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1 (월)

  • 구름많음동두천 27.8℃
  • 구름많음강릉 27.5℃
  • 구름많음서울 27.3℃
  • 흐림대전 26.1℃
  • 흐림대구 26.5℃
  • 울산 26.5℃
  • 광주 23.4℃
  • 박무부산 24.2℃
  • 흐림고창 23.7℃
  • 흐림제주 24.9℃
  • 구름많음강화 25.2℃
  • 흐림보은 25.6℃
  • 흐림금산 24.9℃
  • 흐림강진군 24.8℃
  • 흐림경주시 26.5℃
  • 흐림거제 26.4℃
기상청 제공

남북경협의 주춧돌이 될 아시안하이웨이를 그려낸 뮤지컬 ‘길’ 5일 개최

건설노동자들이 개척한 통일시대의 꿈… 청년예술가들이 의기투합해 창작뮤지컬로 탄생





(평화데일리뉴스) 경부고속도로와 국도 7호선을 달리다보면 AH1 일본-한국-중국-인도-터키, AH6 한국-러시아(하산)-중국-카자흐스탄-러시아라는 아시안 하이웨이 도로표지판을 볼 수 있다.

AH1은 ‘일본~부산~서울~평양~신의주~중국’, AH6은 ‘부산~강릉~원산~러시아(하산)‘로 이어지는 2개 노선이다. 아시아 32개국을 횡단해 유럽까지 연결하는 전체 길이 14만 킬로미터에 이르는 간선도로이다. 현대판 실크로드로 불린다.

남북경협의 주춧돌이 될 아시안하이웨이를 건설노동자들이 개척해 통일시대의 꿈을 이야기하는 창작 뮤지컬이 탄생했다.

뮤지컬 길은 지역 문화콘텐츠를 기반으로 지자체와 예술단체의 상생협력으로 시작되었다. 김천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공연됐으며 당시 제목은 ‘77인의 영웅’이었다.

작곡과 총감독을 맡은 경북 김천 출신 젊은 뮤지컬 감독 이응규씨와 연출과 대본을 담당한 오서은 작가가 중심이 된 청년예술가들이 경상북도 청년 공모사업에 선정된 것이다.

2023년 경북 김천시 경부고속도로 중간지점인 추풍령 휴게소 아시안 하이웨이 개통식에서 할머니는 손녀에게 길이 이어져 있으면 반드시 만나게 된다는 말을 남기고 떠난 할아버지의 모습을 회상한다.

현장을 지휘하는 군인과 현장 관리자의 갈등, 무리하게 개통일을 맞추려는 과정에서 무수하게 목숨을 잃은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담하게 그렸다. 아시안하이웨이 1번인 경부고속도로를 건설할 당시 가장 많은 희생자를 낳은 당재터널 사고현장을 재현한다.

뮤지컬 엘리자벳, 모차르트, 기적소리, 왕의 나라, 레미제라블, 두남자이야기, 황태자 루돌프 등에 출연한 정태준씨가 남자 주인공 최재혁 역을, 꽃밭의 영웅들, 형제의 나라, 기적소리 등에 출연한 박혜민씨가 여자 주인공 진세희로 출연한다. 중령역은 전걸, 억순이는 손민아, 개령역은 박찬양이 열연한다.

아시안 하이웨이 프로젝트는 1959년 국제연합 아시아극동경제위원회가 입안한 것으로, 2004년 제60차 UN ESCAP 총회의 ‘아시안 하이웨이 정부 간 협정’을 통해 32개국 55개의 노선으로 확대되어 추진 중이다.

주최는 김천시, 주관은 코리아파파로티 문화재단이며, 한국도로공사가 후원하고 5~6일 경기도 고양 아람누리 아람극장, 10일 김천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관람할 수 있다.

