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6 (월)

  • 구름많음동두천 28.9℃
  • 구름많음강릉 28.2℃
  • 구름조금서울 29.5℃
  • 구름많음대전 30.1℃
  • 구름조금대구 29.9℃
  • 구름많음울산 28.2℃
  • 구름조금광주 30.1℃
  • 흐림부산 28.1℃
  • 맑음고창 29.4℃
  • 흐림제주 27.7℃
  • 맑음강화 28.1℃
  • 구름많음보은 28.6℃
  • 구름많음금산 29.4℃
  • 흐림강진군 25.9℃
  • 구름많음경주시 28.5℃
  • 구름많음거제 28.3℃
기상청 제공

평화정치

문재인 대통령 태국, 미얀마, 라오스 방문

아세안 10개국 모두 방문하겠다는 공약 조기 이행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9월 1일부터 6일까지 5박6일간 태국을 공식방문하고, 미얀마와 라오스를 국빈방문한다고 청와대가 25일 밝혔다.

 

먼저, 문 대통령은 9월 1일부터 3일까지 태국을 공식방문하여 「쁘라윳」 총리와의 정상회담 등을 통해, 신성장동력 창출을 위한 양국 간 실질 협력 증진 방안에 대해서 협의하고, 올해 11월 부산에서 개최되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한-메콩 정상회의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서 올해 아세안 의장국인 태국의 협조를 요청할 계획이다.

 

이어, 9월 3일부터 5일까지 미얀마를 국빈방문해 「아웅산 수찌」 국가고문과의 정상회담, 그리고 「윈 민」 대통령과의 면담 등 일정을 갖고 미래 양국 간 지속가능한 동반성장 협력 방안, 우리 기업의 현지 진출 확대를 위한 제도적 기반 마련 등에 대해서 협의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9월 5일과 6일 라오스를 국빈방문해 「분냥」 대통령과의 정상회담과「통룬」 총리와의 면담 등 일정을 갖고, 양국 간 수력발전을 포함한 실질 협력 확대 방안, 라오스 국민들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한 지원 방안 등에 대해서 협의할 예정이다.

 

태국, 미얀마, 라오스는 우리 외교와 경제의 지평 확대를 위해 문 대통령이 역점을 두고 추진 중인 신남방정책의 중요한 축을 이루는 국가들이다. 또한, 3개국 모두 메콩 유역 국가들로, 한-메콩 협력의 격상을 위해 올해 11월 처음으로 개최되는 한-메콩 정상회의의 성공을 위한 핵심 파트너이다.

 

문 대통령은 이번 순방으로 임기 내 아세안 10개국을 모두 방문하겠다는 공약을 조기에 이행하고, 올해 11월 말 부산에서 개최되는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협력 기반을 다지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춘천남부노인복지관, 강원도 내 노인복지관 종사자 50명 방문
(평화데일리뉴스) 강원도 내 노인복지관 5곳의 종사자 50명은 2019년 지난 8월 23일(금) 강원도 내 노인복지현장 정보교류 및 우수기관 벤치마킹을 위하여 춘천남부노인복지관을 방문했다. 묵호노인종합복지관, 삼척시노인복지관, 속초시노인복지관, 양양군노인복지관, 태백시노인복지관의 기관장 이하 종사자들은 이번 춘천남부노인복지관 기관방문을 통하여 복지관의 전반적인 사업 소개에 대한 안내와 더불어 질의응답 및 기관 라운딩을 마친 후에는 지역별 노인복지특성과 특화사업 운영전략 등을 논의했다. 삼척시노인복지관 김형철 관장은 “오늘 기관방문을 통해 춘천지역의 지역적 환경을 반영한 춘천남부노인복지관의 체계적인 복지 서비스를 벤치마킹 할 수 있는 시간 이었다”며 “다채로운 노인복지 서비스제공이 인상 깊었고, 이번 방문을 계기로 유관기관 간 서로 협력할 수 있는 기회가 더욱 확대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권성순 과장은 “춘천남부노인복지관은 지역 내 소외된 어르신들을 위해 전문적이고 다양한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소외된 어르신들을 발굴지원해 사회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는 데 힘쓰고 있다. 또한 복지관 자체적으로 알림day를 운영하여 복지관에 대해 알고 싶은 사람

우리나라의 무형문화유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만난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와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사장 정성숙)은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배기동)과 함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시리즈<위대한 유산, 오늘과 만나다>를 오는 8월 31일(토)부터 9월 29일(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 일원에서 선보인다. 우리나라의 국가무형문화재 제1호 종묘제례악부터 아리랑까지 총 12종목의 무형유산을 상설공연 13편, 공모작 공연 6편 등 총 19개의 무대에서 만나볼 수 있다. 올해 2회를 맞이한 <위대한 유산, 오늘과 만나다>는 책으로만 만나던 무형유산을 다채롭게 경험할 수 있는 축제로 유·무형 유산을 함께 만나는 즐거움을 선사할 것이다.지난해 1만 5천여 명의 관객과 함께하며 세계가 주목한 우리 유산의 가치를 알아가는 것이 취지였다면, 올해는 할머니의 할머니 즉 선조가 즐겼던 문화생활에 초점을 맞춰 누구나 쉽게 인류무형유산을 이해하도록 힘쓰는데 취지를 두고 있다.무형문화유산의 정수를 느낄 수 있는 전승자의 무대와 함께 다양한 분야에서도 활동중인 예술가들이 재해석한 창작무대와 몸으로 익힐 수 있는 체험프로그램까지 다각에서 조명한 무형문화유산 성찬이 펼쳐진다. 각종 무형문화유산의 재현무대는 독특한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