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6 (목)

  • 구름조금동두천 2.7℃
  • 맑음강릉 6.2℃
  • 구름조금서울 2.6℃
  • 맑음대전 5.1℃
  • 맑음대구 7.0℃
  • 맑음울산 6.9℃
  • 구름많음광주 6.8℃
  • 구름조금부산 8.7℃
  • 구름조금고창 3.5℃
  • 흐림제주 7.2℃
  • 구름많음강화 1.5℃
  • 구름많음보은 4.4℃
  • 맑음금산 4.8℃
  • 구름조금강진군 7.7℃
  • 맑음경주시 7.3℃
  • 구름조금거제 5.7℃
기상청 제공

동아시아탐방

고려시대의 이모저모를 찾아서... 고려도경, 숨은 그림 찾기 국제학술심포지엄 개최

고려시대의 중요 사료 고려도경에 대해 다양한 시선으로 바라보고 살핀다.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소장 최종덕)는 고려시대 중요 사료인 고려도경에 대한 국제학술심포지엄을 9월 6일 서울 국립고궁박물관에서 개최한다.

 

고려시대의 중요 사료인 고려도경은 선화봉사고려도경(宣和奉使高麗圖經)으로 고려인이 아닌 송나라의 사신 서긍(徐兢)이 1123년(인종 1년) 송나라 휘종(徽宗, 1082-1135)의 명을 받고, 고려에 한달 남짓 머무르다 귀국한 후 이듬해에 고려 문화에 대해 글과 그림으로 저술한 것으로 알려진 책이다.

 

고려도경에는 고려의 이모조모를 글로 설명하고 형상을 그릴 수 있는 것은 그림으로 덧붙이는 형식으로 구성되어 있었으나, 현재는 그림 부분은 전해지지 않고, 글 부분만 남겨져 있다. 송나라 사신의 눈에 비친 그 당시의 고려 개경과 풍속, 물건 등을 폭넓게 기록하고 있어 고려 시대 연구에 매우 중요한 사료로서 평가받는다.

 

 

이번 국제학술심포지엄에선 고려도경에서 전해지지 않고 있는 그림 부분을 다양한 시각으로 상상하고 재현하기 위한 것으로 그중에서도 그릇과 청자, 향로 등 공예와 관련된 부분을 총 8개의 주제로 나눠서 살피고, 발표이후 발표자와 토론자 및 참석자들과 함께 고려도경에 수록된 기명과 고려의 공예, 문화에 대해 다양한 시각에서 이야기하는 종합토론 시간이 마련되어 있다. 종합토론에선 각자 고려도경 속에서 찾아낸 그림을 서로 비교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이번 심포지엄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자료집은 현장에서 배포된다.올해 50주년을 맞이한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는 책임운영기관으로서 더욱 유연하고 다양한 시각으로 문화유산을 연구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다.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아톤, 제주은행에 엠세이프박스 기반 모바일OTP 라이선스 공급계약 체결
(평화데일리뉴스) 핀테크 보안 기업 아톤은 제주은행에 소프트웨어 기반 보안매체 모바일 OTP 솔루션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지난 7일 밝혔다. 아톤의 모바일 OTP는 금융거래 시 이용하는 추가 인증 수단으로, 별도의 실물 보안 매체 없이 고객 인증 프로세스를 간소화하여 고객 편의성을 높이는 동시에 높은 보안성을 보장한다. 이번 계약을 통해 제주은행 모바일뱅킹 앱 ‘jBANK’에 아톤의 모바일 OTP를 적용하여 고객이 모바일 비대면 계좌 개설 및 계좌이체 등 금융 서비스를 보다 안전하고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될 예정이다. 아톤의 모바일 OTP 솔루션 도입을 통해 제주은행의 모바일 뱅킹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은 바이오 인증 또는 4자리 계좌 비밀번호 등 간편한 절차만으로 더욱 편리하게 금융 거래를 하는 동시에 개인정보를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게 될 예정이며, 본 서비스는 올해 초에 오픈 할 예정이다. 특히 아톤이 제주은행에 공급하는 모바일 OTP는 아톤이 국내 최초 소프트웨어 기반으로 개발한 시큐어엘리먼트인 ‘엠세이프박스’를 적용하여, 스마트폰 내에서 암호화 키와 암·복호화 알고리즘이 노출되거나 유출되는 것을 원천적으로 방지함으로써 보안 수준을 높였으며,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전국방방곡곡

더보기
정영순 한국자총 서울시지부 부회장, 한반도 남북통일 방향 제시
한국자유총연맹 서울시지부 이영석 회장과 권익현 수석부회장 등 조직 간부 200여명은 1월 8일 국립 현충원을 참배하고, 용산 미군기지 내에 있는 드래곤 호텔 그랜드 볼룸에서 정영순 부회장이 특별안보교육을 통해 ‘남북통일은 어느 체제로’의 주제로 교육하며 “남북평화통일은 한반도뿐 아니라 국제문제이기도 하며, 자유민주주의 체제로 통일이 될 때 중국도 민주화가 가능하고, 동아시아의 안정과 번영이 보장되며, 전 세계 평화를 담보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일본제국주의가 물러가고, 미소군정이 들어선 이후 한국과 북한은 전혀 다른 국가체제가 들어섰고, 민주주의와 공산주의는 상호 대립관계에 있다. 주한미군이 들어선 용산 미군기지에 있는 드래곤 호텔에서 열린 이번 ‘평화통일 교육’은 미국을 통해 얻은 자유민주주의 제도의 중요성을 새삼 일깨워준다. 정영순 부회장의 강연은 한반도 통일과업에 ‘명확한 목표’를 던졌고, 한국자유총연맹 서울시지부가 향후 전개할 평화통일 과업의 실천적 사업에도 ‘방향’을 제시했다. 정영순 한국자유총연맹 서울시지부 부회장(한국학중앙연구원 교수)은 “남한 사회가 자유민주주의 가치를 공고히 하고, 시장경제를 바탕으로 더욱 굳건한 사회 안정을 유지, 발전시

동아시아탐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