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3 (금)

  • 구름많음동두천 25.5℃
  • 구름많음강릉 28.4℃
  • 구름많음서울 26.9℃
  • 흐림대전 25.4℃
  • 흐림대구 25.8℃
  • 흐림울산 24.1℃
  • 흐림광주 25.8℃
  • 흐림부산 25.2℃
  • 흐림고창 26.1℃
  • 구름많음제주 28.8℃
  • 구름많음강화 26.7℃
  • 흐림보은 24.8℃
  • 흐림금산 24.7℃
  • 흐림강진군 26.6℃
  • 흐림경주시 25.4℃
  • 흐림거제 26.8℃
기상청 제공

평화가 경제다

데이코산업연구소, ‘스마트카 기술 및 시장 동향과 주요기업 전략’ 보고서 발간

 

 

(평화데일리뉴스) 산업조사 전문 기관인 데이코산업연구소가 ‘스마트카 기술 및 시장 동향과 주요기업 전략’ 보고서를 발간했다.

집을 나서기 전, 스마트폰으로 차량을 호출해 대문 앞에 대기시켜 놓는다. 차량은 운전자를 기다리며 날씨에 맞춰 실내 환경과 여러 설정들을 최적으로 맞춰놓는다. “회사로 가 줘.” 탑승자는 운전을 하는 대신 목적지를 입력하고 차량 내의 디스플레이를 통해 아침 뉴스를 확인한다.

이는 공상과학 영화의 한 장면이 아니라 가까운 미래 우리의 출근길 모습이다. 현재 이러한 기술들은 상용화를 앞두고 있는 단계에 이르렀다. CES 2019 등 주요 전시회를 살펴보면 전통적인 완성차 업체들과 자동차 부품업체들은 물론, 구글이나 인텔과 같은 IT 공룡들과 스타트업까지 가세해 앞다투어 스마트카 기술을 선보이고 있다.

자율주행 기술에서 1, 2위로 평가받는 구글 웨이모나 GM 등 글로벌 기업은 이미 레벨 4 수준의 자율주행차를 공개한바 있으며, 이를 기반으로 하는 시험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발빠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그밖에 주요 업체들 역시 2020~2025년을 레벨 4 자율주행차 상용화 목표시기로 잡고 있다.

국내의 경우 현대자동차나 현대모비스와 같은 완성차, 부품업체와 더불어 삼성전자 등 IT 기업들이 자율주행 시대의 주도권을 잡기 위해 적극적인 투자에 나서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5G를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만큼 산·학·연이 연계하여 이를 적용한 스마트카 기술의 연구개발과 시험운행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자동차 업계를 비롯한 다양한 분야의 기업들이 스마트카 주도권 경쟁에 뛰어드는 것은 해당 분야의 폭발적인 성장전망에 기인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HIS는 자율주행차의 세계판매량이 2025년 60만대, 2035년 2100만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였고, 보스턴컨설팅그룹은 자율주행차 시장규모를 2025년 약 420억달러, 2035년이 되면 770억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하였다.

이러한 스마트카 시대의 도래는 단순히 자동차 시장의 변화나 기술발전을 통한 편의성 증진에 그치지 않는다. 이는 이동성 패러다임의 전환으로, 법·제도는 물론 도로와 신호체계 같은 사회 인프라가 뒷받침되어야 한다. 하지만 이에 앞서 우리 인식차원의 변화가 선행되어야 할 것이다.

데이코산업연구소는 자율주행과 연결성로 대두되는 미래자동차 패러다임의 전환과 이를 기반으로 하는 스마트카 기술 및 시장 동향과 주요기업 전략 등을 종합적으로 정리 분석하여 본서를 출간하게 되었다. 특히 스마트카 산업의 동향과 트렌드를 살펴봄으로써 시장의 변화를 예측하고, 경쟁전략 수립에 유용한 참고자료가 될 수 있도록 하는데 중점을 두었다며 이 보고서가 스마트카 분야뿐만 아니라 관련 산업에 종사하는 분들의 업무에 작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데이코산업연구소, ‘스마트카 기술 및 시장 동향과 주요기업 전략’ 보고서 발간
(평화데일리뉴스) 산업조사 전문 기관인 데이코산업연구소가 ‘스마트카 기술 및 시장 동향과 주요기업 전략’ 보고서를 발간했다. 집을 나서기 전, 스마트폰으로 차량을 호출해 대문 앞에 대기시켜 놓는다. 차량은 운전자를 기다리며 날씨에 맞춰 실내 환경과 여러 설정들을 최적으로 맞춰놓는다. “회사로 가 줘.” 탑승자는 운전을 하는 대신 목적지를 입력하고 차량 내의 디스플레이를 통해 아침 뉴스를 확인한다. 이는 공상과학 영화의 한 장면이 아니라 가까운 미래 우리의 출근길 모습이다. 현재 이러한 기술들은 상용화를 앞두고 있는 단계에 이르렀다. CES 2019 등 주요 전시회를 살펴보면 전통적인 완성차 업체들과 자동차 부품업체들은 물론, 구글이나 인텔과 같은 IT 공룡들과 스타트업까지 가세해 앞다투어 스마트카 기술을 선보이고 있다. 자율주행 기술에서 1, 2위로 평가받는 구글 웨이모나 GM 등 글로벌 기업은 이미 레벨 4 수준의 자율주행차를 공개한바 있으며, 이를 기반으로 하는 시험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발빠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그밖에 주요 업체들 역시 2020~2025년을 레벨 4 자율주행차 상용화 목표시기로 잡고 있다. 국내의 경우 현대자동차나 현대모비스와



다문화 융합·동남아시아의 전통 무역항... 베트남의 호이안
베트남 중부 쾅남 성(Quang Nam Province)에 있는 도시 호이안은 베트남의 고대 무역도시로서 알려진 장소다. 베트남의 관광지로도 유명한 하노이, 다낭, 최근 떠오르는 장소이기도 한 나트랑 등도 있지만 이곳 호이안은 다문화와 동남아시아의 전통 무역항으로서의 역사가 자리 잡고 있는 곳이다. 호이안은 과거 베트남의 무역도시로 알려진 장소로 최근엔 복고적인 건물특성이 부상하면서 관광지로서 각광받고 있다. 이 장소는 특이하게도 베트남의 토착 문화만이 아닌 중국과 일본의 문화도 남아 있어 다문화의 융합과 함께 아시아의 전통 항구가 잘 보존된 지역 사례로도 높이 평가받고 있다. 지금은 관광지로서의 주목받는 도시지만 과거 15세기부터 18세기까진 무역항구로서의 역할을 맡고 있었으며 일본, 중국을 비롯한 동아시아의 무역교류가 활발했다. 현재 호이안에 자리 잡은 건축물들은 19세기와 20세기의 전통양식을 토대로 지어졌으며 종교적 건물이 주를 이루고 있다. 호이안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것은 1999년으로 올해로 약 20년을 바라보고 있다. 우리나라와도 엮이는 구석이 있다면 이 장소는 과거 월남전쟁의 한국군의 주둔지였다는 것이다. 호이안에 위치한 주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