역사적인 순간 南·北·美 세 정상 판문점에서 만나다
6월 30일 남·북·미 정상들이 판문점에서 만나는 역사적인 순간이 이뤄졌다. 이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대한민국에 공식적으로 방문해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위해 청와대에 방문하고 이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열린 정상회담 직전 모두발언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여러 회담을 마치고 우리나라를 방문한것에 대해 감사의 뜻을 전하며 DMZ 방문 일정에 대해 언급하고,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께서 한반도 군사분계선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악수를 한다면 그 모습만으로도 역사적인 장면이 될 것"이라고 언급하며 트럼프 대통령과 DMZ 방문에 동행할 사실을 밝혔었다. 실제로 이날 30일 15시 44분쯤 문재인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판문점 남측 자유의 집에 도착해 모습을 드러내고 계단을 내려와 군사분계선으로 걸어 내려갔으며, 트럼프 대통령이 나타나자 북측 판문각에서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걸어나왔고, 군사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손을 맞잡으며 악수를 나눈 후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내가 이 선을 넘어도 되느냐" 라고 묻고, 김 위원장은 "한 발자국만 넘으면 이쪽(북측)땅을 밟는 최초의 미국 대통령이 된신다"고 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경계석을 밟고 분계

제8차 한·베트남 국방전략대화 한반도 안보정세 및 양국간의 국방교류협력 발전을 논의하다
6월 20일 서울 국방컨벤션에서 박재민 국방부차관과 응웬 치 빙 베트나 국방차관과 함께 제8차 한·베트남 국방전략 대화를 개최했다. 한·베트남 국방전략 대화는 2012년 개설되어 양국 국방차관 간의 상호 국방협력 현안을 논의하고 발전 방안을 모색하는 정례 협의체로서 매년 교차 개최중에 있다. 양국 국방차관은 이번 한·베트남 국방전략대화를 통해 한반도 안보정세와 동남아협력 등 지역 안보 정세에 대한 의견을 교환 및 양국 간의 국방교류협력 발전을 위한 공조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박재민 차관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 구현을 위한 한국의 노력을 설명하고, 이를 위한 베트남 정부의 적극적인 지지와 협력을 당부했다. 이에 빙 차관은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적극 지지한다고 강조하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국제사회와 함께 적극 노력할것을 언급했다. 이어 양국 국방차관은 이번 회의를 통해 고위급 인사교류, 사이버 안보협력, 평화유지활동협력, 방산·군수 협력 등 양국 국방현안에 대해서도 심도있는 논의를 했으며, 특히 박 차관은 베트남이 2020년 아세안 의장국으로서 한반도를 포함한 역내 평화·안


남북경협의 주춧돌이 될 아시안하이웨이를 그려낸 뮤지컬 ‘길’ 5일 개최
(평화데일리뉴스) 경부고속도로와 국도 7호선을 달리다보면 AH1 일본-한국-중국-인도-터키, AH6 한국-러시아(하산)-중국-카자흐스탄-러시아라는 아시안 하이웨이 도로표지판을 볼 수 있다. AH1은 ‘일본~부산~서울~평양~신의주~중국’, AH6은 ‘부산~강릉~원산~러시아(하산)‘로 이어지는 2개 노선이다. 아시아 32개국을 횡단해 유럽까지 연결하는 전체 길이 14만 킬로미터에 이르는 간선도로이다. 현대판 실크로드로 불린다. 남북경협의 주춧돌이 될 아시안하이웨이를 건설노동자들이 개척해 통일시대의 꿈을 이야기하는 창작 뮤지컬이 탄생했다. 뮤지컬 길은 지역 문화콘텐츠를 기반으로 지자체와 예술단체의 상생협력으로 시작되었다. 김천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공연됐으며 당시 제목은 ‘77인의 영웅’이었다. 작곡과 총감독을 맡은 경북 김천 출신 젊은 뮤지컬 감독 이응규씨와 연출과 대본을 담당한 오서은 작가가 중심이 된 청년예술가들이 경상북도 청년 공모사업에 선정된 것이다. 2023년 경북 김천시 경부고속도로 중간지점인 추풍령 휴게소 아시안 하이웨이 개통식에서 할머니는 손녀에게 길이 이어져 있으면 반드시 만나게 된다는 말을 남기고 떠난 할아버지의 모습을 회상한다. 현장을 지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