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5 (토)

  • 구름많음동두천 1.5℃
  • 구름많음강릉 6.5℃
  • 연무서울 4.3℃
  • 흐림대전 6.4℃
  • 흐림대구 6.8℃
  • 흐림울산 7.6℃
  • 연무광주 8.2℃
  • 흐림부산 8.4℃
  • 흐림고창 4.0℃
  • 흐림제주 10.9℃
  • 구름많음강화 0.4℃
  • 흐림보은 2.4℃
  • 흐림금산 2.9℃
  • 흐림강진군 6.9℃
  • 흐림경주시 5.1℃
  • 흐림거제 9.1℃
기상청 제공

전국방방곡곡

삼전복지관 이룸마을학교, 아동이 스스로 기획하고 준비한 여름캠프 진행

 

 

(평화데일리뉴스) 삼전종합사회복지관 이룸마을학교 아동들이 스스로 기획하고, 준비한 여름캠프가 8월 7일부터 8일까지 1박 2일 동안 진행되었다. 이룸마을학교는 강동송파교육지원청 교육복지협력사업으로 마을공동체를 구축하여 마을 안에서 아동들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이룸마을학교 아동들은 여름방학을 맞아 친구들과 함께 캠프를 떠나기 위해 회의를 진행해 캠프 일정과 놀이 활동을 정하였다. 스스로 필요한 물건도 구입하고, 캠프에서 자신이 맡을 역할도 정하면서 아동들이 직접 캠프를 준비하였다.

이번 캠프는 특히 지역의 청소년들이 봉사자로 참여하여 언니, 형으로서 아동들이 캠프를 준비하고 진행하는 것을 적극적으로 응원해주었다. 이를 통해 마을 안에서 아동들의 관계가 확대되고, 청소년들도 함께하는 마을공동체를 구축하는 기회가 되었다.

캠프를 떠난 아동들은 사진으로 보았던 대부도에 있는 펜션에 도착하여 친구들과 물놀이도 하고 맛있는 간식도 나누어 먹으며 신나는 추억을 만들었다. 자신이 정한 역할대로 친구들을 위해서 저녁식사를 준비하며 성취감이 향상되었으며, 저녁에는 아동들이 직접 준비한 놀이 활동인 보물찾기, 스피드퀴즈를 진행하여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캠프에 참여한 학생들은 ‘집에 가기 아쉬워요’, ‘우리가 하고 싶은 것들을 마음껏 할 수 있어서 좋았어요’ 등의 소감을 밝혔다. 1박 2일 동안 아동들은 스스로 준비한 다양한 활동을 진행하며 주도적으로 이끌어나갔고 그 과정에서 친구들, 언니, 형들과 친해지는 시간될 수 있었다.

이처럼 이룸마을학교는 마을공동체 구축과 주체적인 활동을 통해 아동의 주도성 향상을 지원하고 있다. 앞으로도 삼전복지관은 지역주민과 함께 힘을 모아 지역사회 내 아동들의 공동체의식과 주체성을 향상하여 건강한 지역사회를 만들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전국방방곡곡

더보기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 IT보조기기 지원사업 서른다섯 번째 이야기 공개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과 서울시동남보조기기센터가 IT보조기기 지원사업의 서른다섯 번째 이야기를 지난 17일 공개했다. 코스콤이 후원하는 ‘2019 맞춤형 IT보조기기 지원사업’은 서울, 경기, 부산지역에 거주하는 장애인을 대상으로 총 66명의 이용자에게 143점의 보조기기가 지원했다. 서울·경기 지역은 서울시동남보조기기센터, 부산지역은 부산광역시보조기기센터가 수행하였고, 1·2차로 나눠서 진행되었다. 그 중 서울 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이한결(25세) 학생에 관련된 내용이다. 이씨는 친구들이랑 놀러 갔다가 다이빙을 잘못해서 장애가 생겼다. 지난 2019년 4월 말 상담 중 너무 덤덤하게 얘기하는 모습에 내색은 하지 않았지만, 상담자 입장에서 당황했던 기억이 있다. 장애가 발생하고 나서 불과 2년도 채 되지 않았지만, 이미 장애를 수용하고 빨리 사회로 나아가 다시 본인의 할 일을 하기 위해 모든 준비를 마친 사람처럼 느껴졌기 때문이다.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은 보통 장애를 수용하기까지 짧게는 3~5년, 길게는 10년 이상이 걸린다. 동반했던 보호자의 말을 빌리자면, 누나의 역할이 큰 몫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씨는 2년간의 병원 생활 그리고 퇴원, 이제 복학을

동아시아탐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