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3 (목)

  • 맑음동두천 9.2℃
  • 맑음강릉 12.1℃
  • 연무서울 9.6℃
  • 맑음대전 12.0℃
  • 흐림대구 7.1℃
  • 울산 8.0℃
  • 구름많음광주 10.8℃
  • 흐림부산 10.1℃
  • 맑음고창 10.7℃
  • 흐림제주 11.2℃
  • 구름조금강화 8.6℃
  • 구름조금보은 9.3℃
  • 흐림금산 7.5℃
  • 흐림강진군 9.4℃
  • 흐림경주시 8.0℃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글로벌 파트너십

베트남에 도시농업 자율재배시스템 공급

디앤피·에듀넷과 MOU 체결… 베트남 산삼 재배 공장 설립 앞둬

 

 

(평화데일리뉴스) 본투글로벌센터 멤버사인 하나로팜이 베트남에 한국형 스마트시티 도시농업의 자율재배시스템을 본격 도입한다.

본투글로벌센터는 하나로팜이 지난 달 베트남 꽝남성의 땀끼시청에서 현지기업인 디앤피, 에듀넷과 스마트팜 기술을 기반으로 베트남 산삼인 옥린삼 재배 및 가공 기술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지난 28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하나로팜은 내년 상반기부터 디앤피, 에듀넷과 함께 꽝남성의 땀끼시 옥린 지역에 200헥타르에 이르는 옥린삼 농장 건설을 시작할 예정이다. 베트남 정부로부터 100억동(한화 약 5억원) 상당의 현금 지원 및 50년에 걸친 토지 투자로 진행된다.

하나로팜은 고지대에서 자라는 옥린삼을 인공재배 육묘농장 형태의 스마트팜 기술을 활용해 재배하고 유통 효율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또한 노지에서 수년을 커야하는 인삼의 안정적인 재배를 위해 ICT 기술이 활용된 외부환경 조절시스템을 개발, 적용할 예정이다. 하나로팜은 이에 따른 서비스 가치가 연간 9000억동(한화 약 480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옥린삼은 해발 1200미터 이상 1800미터 미만의 고산지역에서만 자라며, 고려인삼보다 사포닌 성분이 많은 것이 특징이다. 생산 도중 절도 및 들짐승에 인한 피해, 병충해로 6년근의 수확률이 20~30%밖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하나로팜은 스마트팜 기술이 접목된 폐쇄된 식물 공장을 통해 육묘 재배함으로써 수확률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하나로팜은 베트남 호치민국립대학, 뀌니언대학, 토다우못 대학과의 연계를 통한 옥린삼의 재배환경 변화와 유효성분, 유전자와의 관계성, 재배시기에 따른 유효성분의 변화 등에 대한 연구도 함께 진행한다. 해발 19미터 정도의 호치민 등의 대도시에서도 육묘가 가능한 시스템을 만들어 각 대학과의 연구, 스마트시티와 연계한 도시농업시스템 구축, 수확된 작물을 화장품 및 건강기능식품의 원료로 사용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김재욱 하나로팜 대표는 “베트남 현지기업과의 협약을 통한 옥린삼 재배는 시작에 불과하다”며 “향후 식품, 제약, 화장품 개발까지 고부가가치의 도시농업 시스템을 발전시켜 나가는 것은 물론 IT를 활용한 농업교육 플랫폼 구축도 함께 하는 등 동남아 지역으로의 글로벌 사업을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전국방방곡곡

더보기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 IT보조기기 지원사업 서른다섯 번째 이야기 공개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과 서울시동남보조기기센터가 IT보조기기 지원사업의 서른다섯 번째 이야기를 지난 17일 공개했다. 코스콤이 후원하는 ‘2019 맞춤형 IT보조기기 지원사업’은 서울, 경기, 부산지역에 거주하는 장애인을 대상으로 총 66명의 이용자에게 143점의 보조기기가 지원했다. 서울·경기 지역은 서울시동남보조기기센터, 부산지역은 부산광역시보조기기센터가 수행하였고, 1·2차로 나눠서 진행되었다. 그 중 서울 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이한결(25세) 학생에 관련된 내용이다. 이씨는 친구들이랑 놀러 갔다가 다이빙을 잘못해서 장애가 생겼다. 지난 2019년 4월 말 상담 중 너무 덤덤하게 얘기하는 모습에 내색은 하지 않았지만, 상담자 입장에서 당황했던 기억이 있다. 장애가 발생하고 나서 불과 2년도 채 되지 않았지만, 이미 장애를 수용하고 빨리 사회로 나아가 다시 본인의 할 일을 하기 위해 모든 준비를 마친 사람처럼 느껴졌기 때문이다.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은 보통 장애를 수용하기까지 짧게는 3~5년, 길게는 10년 이상이 걸린다. 동반했던 보호자의 말을 빌리자면, 누나의 역할이 큰 몫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씨는 2년간의 병원 생활 그리고 퇴원, 이제 복학을

동아시아탐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