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7 (목)

  • 구름많음동두천 30.2℃
  • 구름조금강릉 26.7℃
  • 구름많음서울 31.1℃
  • 구름많음대전 28.6℃
  • 구름많음대구 28.5℃
  • 흐림울산 24.1℃
  • 구름많음광주 28.9℃
  • 흐림부산 23.7℃
  • 구름많음고창 26.0℃
  • 구름많음제주 24.8℃
  • 구름많음강화 27.5℃
  • 구름많음보은 27.5℃
  • 구름많음금산 27.4℃
  • 구름많음강진군 28.9℃
  • 구름많음경주시 27.3℃
  • 구름많음거제 26.6℃
기상청 제공

남북화합과 교류의 장으로.... 한반도 평화를 위한 아시아 국제배구대회 성황리 마무리



보이지 않는 교착국면을 맞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물꼬를 트기 위해 경기도가 개최한 한반도 평화를 위한 아시아 국제배구대회가 지난 25일 폐회식을 마지막으로 성황리에 마무리 되었다.

한국(경기도)과 북한,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4개국이 참가한 가운데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이번 배구대회는 남북선수단과 현지 교민들이 승패를 떠나 스포츠로 하나가 되는 남북화합과 교류의 장으로 펼쳐졌다.
모두의 관심을 모았던 남북 배구대결은 북한이 남자부에서 한국(경기도)이 여자부에서 각각 승리를 거머쥐며 1대 1의 무승부로 마무리 되었다.

지난 24일에 진행된 남자부 남북대결에선 4.25 체육단 소속의 북한 배구팀이 수준 높은 기량으로 풀세트 접전 끝에 화성시컹 배구팀에 3대 2로 역전승을 거뒀으며, 25일에 진행된 여자부 경기에선 수원시청 배구팀이 북한의 4.25 체육단 소속 배구팀에 3대 0으로 완승을 거두었다.

남북경기가 열린 경기장에선 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이 모집한 현지인 서포터즈를 비롯해 한국국제학교 학생 등을 비롯한 현지 교민들이 '한반도기'를 흔들며 양 팀 선수들에 대한 열렬한 응원을 펼치며 감동을 더했다.
남북선수들 역시 경기가 끝난 후 승패와 관계 없이 밝은 표정으로 함께 기념촬영을 하며 남북이 체육을 통해 '하나'되는 훈훈한 장면을 연출했다.

25일 폐막식 이후 진행된 환송 만찬에서도 남북선수들은 '제2회 배구대회'를 기약하며 '석별의 정'을 나누는 등 헤어짐을 아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번 아시아 국제배구대회는 남자부 3개팀(한국․북한․인도네시아)과 여자부 4개팀(한국‧북한‧인도네시아‧베트남)이 참가해 ‘풀리그 방식’으로 기량을 겨룬 이번 대회에서 남자부는 인도네시아가, 여자부는 베트남이 각각 우승을 차지했다.

비록 대회에서 우승을 한 것은 아니지만 체육이란 문화 아래 하나가 된 그들의 모습은 언젠가 볼 가능성이 있는 모습이기도 하다.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는 "이번 대회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물꼬를 트는 계기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자카르타에서 피어난 평화의 꽃이 한반도로 옮겨 갈 수 있도록 앞으로도 한반도 평화 분위기 조성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다짐했다.

