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0 (화)

  • 흐림동두천 21.0℃
  • 흐림강릉 23.9℃
  • 흐림서울 22.9℃
  • 맑음대전 26.4℃
  • 구름많음대구 28.2℃
  • 구름조금울산 28.4℃
  • 구름많음광주 26.3℃
  • 구름많음부산 27.7℃
  • 구름많음고창 26.6℃
  • 구름많음제주 27.0℃
  • 구름많음강화 22.1℃
  • 맑음보은 27.0℃
  • 맑음금산 25.0℃
  • 구름조금강진군 26.6℃
  • 구름많음경주시 28.7℃
  • 구름조금거제 27.6℃
기상청 제공

동아시아탐방

해외박물관에서 소장중인 우리의 옛 그림 국내에서 복원 마치고 공개

11일 부터 다음달 13일까지 보전처리 마친 해외소장 한국 그림 12점 출국 전에 깜짝전시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관장 지병목)과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이사장 지건길)은 국외에 있는 기관들이 소장한 한국의 유물 중 국내에 들여와 보존처리(유물의 원형을 유지한채 최대한 수명을 연장시키는 과정)를 마친 유물들을 국내 관객들에게 공개하는 '우리 손에서 되살아난 옛 그림' 전시를 오는 11일 부터 다음달 13일까지 국립고궁박물관에서 개최한다.

 

정부혁신으로 추진되고 있는 이번 전시는 국외문화재 소장기관 활용 지원 사업의 하나로 국내에 들어와 보존처리를 마친 후 다시 국외에 있는 소장처로 돌아가기 전에 복원된 모습을 잠시동안 선보이는 자리다.

 

이번에 전시되는 작품들은 미국의 클리블랜드미술관과 필라델피아미술관, 스웨덴 동아시아박물관, 영국의 빅토리아앨버트박물관, 독일의 로텐방뭄박물관과 상트오틸리엔수도원 선교박물관 등 4개국 6개 기관이 소장하고 있는 한국의 화화와 자수 병풍등 총 12점으로, 국외소재문화재단이 국내에 들여와 2017년부터 보존과 복원을 지원해왔다.

 

보존처리가 진행된 소장품으로는 클리블랜드미술관에서 소장중인 조선 초기 작품이자 그 시기에 널리 제작되어왔던 산수화인 소상펼경도중 하나로 안개 낀 도시와 산촌의 모습을 묘사하는 산시청람도와 조선 후기의 초상화다. 필라델피아 미술관 소장의 백동자도는 화려한 전각이 있는 정원에서 놀고 있는 수많은 아이들의 모습을 그린 총 10폭의 병풍으로 기존까지 5폭씩 나누어 2개의 병풍으로 전해지던 것을 이번 보존처리를 통해 원래의 형태인 10폭으로 복원되어 그 모습을 한눈에 볼 수 있게 되었다.

 

 

스웨덴 동아시아 박물관 소장작품으로 표작도와 난초도가 공개되며 표작도는 소나무와 표범, 까치를 그린 민화로 종이를 오려 장황을 꾸몄다. 표작도의 경우 원래의 장황(서화의 표지장식)이 잘 남아있어 원형을 살려 보존처리가 되었으며, 난초도는 흥선대원군 이하응의 작품으로 검은 비단에 금색 안료로 그려진 작품이다. 이번 보존처리 과정중에 구리 성분에 안료가 사용되었다는 사실이 새롭게 밝혀졌으며, 기존의 장황과 배접지를 해체하는 과정속에서 숨겨져 있던 글씨가 드러나는 등 고나련 연구에 새로운 시사점을 제시하고 있다. 특히 스웨덴 동아시아 박물관 작품의 공개는 올해를 기점으로 한국과 스웨덴 수교 60주년을 맞이하여 그 의미가 더 깊다.

 

영국의 빅토리아앨버트박물관과 독일의 로텐바움박물관 소장의 자수병풍 또한 공개된다.빅토리아앨버트박물관의 자수 화초길상문 병풍은 길상무늬(상서로움을 상징하는 무늬)의 화분과 화병에 담은 수십 종의 꽃과 태평성대를 기원하는 정재무의 노랫말 글씨를 수 놓은 작품으로 현재 총 8폭 중 4폭만 남아 있으며, 낱폭으로 전해지던 것을 이번 복원과정을 통해 병풍 형태로 되돌렸다. 로텐바움박물관의 자수 화조도 병풍은 여러 종류의 꽃과 나무, 새를 다양한 색실로 수 놓은 작품으로 본래의 형태를 유지하면서 손상된 부분의 보수와 약한 부분을 보강하는 과정을 거쳤다.

 

상트 오틸리엔수도원 선교박물관의 소장중인 20세기 초반의 혁필화(가죽 붓으로 그린 그림) 등 작품 5점은 홍재만, 송염조 등 그동안 잘 알려지지 않았던 근대 서화가들의 작품으로 장황없이 전해지던 것을 이번 보존처리를 통해 족자형태로 장황을 제대로 갖추게 되었다.

 

문화재청은 전시와 연계하여 전시 작품의 소장기관 관계자와 이번 보존처리에 관여한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심포지엄을 오는 26일(목) 국립고궁박물관 본관 강당에서 개최한다.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이 주최하고 국립고궁박물관이 후원하는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전시 작품과 보존‧복원 과정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가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해외박물관에서 소장중인 우리의 옛 그림 국내에서 복원 마치고 공개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관장 지병목)과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이사장 지건길)은 국외에 있는 기관들이 소장한 한국의 유물 중 국내에 들여와 보존처리(유물의 원형을 유지한채 최대한 수명을 연장시키는 과정)를 마친 유물들을 국내 관객들에게 공개하는 '우리 손에서 되살아난 옛 그림' 전시를 오는 11일 부터 다음달 13일까지 국립고궁박물관에서 개최한다. 정부혁신으로 추진되고 있는 이번 전시는 국외문화재 소장기관 활용 지원 사업의 하나로 국내에 들어와 보존처리를 마친 후 다시 국외에 있는 소장처로 돌아가기 전에 복원된 모습을 잠시동안 선보이는 자리다. 이번에 전시되는 작품들은 미국의 클리블랜드미술관과 필라델피아미술관, 스웨덴 동아시아박물관, 영국의 빅토리아앨버트박물관, 독일의 로텐방뭄박물관과 상트오틸리엔수도원 선교박물관 등 4개국 6개 기관이 소장하고 있는 한국의 화화와 자수 병풍등 총 12점으로, 국외소재문화재단이 국내에 들여와 2017년부터 보존과 복원을 지원해왔다. 보존처리가 진행된 소장품으로는 클리블랜드미술관에서 소장중인 조선 초기 작품이자 그 시기에 널리 제작되어왔던 산수화인 소상펼경도중 하나로 안개 낀 도시와 산촌의 모습을 묘사하는 산시청람도와 조선 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