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8 (수)

  • 맑음동두천 23.8℃
  • 흐림강릉 21.2℃
  • 맑음서울 24.6℃
  • 맑음대전 27.1℃
  • 맑음대구 29.3℃
  • 맑음울산 26.7℃
  • 맑음광주 27.3℃
  • 구름조금부산 26.7℃
  • 맑음고창 23.4℃
  • 구름많음제주 27.3℃
  • 맑음강화 21.6℃
  • 맑음보은 26.4℃
  • 맑음금산 27.4℃
  • 맑음강진군 27.0℃
  • 맑음경주시 30.0℃
  • 구름조금거제 29.3℃
기상청 제공

평화정치

철원 디엠지(DMZ) 평화의 길 걷기에 12개국 외국인 학생 참가

한반도 평화에 대한 생각을 이야기하고 공유할 수 있도록 마련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17일(화) 오후 2시, 노태강 제2차관을 비롯해 미국, 영국, 이탈리아, 베트남, 몽골, 멕시코, 엘살바도르 등 12개국에서 온 외국인 학생들과 함께 ‘철원 디엠지(DMZ) 평화의 길 걷기’ 행사를 진행한다.

 

이번 행사는 그동안 외국인들이 가장 가고 싶어 했지만 갈 기회가 없었던 디엠지(DMZ) 평화의 길을 걸으며 한국에 살면서 느꼈던 남북한 및 한반도 평화에 대한 각자의 생각을 이야기하고 공유할 수 있도록 마련됐다.

 

지난 6월 10일(월)부터 개방해 운영하고 있는 ‘철원 디엠지(DMZ) 평화의 길’은 6.25전쟁 시 치열한 전투가 벌어졌던 백마고지와 화살머리고지가 있는 곳이다. 지금까지 17,869명이 방문 신청을 했으며, 추첨을 거쳐 2,245명이 다녀갔다. 이번 행사 참가자 13명도 철원평야를 가로지르는 철책선 옆을 걸으며 당시 평야지대를 확보하기 위해 치열했던 고지전의 흔적을 직접 확인해 볼 수 있다.

 

이어 비무장지대(DMZ) 내 비상주 감시초소(GP)를 방문해 작년 9.19 남북군사합의에 따라 화살머리고지에서 진행되고 있는 유해 발굴 작업 현장을 조망한다. 초소 내부에서는 유해 발굴 과정에서 나온 전사자의 깨진 철모, 총탄 구멍이 난 수통 등의 유품을 보며 평화의 소중함을 다시 한번 되새기는 시간을 보낸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참가자 대부분은 한국문화와 6.25 전쟁, 비무장지대(DMZ), 남북한 문제 등을 자세히 알고 이해하기 위해 이번 행사에 참가 신청을 했다. 9.19 남북공동선언을 바탕으로 한반도에서 진행되고 있는 평화적 노력들이 좀 더 많은 외국인들에게 알려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제주남단 항공회랑 안전 확보 긴급하다
국토교통부는 제주남단 항공회랑의 안전 확보는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과제라고 밝히고 일본정부의 전향적인 대화와 협조를 촉구하고 나섰다. 10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최근 제주남단 항공회랑에서는 항공기가 안전거리를 넘어 서로 근접하는 위험사례가 두 차례나 발생했다. 특히, 항공회랑 중에서도 일본이 관제하는 구간은 우리나라가 관제하는 동남아행 항공로와 수직 교차하고 있어 안전에 매우 취약하다. 오가는 항공기가 하루 880여 대에 이를 만큼 교통량이 많아서 국제사회에서도 지속적으로 항해에 각별한 주의를 촉구하고 있다. 정부는 위험을 줄이는 것이 급선무인 만큼, 우선 비행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새로운 항로 개설을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와 중국, 일본에 제안한 바 있다. 이에 국제민간항공기구와 중국은 우리가 제시한 신항로 개설 기본방향에 공감하며 관련 협의를 긴밀하게 이어가고 있다. 그러나 일본은 몇 차례에 걸친 답변 요구와 면담 제안에 응답을 회피하다가 추가협상 종료 시점인 9월 2일에 이르러서야 현행 항공회랑을 유지하겠다는 입장과 함께 오히려 혼잡도와 위험을 가중시키는 기존 회랑의 복선화를 통보해 왔다. 국토교통부는 이에 일본정부에 깊은 유감을 표하

서울시, 200명 대상 북한전통·사찰음식으로 차리는 건강밥상 강좌 실시
서울시에선 평소 접하기 어려운 북한음식과 가을 건강 사찰음식을 배워보는 '제철농산물 이용 무료강좌'를 9월 26일(목)~27일(금) 양일간 서울시농업기술센터에서 운영한다고 밝혔다. 강좌 시간은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총 3시간 동안 운영되며, 이번 강좌 최대 참가인원 200명은 9월 23일(월) 오전 10시부터 서울시농업기술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선착순 모집을 실시한다. 9월 26일에 실시되는 북한음식 강좌에선 북한음식 이해교육과 함께 북한 전통음식인 호박우메기, 닭껍질 삼색쌈, 두부밥 만들기의 시연과 시식체험이 진행되며, 이영애 북한전통음식 명인이 진행한다. 27일에 실시되는 사찰음식 강좌에는 사찰음식에 대한 이해를 돕는 교육과 함께 사찰음식들로 꼽는 표고버섯밥, 버섯들깨탕, 버섯묵, 무말랭이 무침, 청양고추잼, 사과석류청의 시연교육에 이어 시식체험이 진행되며 해당 강좌는 전효원 사찰음식 전문강사가 진행한다. 해당강좌는 1일 100명으로 제한되어 있어 평소 북한전통음식에 대한 큰 흥미를 가지고 있고 또는 북한의 음식문화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있거나 연구중인 이들을 비롯해 사철음식을 배우고 싶고 건강한 밥상을 차리고 싶은 사람들에겐 좋은 기회이다. 조

분단 70년 남북의 각 인식에 대한 교차점은 어디?
한반도는 남한과 북한으로 나뉘어진채 약 70년을 맞이하고 문화 및 역사 역시 다르게 흘러가고 있다.하나의 뿌리에서 시작되었지만 분단이란 결과로 우리들은 지금도 서로 경계에 갈린채 살아가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문화도 언어도 사회로도 전부 제각각인 남북의 인식에 따른 문제점은 언젠가 한반도에 진정한 통일이 찾아오게 되면 다가올 문제점으로 바라보고 있다. 이미 오랜 시간동안 분단되어온 만큼 우리들은 이후에 이뤄질 통일에 대비하기 위해서 동시에 남한과 북한이 같은 주제로 공동연구를 진행할 경우를 위해 이점에 대한 인식점에 대한 교차점과 현주소를 준비할 필요가 있다. 통일이란 이름의 평화가 와도 인식에 대한 교차점이 없다면... 최근 한반도에는 평화의 물결이 무르익고 있지만 종전선언이 이뤄지지 않은 만큼 언제 전시상태로 되돌아갈지도 모른다는 암묵적인 위기가 잠재되어 있다. 만약 종전선언이 이뤄지고 한반도 통일과 함께 평화가 온다면 당장 다가올 문제는 다름아닌 기나긴 분단속에서 살아온 영향으로 겪는 다양한 문제점이 발생할 것이다. 특히 서로 살아온 세월이 다른만큼 그 세월의 영향속에서 피워낸 문화나 인식은 전적으로 다르고 각 특성이나 장점이 있겠지만 이에 대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