격화되어 가는 홍콩시위 범죄인 인도 법안 반대 목소리 높여간다
홍콩시민들이 일어났다. 이들은 중국의 '범죄인 인도 법안' 개정을 반대하며 현 국가주석인 시진핑이 포기할때 까지 시위를 계속한다며 경찰과의 무력충돌까지 일으키고 있다. 시민들이 경찰과의 무력충돌을 감행하게 만들고 홍콩 정부가 강경하게 밀어 부치는 법안 '범죄인 인도 법안'이란 도대체 무엇인가? 13일(현지시간) 홍콩의 언론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지난 주말(약 8일~9일경)동안 홍콩시민 100만 명이 집회에 참석하고 이어 12일에도 수 만명이 홍콩 국회를 포위하는 등의 시위가 계속 이어지고, 경찰들은 시위대의 진압을 위해 최루탄, 고무탄, 물대포를 쏘는 등의 강경대응을, 이에 맞서 시민들은 쇠파이프를 휘두르며 맞서다 약 72명이 부상을 당했고 시위의 수위가 더욱 강해지면서 본래 12일 예정된 법안 심의는 연기되는 결과를 만들었다. 이 결과는 시위대의 1차적인 승리로 돌아왔지만 홍콩 행정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은 이번 시위를 조직된 폭동으로 규정하고 최대 10년 징역형에 처할수 있다고 경고한 데 이어, 이번달 안에 법안 처리를 강행할 예정이라고 해 이들의 충돌과 갈등은 이어질것으로 예측된다. 이번 시위의 원인으로 꼽혀지는 범죄인 인도 법안을 알기에

제8차 한·베트남 국방전략대화 한반도 안보정세 및 양국간의 국방교류협력 발전을 논의하다
6월 20일 서울 국방컨벤션에서 박재민 국방부차관과 응웬 치 빙 베트나 국방차관과 함께 제8차 한·베트남 국방전략 대화를 개최했다. 한·베트남 국방전략 대화는 2012년 개설되어 양국 국방차관 간의 상호 국방협력 현안을 논의하고 발전 방안을 모색하는 정례 협의체로서 매년 교차 개최중에 있다. 양국 국방차관은 이번 한·베트남 국방전략대화를 통해 한반도 안보정세와 동남아협력 등 지역 안보 정세에 대한 의견을 교환 및 양국 간의 국방교류협력 발전을 위한 공조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박재민 차관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 구현을 위한 한국의 노력을 설명하고, 이를 위한 베트남 정부의 적극적인 지지와 협력을 당부했다. 이에 빙 차관은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적극 지지한다고 강조하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국제사회와 함께 적극 노력할것을 언급했다. 이어 양국 국방차관은 이번 회의를 통해 고위급 인사교류, 사이버 안보협력, 평화유지활동협력, 방산·군수 협력 등 양국 국방현안에 대해서도 심도있는 논의를 했으며, 특히 박 차관은 베트남이 2020년 아세안 의장국으로서 한반도를 포함한 역내 평화·안


남북화합과 교류의 장으로.... 한반도 평화를 위한 아시아 국제배구대회 성황리 마무리
보이지 않는 교착국면을 맞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물꼬를 트기 위해 경기도가 개최한 한반도 평화를 위한 아시아 국제배구대회가 지난 25일 폐회식을 마지막으로 성황리에 마무리 되었다. 한국(경기도)과 북한,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4개국이 참가한 가운데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이번 배구대회는 남북선수단과 현지 교민들이 승패를 떠나 스포츠로 하나가 되는 남북화합과 교류의 장으로 펼쳐졌다.모두의 관심을 모았던 남북 배구대결은 북한이 남자부에서 한국(경기도)이 여자부에서 각각 승리를 거머쥐며 1대 1의 무승부로 마무리 되었다. 지난 24일에 진행된 남자부 남북대결에선 4.25 체육단 소속의 북한 배구팀이 수준 높은 기량으로 풀세트 접전 끝에 화성시컹 배구팀에 3대 2로 역전승을 거뒀으며, 25일에 진행된 여자부 경기에선 수원시청 배구팀이 북한의 4.25 체육단 소속 배구팀에 3대 0으로 완승을 거두었다. 남북경기가 열린 경기장에선 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이 모집한 현지인 서포터즈를 비롯해 한국국제학교 학생 등을 비롯한 현지 교민들이 '한반도기'를 흔들며 양 팀 선수들에 대한 열렬한 응원을 펼치며 감동을 더했다.남북선수들 역시 경기가 끝난 후 승패와 관계 없이 밝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