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3 (목)

  • 구름조금동두천 4.3℃
  • 구름많음강릉 6.8℃
  • 구름조금서울 6.3℃
  • 흐림대전 7.8℃
  • 구름많음대구 7.1℃
  • 구름많음울산 7.6℃
  • 흐림광주 8.5℃
  • 흐림부산 8.8℃
  • 흐림고창 5.7℃
  • 구름많음제주 10.7℃
  • 구름많음강화 5.7℃
  • 흐림보은 4.1℃
  • 흐림금산 3.9℃
  • 흐림강진군 7.8℃
  • 구름많음경주시 6.0℃
  • 흐림거제 8.5℃
기상청 제공

평화가 경제다

KT서비스 북부-공유주방 스타트업 1번가 맞손… 새로운 비즈니스 추진

공유경제 패러다임에 본격 대응 동반 성장 주력

 

 

(평화데일리뉴스) 공유주방 스타트업 1번가가 KT service 북부와 전략적 업무 제휴를 통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 가기로 했다.

국내 유일 ICT 공유주방 1번가는 KT그룹 통신 전문 서비스 계열사인 KT service 북부와 공동사업 협약을 체결했다고 지난 28일 밝혔다. KTs 북부는 최근 정부까지 나서서 지원할 만큼 빠르게 성장하는 국내 공유주방 시장에서 우수한 기술 인프라를 활용하여 1번가와 동반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을 구축할 예정이다.

공유주방 1번가는 다수의 브랜드를 가진 프랜차이즈 전문 업체인 긱스패밀리가 외식 창업의 새로운 모델로 선보인 ICT 기술 기반 공유주방이다. 1번가는 외식 사업 노하우와 정보통신기술를 융합한 ‘통합 주문관리 시스템’으로 전화 접수와 고객 응대 업무를 지원한다. 여기에 자체 개발 ‘원클릭 스마트 POS’로 주문 접수와 배달 대행 접수를 버튼 클릭 한 번으로 가능케 하고 1번가 만의 ‘IOT 운송시스템’으로 포장된 음식을 주방에서 입구까지 자동 배달하는 등 차별화된 IT 솔루션을 앞세워 성공하기 어려운 외식업계에서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고 있다.

KTs 북부는 보유하고 있는 독보적인 기술력과 영업 역량을 총동원하여 기술과 마케팅, 양 방면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KTs 북부는 공유주방 1번가 내 전기·통신·네트워크 설계를 원스톱으로 수행할 뿐 아니라 공유주방 1번가 내에서 ‘원클릭 스마트 POS’를 사용할 경우 외부 인터넷 회선을 정기 점검하고 장애 발생 시 신속하게 처리하는 S.O.S를 제공하기로 했다.

또한 KTs 북부는 공유주방 1번가 만이 아닌 일반 ‘원클릭 스마트 POS’ 사용자를 대상으로 특별 대응 조직을 구성하여 포스 프로그램 설치부터 장애 복구까지 포스 사용에 필요한 모든 도움을 체계화하여 원격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KTs 북부는 경쟁이 치열한 현 외식업계의 대안으로 주목 받는 공유주방의 이점을 알리기 위해서 기술적인 지원 외에도 공유주방 1번가와 ‘원클릭 스마트 POS’ 확장에 힘을 실을 예정이다. 먼저 보유하고 있는 채널을 통해 1번가 입점 브랜드 홍보를 대대적으로 시행할 예정이며, KTs 북부가 가지고 있는 영업 역량까지 더하여 ‘원클릭 스마트 POS’ 시장 확산에도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KTs 북부 이성규 대표는 “이번 협약은 최근 외식업계에서 새로운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공유주방의 선두적인 스타트업과 함께한다는 점에서 매우 의미 있다”며 “앞으로도 유망한 스타트업 및 중소-벤처기업과 협력과 지원을 강화해 동반 성장할 수 있는 상생 모델을 적극적으로 만들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공유주방1번가 최영 대표는 “공유주방 1번가가 KTs의 독보적인 기술력과 영업력을 만나면서 안정적으로 사업을 확장시킬 수 있게 되었다. 양사의 협업을 통한 시너지효과를 극대화해 공유주방 업계의 선도 업체로 성장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전국방방곡곡

더보기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 IT보조기기 지원사업 서른다섯 번째 이야기 공개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과 서울시동남보조기기센터가 IT보조기기 지원사업의 서른다섯 번째 이야기를 지난 17일 공개했다. 코스콤이 후원하는 ‘2019 맞춤형 IT보조기기 지원사업’은 서울, 경기, 부산지역에 거주하는 장애인을 대상으로 총 66명의 이용자에게 143점의 보조기기가 지원했다. 서울·경기 지역은 서울시동남보조기기센터, 부산지역은 부산광역시보조기기센터가 수행하였고, 1·2차로 나눠서 진행되었다. 그 중 서울 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이한결(25세) 학생에 관련된 내용이다. 이씨는 친구들이랑 놀러 갔다가 다이빙을 잘못해서 장애가 생겼다. 지난 2019년 4월 말 상담 중 너무 덤덤하게 얘기하는 모습에 내색은 하지 않았지만, 상담자 입장에서 당황했던 기억이 있다. 장애가 발생하고 나서 불과 2년도 채 되지 않았지만, 이미 장애를 수용하고 빨리 사회로 나아가 다시 본인의 할 일을 하기 위해 모든 준비를 마친 사람처럼 느껴졌기 때문이다.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은 보통 장애를 수용하기까지 짧게는 3~5년, 길게는 10년 이상이 걸린다. 동반했던 보호자의 말을 빌리자면, 누나의 역할이 큰 몫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씨는 2년간의 병원 생활 그리고 퇴원, 이제 복학을

동아시아탐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