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1 (월)

  • 구름많음동두천 24.5℃
  • 흐림강릉 26.4℃
  • 연무서울 24.3℃
  • 박무대전 24.1℃
  • 흐림대구 24.5℃
  • 흐림울산 26.9℃
  • 흐림광주 23.3℃
  • 구름많음부산 27.2℃
  • 흐림고창 23.6℃
  • 흐림제주 24.6℃
  • 구름조금강화 24.8℃
  • 흐림보은 23.5℃
  • 흐림금산 23.9℃
  • 흐림강진군 24.4℃
  • 흐림경주시 25.3℃
  • 구름많음거제 29.0℃
기상청 제공

역사적인 순간 南·北·美 세 정상 판문점에서 만나다

트럼프 대통령 최초의 북측땅 밟은 미국대통령으로
하노이회담이후 이뤄진 북·미 정상회담



6월 30일 남·북·미 정상들이 판문점에서 만나는 역사적인 순간이 이뤄졌다.

이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대한민국에 공식적으로 방문해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위해 청와대에 방문하고 이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열린 정상회담 직전 모두발언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여러 회담을 마치고 우리나라를 방문한것에 대해 감사의 뜻을 전하며 DMZ 방문 일정에 대해 언급하고,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께서 한반도 군사분계선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악수를 한다면 그 모습만으로도 역사적인 장면이 될 것"이라고 언급하며 트럼프 대통령과 DMZ 방문에 동행할 사실을 밝혔었다.

실제로 이날 30일 15시 44분쯤 문재인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판문점 남측 자유의 집에 도착해 모습을 드러내고 계단을 내려와 군사분계선으로 걸어 내려갔으며, 트럼프 대통령이 나타나자 북측 판문각에서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걸어나왔고, 군사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손을 맞잡으며 악수를 나눈 후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내가 이 선을 넘어도 되느냐" 라고 묻고, 김 위원장은 "한 발자국만 넘으면 이쪽(북측)땅을 밟는 최초의 미국 대통령이 된신다"고 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경계석을 밟고 분계선을 넘어 김정은 위원장과 나란히 북측으로 몇 발자국 걸으며 판문각 앞에서 멈춘 후 다시 한번 악수를 나눴다.

두 정상은 오후 3시 47분경 판문각에서 남측으로 건너와 3시 51분 경에 남측 자유의집 앞에 도착후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남·북·미 세 정상이 만나는 기념비적인 순간을 맞이했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자유의 집 2층에 마련된 회담장에서 약 1시간 정도의 회담을 실시했다. 놀라운 이야기지만 이날 실시된 정상회담은 사전에 합의된 만남이 아닌 갑작스럽게 발생한 회담이었으며,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사전에 합의된 만남이 아닌가 하는 의견도 있는데, 나도 깜짝 놀랐다" 라고 언급하고, 트럼프 대통령 또한 "SNS를 통해 메시지를 보냈으나 답이 오지 않았다면 민망할 뻔 했다고" 답했다.

1시간 정도 진행된 정상회담이 진행된 후 북·미 두 정상의 회담 모두발언 중 김정은 위원장은 미리 사전에 합의된 만남이 아니란 점과 함께 정식으로 오늘 여기서 만날것을 제안한 말을 오후 늦은 시간에야 알았다. 

이 만남 자체, 특히나 이런 장소(판문점)에서 만난 건 우리 북과 남 사이엔 분단의 상징이고, 나쁜 과거를 연상케 하는 자리에서 오랜 적대적 관계였던 두 나라가 이렇게 여기서 악수를 하는 것 자체가 어제와 달라진 오늘을 표현하는 것이라고 하며, 앞으로 더욱 좋은 방향으로 변할 수 있다는것을 모든 사람에게 보여주는 만남이라 긍정적인 생각과 영향을 미칠수 있을거라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역시 이번 만남 자체가 사전에 합의된 만남이 아닌 갑자기 이뤄진 만큼 특별한 순간이었고 역사적인 순간이라고 언급했다.

김정은 위원장에도 다른 이유(SNS로 메시지를 보냈으나 김정은 위원장이 이 자리에 방문유무에 대해)로도 감사의 말을 드린다며 현 북·미관계에 대해 좋은 관계를 만들어 왔음을 강조했다.

특히 역사적으로도 북한의 땅을 처음으로 밟은것을 큰 영광이라 생각하고 감사의 말과 함께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 김 국무위원장, 남·북·미 세 정상은 함께 자유의 집에서 나와 트럼프 대통령을 사이에 두고 남북 두 정상은 웃으며 대화를 나누는 시간을 보냈으며 포옹으로 작별인사를 나누고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김 국무위원장을 배웅함으로서 갑작스럽게 이뤄진 방문과 회담은 마무리 되었다.

