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7 (금)

  • 흐림동두천 23.2℃
  • 흐림강릉 26.4℃
  • 흐림서울 23.7℃
  • 대전 24.0℃
  • 대구 25.3℃
  • 흐림울산 27.7℃
  • 광주 25.7℃
  • 흐림부산 27.2℃
  • 흐림고창 25.6℃
  • 연무제주 31.8℃
  • 흐림강화 23.4℃
  • 흐림보은 23.3℃
  • 흐림금산 23.7℃
  • 흐림강진군 26.4℃
  • 흐림경주시 26.4℃
  • 흐림거제 26.8℃
기상청 제공

동아시아탐방

우리나라의 무형문화유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만난다

8월 31일부터 9월 29일까지 1개월 관람가능
한국적 미와 얼, 시대상까지 현 세대도 이해하기 쉽게 힘쓴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와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사장 정성숙)은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배기동)과 함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시리즈<위대한 유산, 오늘과 만나다>를 오는 8월 31일(토)부터 9월 29일(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 일원에서 선보인다.

 

우리나라의 국가무형문화재 제1호 종묘제례악부터 아리랑까지 총 12종목의 무형유산을 상설공연 13편, 공모작 공연 6편 등 총 19개의 무대에서 만나볼 수 있다.

 

올해 2회를 맞이한 <위대한 유산, 오늘과 만나다>는 책으로만 만나던 무형유산을 다채롭게 경험할 수 있는 축제로 유·무형 유산을 함께 만나는 즐거움을 선사할 것이다.지난해 1만 5천여 명의 관객과 함께하며 세계가 주목한 우리 유산의 가치를 알아가는 것이 취지였다면, 올해는 할머니의 할머니 즉 선조가 즐겼던 문화생활에 초점을 맞춰 누구나 쉽게 인류무형유산을 이해하도록 힘쓰는데 취지를 두고 있다.무형문화유산의 정수를 느낄 수 있는 전승자의 무대와 함께 다양한 분야에서도 활동중인 예술가들이 재해석한 창작무대와 몸으로 익힐 수 있는 체험프로그램까지 다각에서 조명한 무형문화유산 성찬이 펼쳐진다.

 

각종 무형문화유산의 재현무대는 독특한 한국적 미학과 함께 시대상을 엿보는 즐거움이 있으며, 이외에도 친절한 해설이 더해지는 종묘제례악을 비롯해 추석주간인 9월 14일~15일엔 강강술래, 강릉단오제, 줄타기 등 민속문화를 오롯이 즐길 대형 놀이판이 마련된다.

 

<위대한 유산, 오늘과 만나다>의 대표적인 공연들론 아리랑, 판소리, 영산재, 제주 칠머리당 영등굿, 농악, 처용무, 가곡, 강릉단오제등이 준비되어 있으며 이 시대의 최고 예인의 무대및 무형유산을 몸으로 익히고 배우는 오감 체험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다.

 

정성숙 전통공연예술진행재단 이사장은 "무형유산이 지키고자 했던 문화 소산에서 일상에서 즐기는 모두의 유산으로 친근하게 다가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현대사회는 빠른 발전과 함께 새로운 문물의 발전으로 인해 과거 역사 및 문화에 대한 배경지식을 익히거나 배우는 기회 또한 부족해지고 있다. 이번 전시는 한국 고유의 멋과 미를 알리고 유·무형유산이 어려운것이 아닌 누구나 쉽게 이해할수 있고 인지시켜줄 좋은 기회로 바라보고 있다.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전국방방곡곡

더보기

동아시아탐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