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3 (목)

  • 구름많음동두천 -1.8℃
  • 구름많음강릉 3.5℃
  • 연무서울 0.5℃
  • 박무대전 2.8℃
  • 대구 2.9℃
  • 울산 7.2℃
  • 흐림광주 6.6℃
  • 부산 8.5℃
  • 맑음고창 2.4℃
  • 제주 11.4℃
  • 맑음강화 4.4℃
  • 흐림보은 2.2℃
  • 맑음금산 2.2℃
  • 구름많음강진군 7.3℃
  • 구름많음경주시 5.5℃
  • 흐림거제 6.3℃
기상청 제공

동아시아탐방

우리나라의 무형문화유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만난다

8월 31일부터 9월 29일까지 1개월 관람가능
한국적 미와 얼, 시대상까지 현 세대도 이해하기 쉽게 힘쓴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와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사장 정성숙)은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배기동)과 함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시리즈<위대한 유산, 오늘과 만나다>를 오는 8월 31일(토)부터 9월 29일(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 일원에서 선보인다.

 

우리나라의 국가무형문화재 제1호 종묘제례악부터 아리랑까지 총 12종목의 무형유산을 상설공연 13편, 공모작 공연 6편 등 총 19개의 무대에서 만나볼 수 있다.

 

올해 2회를 맞이한 <위대한 유산, 오늘과 만나다>는 책으로만 만나던 무형유산을 다채롭게 경험할 수 있는 축제로 유·무형 유산을 함께 만나는 즐거움을 선사할 것이다.지난해 1만 5천여 명의 관객과 함께하며 세계가 주목한 우리 유산의 가치를 알아가는 것이 취지였다면, 올해는 할머니의 할머니 즉 선조가 즐겼던 문화생활에 초점을 맞춰 누구나 쉽게 인류무형유산을 이해하도록 힘쓰는데 취지를 두고 있다.무형문화유산의 정수를 느낄 수 있는 전승자의 무대와 함께 다양한 분야에서도 활동중인 예술가들이 재해석한 창작무대와 몸으로 익힐 수 있는 체험프로그램까지 다각에서 조명한 무형문화유산 성찬이 펼쳐진다.

 

각종 무형문화유산의 재현무대는 독특한 한국적 미학과 함께 시대상을 엿보는 즐거움이 있으며, 이외에도 친절한 해설이 더해지는 종묘제례악을 비롯해 추석주간인 9월 14일~15일엔 강강술래, 강릉단오제, 줄타기 등 민속문화를 오롯이 즐길 대형 놀이판이 마련된다.

 

<위대한 유산, 오늘과 만나다>의 대표적인 공연들론 아리랑, 판소리, 영산재, 제주 칠머리당 영등굿, 농악, 처용무, 가곡, 강릉단오제등이 준비되어 있으며 이 시대의 최고 예인의 무대및 무형유산을 몸으로 익히고 배우는 오감 체험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다.

 

정성숙 전통공연예술진행재단 이사장은 "무형유산이 지키고자 했던 문화 소산에서 일상에서 즐기는 모두의 유산으로 친근하게 다가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현대사회는 빠른 발전과 함께 새로운 문물의 발전으로 인해 과거 역사 및 문화에 대한 배경지식을 익히거나 배우는 기회 또한 부족해지고 있다. 이번 전시는 한국 고유의 멋과 미를 알리고 유·무형유산이 어려운것이 아닌 누구나 쉽게 이해할수 있고 인지시켜줄 좋은 기회로 바라보고 있다.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전국방방곡곡

더보기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 IT보조기기 지원사업 서른다섯 번째 이야기 공개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과 서울시동남보조기기센터가 IT보조기기 지원사업의 서른다섯 번째 이야기를 지난 17일 공개했다. 코스콤이 후원하는 ‘2019 맞춤형 IT보조기기 지원사업’은 서울, 경기, 부산지역에 거주하는 장애인을 대상으로 총 66명의 이용자에게 143점의 보조기기가 지원했다. 서울·경기 지역은 서울시동남보조기기센터, 부산지역은 부산광역시보조기기센터가 수행하였고, 1·2차로 나눠서 진행되었다. 그 중 서울 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이한결(25세) 학생에 관련된 내용이다. 이씨는 친구들이랑 놀러 갔다가 다이빙을 잘못해서 장애가 생겼다. 지난 2019년 4월 말 상담 중 너무 덤덤하게 얘기하는 모습에 내색은 하지 않았지만, 상담자 입장에서 당황했던 기억이 있다. 장애가 발생하고 나서 불과 2년도 채 되지 않았지만, 이미 장애를 수용하고 빨리 사회로 나아가 다시 본인의 할 일을 하기 위해 모든 준비를 마친 사람처럼 느껴졌기 때문이다.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은 보통 장애를 수용하기까지 짧게는 3~5년, 길게는 10년 이상이 걸린다. 동반했던 보호자의 말을 빌리자면, 누나의 역할이 큰 몫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씨는 2년간의 병원 생활 그리고 퇴원, 이제 복학을

동아시아탐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