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4 (금)

  • 흐림동두천 3.8℃
  • 흐림강릉 4.8℃
  • 연무서울 5.2℃
  • 연무대전 7.8℃
  • 구름많음대구 8.7℃
  • 울산 8.9℃
  • 구름많음광주 9.8℃
  • 구름많음부산 10.3℃
  • 흐림고창 5.4℃
  • 흐림제주 12.0℃
  • 구름많음강화 1.5℃
  • 구름많음보은 6.1℃
  • 구름많음금산 5.3℃
  • 흐림강진군 9.2℃
  • 흐림경주시 7.5℃
  • 구름많음거제 10.9℃
기상청 제공

동아시아탐방

청년들의 열정속 2019 제5회 세계청년축제 21일 폐막



지난 19일부터 21일까지 광주 5·18민주광장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일원에서 '청년의 바다' 란 주제로 개최한 '2019 제5회 세계청년축제' 는 태풍 '다나스' 에도 불구하고 무사히 마무리했음을 밝혔다.

축제 개막 첫날인 19일은 태풍 다나스의 영향으로 많은 비와 강풍으로 인해 사전에 준비된 대부분의 프로그램을 축소한 상태임에도 불구하고 '청년축제송 콘테스트'를 진행하고 이용섭 시장과 청년위원회를 비롯한 지역청년들과 함께 8개국의 세계청년 및 울산, 순천 등 타 지역 청년들의 개막선언을 하며 축제의 시작을 알렸다.

태풍 다나스의 본격적인 영향권에 진입한 20일은 시민들의 많은 관심을 받은 행사인 야간퍼레이드(전남대~5·18민주광장까지 약 5.18km를 걷는 행사)와 'KT&G 상상유니브' 등 축제가 전면 취소되어 20일 행사에 참가신청을 한 시민들의 아쉬움을 자아냈다.

마지막 날인 21일엔 오전 중에 비와 갑작스러운 소나기에도 불구하고 광주전남대학생동아리연합회 공연을 시작으로 청년축제송 콘테스트 상위 입상팀의 앵콜콘서트와 Laser DJ Party등이 진행되고, 도킹오션과 데오도란트오션에서는 지역의 청년정책과 다양한 청년활동을 선보이고, 세계문화체험이 가능한 터널오션과 청년 셀러들이 참여한 마켓공간인 다이나믹오션은 방문객들의 관심을 모았다.

특히, 올해에는 세계수영대회로 광주를 방문한 많은 외국인들이 축제장을 찾는 등 궂은 날씨에도 많은 청년들이 축제의 마지막을 함께 즐겼으며, 태풍이 지나가는 날에도 청년들의 열정은 태풍을 이겨내는 듯 청년들의 열정을 엿볼 수 있는 날이었다.

김성환 청년 총감독은 "태풍으로 인해 야심차게 준비한 프로그램들을 다 선보이지 못해 아쉽다" 며 "궂은 날씨에도 2019 세계청년축제를 즐긴 시민들과 축제를 진행해준 청년들에게 감사하다" 고 말했다.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전국방방곡곡

더보기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 IT보조기기 지원사업 서른다섯 번째 이야기 공개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과 서울시동남보조기기센터가 IT보조기기 지원사업의 서른다섯 번째 이야기를 지난 17일 공개했다. 코스콤이 후원하는 ‘2019 맞춤형 IT보조기기 지원사업’은 서울, 경기, 부산지역에 거주하는 장애인을 대상으로 총 66명의 이용자에게 143점의 보조기기가 지원했다. 서울·경기 지역은 서울시동남보조기기센터, 부산지역은 부산광역시보조기기센터가 수행하였고, 1·2차로 나눠서 진행되었다. 그 중 서울 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이한결(25세) 학생에 관련된 내용이다. 이씨는 친구들이랑 놀러 갔다가 다이빙을 잘못해서 장애가 생겼다. 지난 2019년 4월 말 상담 중 너무 덤덤하게 얘기하는 모습에 내색은 하지 않았지만, 상담자 입장에서 당황했던 기억이 있다. 장애가 발생하고 나서 불과 2년도 채 되지 않았지만, 이미 장애를 수용하고 빨리 사회로 나아가 다시 본인의 할 일을 하기 위해 모든 준비를 마친 사람처럼 느껴졌기 때문이다.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은 보통 장애를 수용하기까지 짧게는 3~5년, 길게는 10년 이상이 걸린다. 동반했던 보호자의 말을 빌리자면, 누나의 역할이 큰 몫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씨는 2년간의 병원 생활 그리고 퇴원, 이제 복학을

동아시아탐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