 최소 1억 원 이상, 많으면 수억 원의 비용이 필요하다. 그 안에는 브랜드 사용에 따른 로열티비, 마케팅과 광고비, 가맹비, 인테리어비가 있다. 계약에 따라 내는 비용이면서도 절약할 수 있는 비용. 모모커피 체인점의 가맹점 계약 조건은 어떨까. “현재 건물의 구조를 완전히 바꾸지 않고 재활용합니다. 창업자들에게는 가맹비나 인테리어 비용도 큰 부담이니까요. 제가 관여해서 유지해도 좋은 인테리어는 살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