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7 (화)

  • 흐림동두천 24.1℃
  • 맑음강릉 24.0℃
  • 구름많음서울 26.1℃
  • 맑음대전 25.2℃
  • 구름조금대구 24.9℃
  • 구름조금울산 24.1℃
  • 맑음광주 26.1℃
  • 맑음부산 25.7℃
  • 맑음고창 26.7℃
  • 구름조금제주 25.2℃
  • 흐림강화 24.0℃
  • 맑음보은 23.7℃
  • 맑음금산 24.8℃
  • 맑음강진군 25.9℃
  • 구름많음경주시 25.6℃
  • 맑음거제 25.2℃
기상청 제공

평화정치

대한민국 임시정부 직할 국군, 한국광복군 창군 제79주년

17일 백범김구기념관에서 기념식 개최

 

국가보훈처(처장 박삼득)는 오는 17일(화) 오전 11시, ‘한국광복군 창군 제79주년 기념식’을 백범김구기념관(대회의실)에서 (사)한국광복군동지회(회장 김영관) 주관으로 개최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우리의 손으로 자주 독립을 이룩하고자 했던 자랑스러운 한국광복군의 독립전쟁 역사를 국민과 함께 기억하고 계승하고자 마련된다.

 

박삼득 국가보훈처장을 비롯한 각계인사, 광복군동지회원, 독립유공자 유족 및 시민 등 300여명이 참석한다.

 

한국광복군동지회장의 기념사 및 국가보훈처장의 축사, 육군사관학교 생도의 한국광복군 선언문 낭독, 합창, 만세삼창 등의 식순으로 진행된다.

 

이어, 한시준 단국대 교수의 ‘학술강연회’가 열려, 한국광복군의 시대정신을 재조명하고 국민의 애국정신을 고양하는 계기를 마련한다.

 

한편, 한국광복군은 조국광복의 염원 아래 1940년 9월 17일에 창설된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정규군으로 현재 대한민국 국군의 토대가 되었다고 평가를 받고 있다.

 

한국광복군은 1940년 9월 17일 중국 충칭(重慶) 가릉빈관(嘉陵賓館)에서 한국광복군 총사령부의 성립 전례(成立典禮)를 가짐으로써, 대한민국 임시정부 직할 국군으로 창설되었다.

 

태평양 전쟁이 발발하자, 대한민국 임시정부는 한국광복군을 주축으로 대일(對日) 선전포고(宣戰布告)를 정식으로 선언했다. 이후 한국광복군은 중국 대륙 독립전선에서 중국군과 협동해 항일전을 전개하면서 영국군과도 연합해 인도·미얀마 작전에 참가(1943~1945)했다.

 

한국광복군은《광복(光復)》이라는 간행물을 발간하는 한편, 방송과 선전지를 전·후방에 확산해 애국청년은 물론 일본군에 징병돼 온 한국청년을 유치하는 데에도 힘썼다.

 

또한 미국 전략첩보국(OSS)과 공동으로 특수훈련을 받고 국내 진공작전을 추진했으나, 일제의 항복으로 실현되지 못하고 광복 후 개인 자격으로 귀국했다.



제주남단 항공회랑 안전 확보 긴급하다
국토교통부는 제주남단 항공회랑의 안전 확보는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과제라고 밝히고 일본정부의 전향적인 대화와 협조를 촉구하고 나섰다. 10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최근 제주남단 항공회랑에서는 항공기가 안전거리를 넘어 서로 근접하는 위험사례가 두 차례나 발생했다. 특히, 항공회랑 중에서도 일본이 관제하는 구간은 우리나라가 관제하는 동남아행 항공로와 수직 교차하고 있어 안전에 매우 취약하다. 오가는 항공기가 하루 880여 대에 이를 만큼 교통량이 많아서 국제사회에서도 지속적으로 항해에 각별한 주의를 촉구하고 있다. 정부는 위험을 줄이는 것이 급선무인 만큼, 우선 비행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새로운 항로 개설을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와 중국, 일본에 제안한 바 있다. 이에 국제민간항공기구와 중국은 우리가 제시한 신항로 개설 기본방향에 공감하며 관련 협의를 긴밀하게 이어가고 있다. 그러나 일본은 몇 차례에 걸친 답변 요구와 면담 제안에 응답을 회피하다가 추가협상 종료 시점인 9월 2일에 이르러서야 현행 항공회랑을 유지하겠다는 입장과 함께 오히려 혼잡도와 위험을 가중시키는 기존 회랑의 복선화를 통보해 왔다. 국토교통부는 이에 일본정부에 깊은 유감을 표하