역사적인 순간 南·北·美 세 정상 판문점에서 만나다
6월 30일 남·북·미 정상들이 판문점에서 만나는 역사적인 순간이 이뤄졌다. 이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대한민국에 공식적으로 방문해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위해 청와대에 방문하고 이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열린 정상회담 직전 모두발언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여러 회담을 마치고 우리나라를 방문한것에 대해 감사의 뜻을 전하며 DMZ 방문 일정에 대해 언급하고,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께서 한반도 군사분계선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악수를 한다면 그 모습만으로도 역사적인 장면이 될 것"이라고 언급하며 트럼프 대통령과 DMZ 방문에 동행할 사실을 밝혔었다. 실제로 이날 30일 15시 44분쯤 문재인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판문점 남측 자유의 집에 도착해 모습을 드러내고 계단을 내려와 군사분계선으로 걸어 내려갔으며, 트럼프 대통령이 나타나자 북측 판문각에서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걸어나왔고, 군사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손을 맞잡으며 악수를 나눈 후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내가 이 선을 넘어도 되느냐" 라고 묻고, 김 위원장은 "한 발자국만 넘으면 이쪽(북측)땅을 밟는 최초의 미국 대통령이 된신다"고 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경계석을 밟고 분계

제8차 한·베트남 국방전략대화 한반도 안보정세 및 양국간의 국방교류협력 발전을 논의하다
6월 20일 서울 국방컨벤션에서 박재민 국방부차관과 응웬 치 빙 베트나 국방차관과 함께 제8차 한·베트남 국방전략 대화를 개최했다. 한·베트남 국방전략 대화는 2012년 개설되어 양국 국방차관 간의 상호 국방협력 현안을 논의하고 발전 방안을 모색하는 정례 협의체로서 매년 교차 개최중에 있다. 양국 국방차관은 이번 한·베트남 국방전략대화를 통해 한반도 안보정세와 동남아협력 등 지역 안보 정세에 대한 의견을 교환 및 양국 간의 국방교류협력 발전을 위한 공조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박재민 차관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 구현을 위한 한국의 노력을 설명하고, 이를 위한 베트남 정부의 적극적인 지지와 협력을 당부했다. 이에 빙 차관은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적극 지지한다고 강조하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국제사회와 함께 적극 노력할것을 언급했다. 이어 양국 국방차관은 이번 회의를 통해 고위급 인사교류, 사이버 안보협력, 평화유지활동협력, 방산·군수 협력 등 양국 국방현안에 대해서도 심도있는 논의를 했으며, 특히 박 차관은 베트남이 2020년 아세안 의장국으로서 한반도를 포함한 역내 평화·안

서울시동남보조기기센터, 월드비전과 함께하는 저소득 희귀질환아동 맞춤형 보조기기 1차 지원 대상자 발표
(평화데일리뉴스)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 서울시동남보조기기센터(운영법인 푸르메재단)는 월드비전과 함께하는 저소득 희귀질환아동 맞춤형 보조기기 1차 지원으로 전국 33명의 희귀질환을 가지고 있는 아동·청소년을 선정해 개인별 맞춤형 보조기기를 보급하기로 지난 11일 결정됐다고 밝혔으며 이와 함께 서울시동남보조기기센터는 2차 지원 대상자를 6월 24일부터 7월 25일까지 모집할것을 알렸다. 현재 1차 지원이 진행된 희귀난치아동 맞춤형보조기기 지원사업은 지원 절차에 따라 접수 마감 후 서류심사를 거쳐 현장평가, 기기적용 등 전문적인 보조공학서비스를 통해 최종 대상자를 선정하게 된다. 1차 지원 대상자로 선정된 33명의 희귀난치 아동들이 개인별 250만원 상당의 다양한 맞춤형 보조기기를 지원(보급)받게 됨에 따라, 보조기기가 필요한 희귀난치 아동·청소년에게 희소식이 되고 있다. 강용원 서울시동남보조기기센터장은 “1차 지원대상자로 선정된 가정에 좋은 소식을 전해드릴 수 있게 되었으며, 지원받으시는 맞춤형 보조기기를 통해 지역사회내에서 보통의 삶을 살아가는 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희망한다.”며 “2차 지원 신청에도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1차 지

남북화합과 교류의 장으로.... 한반도 평화를 위한 아시아 국제배구대회 성황리 마무리
보이지 않는 교착국면을 맞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물꼬를 트기 위해 경기도가 개최한 한반도 평화를 위한 아시아 국제배구대회가 지난 25일 폐회식을 마지막으로 성황리에 마무리 되었다. 한국(경기도)과 북한,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4개국이 참가한 가운데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이번 배구대회는 남북선수단과 현지 교민들이 승패를 떠나 스포츠로 하나가 되는 남북화합과 교류의 장으로 펼쳐졌다.모두의 관심을 모았던 남북 배구대결은 북한이 남자부에서 한국(경기도)이 여자부에서 각각 승리를 거머쥐며 1대 1의 무승부로 마무리 되었다. 지난 24일에 진행된 남자부 남북대결에선 4.25 체육단 소속의 북한 배구팀이 수준 높은 기량으로 풀세트 접전 끝에 화성시컹 배구팀에 3대 2로 역전승을 거뒀으며, 25일에 진행된 여자부 경기에선 수원시청 배구팀이 북한의 4.25 체육단 소속 배구팀에 3대 0으로 완승을 거두었다. 남북경기가 열린 경기장에선 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이 모집한 현지인 서포터즈를 비롯해 한국국제학교 학생 등을 비롯한 현지 교민들이 '한반도기'를 흔들며 양 팀 선수들에 대한 열렬한 응원을 펼치며 감동을 더했다.남북선수들 역시 경기가 끝난 후 승패와 관계 없이 밝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