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2 (수)

  • 흐림동두천 2.0℃
  • 흐림강릉 7.5℃
  • 흐림서울 2.7℃
  • 대전 2.6℃
  • 흐림대구 3.5℃
  • 흐림울산 6.6℃
  • 광주 5.5℃
  • 흐림부산 8.3℃
  • 흐림고창 3.7℃
  • 제주 11.3℃
  • 흐림강화 3.1℃
  • 흐림보은 1.1℃
  • 흐림금산 1.9℃
  • 흐림강진군 6.9℃
  • 흐림경주시 4.3℃
  • 흐림거제 6.5℃
기상청 제공

글로벌 파트너십

‘아세안스마트시티네트워크’(ASCN) 전방위 수주지원한다

2일 제1회 한-아세안 인프라 차관회의
3일 글로벌 인프라협력 컨퍼런스 2019

아세안지역의 급격한 도시화의 문제점을 치유하기 위한 스마트시티 확산 및 우리 기업 진출을 위한 지원에 정부가 적극 나선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해외건설 수주의 전방위적 지원을 위해, 2일 「한-아세안 인프라 차관회의」(영문명칭 ASEAN-ROK High-level dialogue on Infrastructure)와 3일부터 5일까지 「글로벌 인프라 협력 컨퍼런스 2019」(영문명칭 Global Infrastructure Cooperation Conference 2019)를 서울 코엑스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개최한다.

 

김경욱 제2차관 주재로 열리는 「한-아세안 인프라 차관회의」는 아세안 10개 회원국의 인프라 차관급과 아세안 사무국이 참석한다.

 

특히, 금년 한-아세안 인프라 차관회의 주제인 ‘지속가능한 스마트시티’는 작년 개최된 ‘제1회 한-아세안 인프라장관회의’('18.9)에서 채택된 인프라 3대 협력 분야(스마트시티 협력, 스마트인프라 개발협력, 국토정보 정책협력) 중 첫 번째 의제로, 이날, 우리나라와 아세안 회원국 인프라 차관들은 급격한 도시화에 따른 과밀화 또는 노후화 등에 대한 해결책으로서 ‘지속가능한 스마트시티’를 논의하고, 각국의 도시실태·정책·향후계획 등을 공유하면서, 합의의사록을 통해 향후 스마트시티 협력을 위해 우리나라와 아세안 10개국이 적극 협력할 계획임을 확인한다.

 

금번 회의는 올해 개최예정인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11월, 부산)를 앞두고 우리나라와 아세안간 인프라 분야 협력방안 논의를 위해 마련되는 자리로써, 현재 아세안 국가들이 중점적으로 추진 중인 ‘아세안스마트시티네트워크’(ASCN) 등의 플랫폼에 우리기업들의 진출이 더 활발해 질 것으로 예상된다.

 

그 다음날부터는 「글로벌 인프라 협력 컨퍼런스 2019」(이하 ‘GICC 2019’)가 개최된다.

 

GICC는 지난 2013년부터 정부와 주요 해외발주처, 다자개발은행, 건설·엔지니어링 기업간의 인프라 분야 협력과 우리기업 해외 시장 진출지원을 위해 매년 개최되고 있는 국내 최대의 행사로서, 올해로 7번째 개최되는 이번 행사는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前UN사무총장)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개막하며, 해외 주요 인사로는 몽골 도로교통개발부 장관, 태국 교통부 차관, 우즈벡 건설부 차관, 에콰도르 교통인프라부 차관 등 38개국·100개 기관·160여명의 주요 해외인프라 발주처가 참석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주요 발주국의 장·차관 등 핵심인사를 초청하여 인프라 개발계획과 발주 예정 프로젝트를 공유하고, 1:1 수주 매칭상담과 다자개발은행 등의 투자지원 상담회 등이 개최된다.

 

박선호 제1차관, 김경욱 제2차관은 금번 행사계기로 17개국의 인프라 담당 장·차관과 릴레이 양자면담을 통해, 현지에서 활동 중인 우리 기업에 대한 지원을 요청하는 등 적극적인 인프라 협력외교 활동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갈수록 경쟁이 치열해지는 해외건설 시장에서 사업정보 획득과 인적 네트워크 구축은 해외 수주에 무엇보다 중요한 요소로, 신시장 개척에 갈증을 겪는 우리 기업들에게 큰 도움이 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으며, “금번 행사 외에도 유라시아·아세안, 글로벌 플랜트·인프라·스마트시티 펀드 조성, 사전타당성 조사 지원, 시장개척 설명회 등 우리기업들의 해외건설 수주를 위한 정책적 지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전국방방곡곡

더보기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 IT보조기기 지원사업 서른다섯 번째 이야기 공개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과 서울시동남보조기기센터가 IT보조기기 지원사업의 서른다섯 번째 이야기를 지난 17일 공개했다. 코스콤이 후원하는 ‘2019 맞춤형 IT보조기기 지원사업’은 서울, 경기, 부산지역에 거주하는 장애인을 대상으로 총 66명의 이용자에게 143점의 보조기기가 지원했다. 서울·경기 지역은 서울시동남보조기기센터, 부산지역은 부산광역시보조기기센터가 수행하였고, 1·2차로 나눠서 진행되었다. 그 중 서울 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이한결(25세) 학생에 관련된 내용이다. 이씨는 친구들이랑 놀러 갔다가 다이빙을 잘못해서 장애가 생겼다. 지난 2019년 4월 말 상담 중 너무 덤덤하게 얘기하는 모습에 내색은 하지 않았지만, 상담자 입장에서 당황했던 기억이 있다. 장애가 발생하고 나서 불과 2년도 채 되지 않았지만, 이미 장애를 수용하고 빨리 사회로 나아가 다시 본인의 할 일을 하기 위해 모든 준비를 마친 사람처럼 느껴졌기 때문이다.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은 보통 장애를 수용하기까지 짧게는 3~5년, 길게는 10년 이상이 걸린다. 동반했던 보호자의 말을 빌리자면, 누나의 역할이 큰 몫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씨는 2년간의 병원 생활 그리고 퇴원, 이제 복학을

동아시아탐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