서울시, 200명 대상 북한전통·사찰음식으로 차리는 건강밥상 강좌 실시
서울시에선 평소 접하기 어려운 북한음식과 가을 건강 사찰음식을 배워보는 '제철농산물 이용 무료강좌'를 9월 26일(목)~27일(금) 양일간 서울시농업기술센터에서 운영한다고 밝혔다. 강좌 시간은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총 3시간 동안 운영되며, 이번 강좌 최대 참가인원 200명은 9월 23일(월) 오전 10시부터 서울시농업기술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선착순 모집을 실시한다. 9월 26일에 실시되는 북한음식 강좌에선 북한음식 이해교육과 함께 북한 전통음식인 호박우메기, 닭껍질 삼색쌈, 두부밥 만들기의 시연과 시식체험이 진행되며, 이영애 북한전통음식 명인이 진행한다. 27일에 실시되는 사찰음식 강좌에는 사찰음식에 대한 이해를 돕는 교육과 함께 사찰음식들로 꼽는 표고버섯밥, 버섯들깨탕, 버섯묵, 무말랭이 무침, 청양고추잼, 사과석류청의 시연교육에 이어 시식체험이 진행되며 해당 강좌는 전효원 사찰음식 전문강사가 진행한다. 해당강좌는 1일 100명으로 제한되어 있어 평소 북한전통음식에 대한 큰 흥미를 가지고 있고 또는 북한의 음식문화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있거나 연구중인 이들을 비롯해 사철음식을 배우고 싶고 건강한 밥상을 차리고 싶은 사람들에겐 좋은 기회이다. 조

시민들과 함께 '고대의 철 만들기'를 재현한다
문화재청 국립중원문화재연구소는 한국천문화연구회와 공동으로 9월 20일 국립중원문화재연구소 강당에서 '동북아시아 전통주조기술'을 주제로 국제학술 세미나를 개최한다. 이와 함께 다음날인 21일에는 '시민과 함께하는 철생산기술 북원 한마당' 행사 또한 같이 진행된다. 20일에 이뤄지는 국제학술세미나는 동북아시아 고대·중세에 이어진 제철문화중 주조전통의 특징을 밝히는 시간으로 한국·중국·일본의 제철 고고학 전문가 13명이 모여 동북아시아 지역의 고대·중세 전통 주조기술의 성과를 공유하고 주조기술의 출현 배경과 전파과정을 논의하여 그 역사적 가치와 의미를 밝히고자 한다. 세미나에선 총 6개의 주제발표로 이뤄지며 오전엔 '중국 고대 철주조기술의 발전연구'(야오쯔 훼이, 중국 정주대학), '한국 고대 주조유적의 현황과 조업방식 연구'(김권일 신라문화유산연구원), '한국과 중국의 고대 주조기술 비교연구'(최영민, 아주대학교 박물관) 발표가 진행된다. 이어 오후에는 '한국 중·근세 주조유적의 현황과 조업방식 연구'(송윤정, 한국문화유산연구원), '일본의 고대 철주조기술'(우와가키 타케시, 일본 강산현 교육청), '고대 주조기술 복원실험의 성과와 과제'(한지선, 국립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