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6 (토)

  • 흐림동두천 22.2℃
  • 흐림강릉 17.6℃
  • 구름조금서울 24.8℃
  • 구름조금대전 24.7℃
  • 구름조금대구 23.7℃
  • 구름조금울산 22.6℃
  • 구름조금광주 25.6℃
  • 구름많음부산 24.2℃
  • 구름조금고창 24.0℃
  • 구름조금제주 23.8℃
  • 구름많음강화 23.9℃
  • 구름많음보은 22.5℃
  • 구름조금금산 23.6℃
  • 구름조금강진군 25.3℃
  • 구름조금경주시 22.8℃
  • 구름조금거제 24.5℃
기상청 제공

경제/산업

한국산업마케팅연구소, ‘2019 신재생에너지 분야별 시장동향과 유망 기술개발 및 기업 현황’ 보고서 발간

2020년 한국 신재생에너지 산업규모 10조원 돌파 전망… 바이오에너지, 태양광발전 성장 주도

URL복사

 

 

(평화데일리뉴스) 한국산업마케팅연구소가 ‘2019 신재생에너지 분야별 시장동향과 유망 기술개발 및 기업 현황’ 보고서를 발간했다.

미래 신성장동력과 지속 가능한 성장으로 주목받던 신재생에너지 산업은 세계 경제 침체와 국가 재정 악화로 인한 지원 정책 축소, 공급 과잉 등으로 2010년 이후 성장이 둔화됐다. 하지만 파리 유엔기후변화협약에 따라 수요가 개도국으로 확산됐고, 최근 원자력 발전의 문제점과 대기오염 등 환경문제에 대한 심각성이 부각되면서 신재생에너지 시장은 재도약의 시기를 맞이하고 있다. 특히 한국은 문재인정부의 탈원전 및 신재생에너지 확대 정책 등으로 인해 태양광 발전을 중심으로 보급이 확대되고 있다.

신재생에너지는 2017년 세계에너지 최종 소비의 18.1%, 2017년 세계 발전용량의 26.2%를 점유했다. 한국 신재생에너지 생산량은 2013년 987만 9,207toe에서 연평균 13.59% 증가하며 2017년 1644만8386toe로 확대됐으며, 총 1차 에너지에 대한 공급 비중도 2013년 3.53%에서 2017년 5.45%로 1.92%p 증가했다.

 

특히 한국 태양광 생산량은 2013년 이후 2017년까지 연평균 44.85% 증가했으며, 연료전지(26.48%)와 바이오(23.27%), 지열(20.60%), 풍력(17.51%) 등도 연평균 15% 이상의 높은 증가율을 나타내고 있다. 이에 따라 한국의 신재생에너지 제조 기업체수는 2017년 438개에서 2020년 547개로 증가할 것으로 예측되며, 매출액도 2017년 9조5463억원에서 2020년 10조3406억원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보고서에는 신재생에너지산업에 대한 세계 각국의 정책 동향과 태양광, 태양열, 풍력, 바이오, 수력, 수열, 연료전지 및 수소에너지, 폐기물, 지열, 해양, IGCC 등 신재생에너지산업의 주요 11개 분야에 세계·한국 시장 동향에 대한 종합 분석과 주요 신재생에너지 유망 기업의 사업 동향 및 유망 기술개발 현황이 정리되어 있다.

이번 보고서는 데스크리서치 기반으로 자료 업데이트를 통해 2011년 이후 지속적으로 발간된 여덟 번째 보고서로 신재생에너지 시장 참여 및 신규 사업을 계획하는 업계와 연구 및 정책기관의 시장 이해와 마케팅, 경영전략 수립 등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 2017년 신재생에너지 원별 생산량 점유율

2017년 신재생에너지 원별 생산량 점유율을 살펴보면, 폐기물(935만8998toe)이 56.9%로 최대이며, 바이오(359만8782toe) 21.88%, 태양광(151만6349toe) 9.22%, 수력(60만690toe) 3.65%, 풍력(46만2162toe) 2.81%, 연료전지(31만3303toe) 1.9%, IGCC(27만3861toe) 1.66%, 지열(18만3922toe) 1.12%, 해양(10만4256toe) 0.63%, 태양열(2만8121toe) 0.17%, 수열(7941toe) 0.05% 순이다.

● 신재생에너지 원별 생산량 포지셔닝 분석(2017년)

2017년 신재생에너지 원별 생산량 포지셔닝을 살펴보면, 폐기물과 바이오가 여타 에너지원에 비해 압도적으로 큰 시장을 형성하고 있다.

태양광과 바이오는 상대적으로 높은 성장성을 바탕으로 신재생에너지 시장 확대를 주도하고 있으며, IGCC와 풍력, 연료전지, 수열도 상대적으로 높은 성장성을 나타낸다.

반면, 수력과 지열, 해양, 태양열은 상대적으로 시장성과 성장성 모두 취약하다.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이스타항공 근로자대표단 “노조 뜻이 근로자 전체 뜻 아니야”
이스타항공 대량해고 사태를 두고 이스타항공 조종사 노동조합과 경영진의 갈등이 극에 다다른 가운데, 이스타항공 근로자대표단이 25일 “조종사노조는 140여명의 노조원을 위한 집행부이고, 그들의 주장이 전체 근로자의 뜻이 아니라는 걸 명확히 하고 싶다”며 선을 그었다. 근로자대표단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이스타항공 전체 근로자의 대표성은 1600여명 투표로 선출된 근로자대표단에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조종사노조는 당초 무급휴직을 반대하다가 정리해고 협의 진행 과정 막바지에 조종사노조만 무급휴직을 요청했다”며 “다른 임직원에 대한 생각은 조금도 않고, 최근에는 자칫 청산으로 이어질 우려가 큰 법정관리를 주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노조가 언론을 통해 회사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근로자대표단은 “이스타항공 임직원은 불필요한 분란과 언론 플레이를 통해 회사의 방향성 및 재매각 추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노조 일체의 행위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한편, 이스타항공의 창업주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대량해고 논란이 이어지자 지난 24일 “당에 폐를 끼치지 않겠다”며 더불어민주당 탈당을 선언했다. 이에 이스타항공 조종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김정은 “문재인-남녘 동포들에 미안”···공무원 피격사건에 공식 사과
지난 22일 발생한 북한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 사건에 대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5일 공식 사과했다.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며, 북한이 사건과 관련한 통지문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서 실장은 “25일 오전 북측에서 통지문을 보내왔다”며 “북한 노동당 중앙위 명의의 통신에서 북한은 22일 저녁 황해도 강녕군 연안에서 정체불명의 인원 1명이 우리쪽 영해 깊이 불법침입했다가 우리 군인에 의해 사살로 추정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밝혔다고 알렸다. 북측은 시신을 불태웠다는 의혹에는 “소각한 것은 부유물이었다. 정체불명 침입자는 없었다”고 항변했다. 이어 국방부와 브리핑과 정부 발표 등에 대해 “우리는 귀측 군부가 무슨 증거를 바탕으로 우리에게 불법 침입자 단속과 단속과정 해명에 대한 요구 없이 일방적 억측으로 만행, 응분의 대가 같은 불경스럽고 대결적 색채가 강한 어휘를 골라 쓰는지 커다란 유감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고 전햇다. 북측은 “북남 사이 관계에 재미없는 작용을 할 일이 우리 측 수역에서 발생한 데 대해 귀측에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며 김정은 위원장의 말을 함께 전했다. 통지문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가뜩이나 비루스(

전국방방곡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