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9 (월)

  • 구름많음동두천 26.6℃
  • 흐림강릉 27.6℃
  • 박무서울 25.9℃
  • 대전 23.4℃
  • 구름많음대구 29.3℃
  • 구름많음울산 30.2℃
  • 광주 24.5℃
  • 구름조금부산 29.6℃
  • 흐림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8.5℃
  • 흐림강화 27.6℃
  • 흐림보은 23.2℃
  • 흐림금산 22.6℃
  • 흐림강진군 25.8℃
  • 흐림경주시 30.8℃
  • 구름많음거제 32.3℃
기상청 제공

글로벌 파트너십

현대글로비스 소속 골든레이호 미국 해안에서 사고

현재 한국인 4명 구조작업 진행 중
중동행 수출 완성차 4천여대 선적한 것으로 알려져

현대글로비스 소속 골든레이호가 미국에서 중동으로 수출되는 완성차를 싣고 가던 중 미국 해안에서 전도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8일(현지시간) 미국 동부 해안에서 전도 사고가 난 골든레이호는 현대글로비스의 대형 자동차운반선(PCC)이며 2017년 건조된 7만1천178t급 선박으로 전장 199.9m, 전폭 35.4m 크기로 차량 7천400여대를 수송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골든레이호는 사고 당시 미국에서 중동으로 향하는 글로벌 메이커의 완성차 4천여대를 싣고 있었다.

 

이와 관련, 외교부는 9일 오전 관계기관 대책 회의를 열어 신속대응팀 파견 등 후속조치를 논의했다.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은 회의 모두발언에서 "선체 안정화 작업이 종료되는 대로 구조대가 선내에 진입해 아직 기관실에 있는 것으로 알려진 우리 국민 4명에 대한 구조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10분께(한국시간) '골든레이'호가 미국 조지아주 브런즈윅 항구로부터 1.6㎞ 거리의 수심 11m 해상에서 좌현으로 80도가량 선체가 기울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현재 선박은 90도로 기울어졌다.

 

승선 인원 24명 중 한국민 6명을 포함한 20명이 구조됐으며, 기관실에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한국민 4명에 대한 구조작업이 진행 중이다.

 

외교부 본부와 주애틀랜타총영사관은 고립된 선원 구조, 가족지원, 사고원인 규명 등 신속한 사고 수습을 위한 영사조력을 제공할 계획이다.

 


경북 스타트업 4개사, 요즈마와 함께 뉴욕·실리콘밸리 진출
(평화데일리뉴스) 미국 뉴욕과 실리콘밸리에 경북기업 4개 스타트업이 진출했다. 경상북도와 경북테크노파크는 요즈마그룹과 함께 경북 도내 스타트업 4개사의 성공적인 글로벌 진출을 위해 6박 8일간(지난 8월 25일부터 9월 1일)의 일정으로 미국 뉴욕과 샌프란시스코를 다녀왔다. 미국 시장 진출에 참여한 기업은 휴대용 체성분 측정기 및 건강 플랫폼을 개발하는 ㈜원소프트다임, 스마트폰을 통해 폐기능을 진단하고 재활 치료하는 게임을 개발하는 ㈜소니스트, 미세조절이 가능한 약물 전달 조절기를 개발하는 ㈜메디유케어, 블록체인 기반의 중소기업용 프로젝트 관리 솔루션을 개발하는 ㈜헤븐트리 등 4개 기업이다. 바이오 의료기기 시장이 발달한 미국 동부 뉴욕에서는 미국 현지 진출을 위한 컨설팅과 엔젤 투자자와의 미팅이 진행되었으며, 샌프란시스코에서는 UC 버클리의 딥테크놀로지 액셀러레이팅 교육과 함께 실리콘밸리 투자자와의 만남을 가졌다. 뉴욕과 실리콘밸리에서 만난 현지 투자자들은 경북지역 스타트업들이 미국 시장에 지속적으로 노크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각 스타트업들이 한 단계 성장하는데 필요한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경북테크노파크와 요즈마 그룹 코리아는 이번에 진출한 스타트업



2019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내한공연, 티켓 전석 매진
(평화데일리뉴스) 더블유씨엔코리아는 2019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내한공연의 티켓이 전석 매진됐다고 밝혔다. 클래식계를 대표하는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세계적인 지휘자 크리스티안 틸레만이 2016년 이후 3년 만에 한국을 찾는다. 이번 공연을 주최하는 더블유씨엔코리아는 11월 1일 오후 8시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크리스티안 틸레만의 공연이 열린다고 밝혔다. 힘 있는 지휘로 청중을 사로 잡을 크리스티안 틸레만과 그들의 음악성으로 역사와 전통을 증명하는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만남은 음악계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는 177년이 넘는 시간 동안 변함없는 사운드로 전통성과 보수성을 유지하며 단체의 유서 깊은 역사와 관록을 자랑하고 있다. 크리스티안 틸레만 역시 세계 유수의 오케스트라와 호흡을 맞추며 정확하고 흔들림 없는 지휘와 음악적 해석으로 전 세계 음악 팬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으며 현재 드레스덴 국립 오페라 극장의 수석 지휘자이자 잘츠부르크 부활절 축제의 음악감독으로 활약 중이다. 이번 11월 1일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크리스티안 틸레만이 선보일 곡은 안톤 브루크너의 교향곡 제8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