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4 (화)

  • 맑음동두천 19.1℃
  • 맑음강릉 21.6℃
  • 맑음서울 20.9℃
  • 맑음대전 18.9℃
  • 맑음대구 18.6℃
  • 맑음울산 20.5℃
  • 맑음광주 19.5℃
  • 맑음부산 21.5℃
  • 맑음고창 20.9℃
  • 맑음제주 22.9℃
  • 맑음강화 21.7℃
  • 맑음보은 13.8℃
  • 구름많음금산 15.7℃
  • 맑음강진군 21.1℃
  • 맑음경주시 21.3℃
  • 구름조금거제 21.7℃
기상청 제공

평화가 경제다

현대자동차, 전기버스에 원격 관제 시스템 적용

KT와 협업을 통해 전기버스 전용 원격 관제 시스템 상품 개발
전기차 관제·위치 관제·디지털 운행 기록계 관제 등 다양한 기능 적용
실시간 차량 관제를 통한 효율적인 배차 및 경로 등 관리 체계 마련

 

 

(평화데일리뉴스) 현대자동차는 전기버스의 배터리 충전 현황, 실시간 차량 위치 조회, 차량 운행 정보 등 차량과 관련된 다양한 빅데이터 분석 및 관리가 가능한 전기버스 전용 원격 관제 시스템을 개발하고 2019년부터 적용한다고 지난 16일 밝혔다.

현대차는 이번 원격 관제 시스템 적용으로 실시간 전기버스 관제를 통한 효율적인 배차 및 경로 등 체계적인 전기버스 관리 시스템을 마련하고 차량 고장 안내, 법규 위반 예방 등 실시간 안전 운전 유도를 통한 성숙한 운전 문화를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가 KT와 커넥티드카 플랫폼 기술 협업을 통해 개발한 이번 원격 관제 시스템은 전기버스 전용 전기차 관제, 위치 관제, 디지털 운행 기록계 관제 등 다양한 기능을 마련한 것이 특징이다.

전기버스 전용으로 마련된 ‘전기차 관제’는 전기버스의 배터리 충전 현황, 배터리 상태, 주행 가능 거리 등 전기버스의 주요 기능을 관제 시스템에 연동해 실시간 모니터링을 통한 효율적인 차량 운영을 할 수 있도록 했으며 차고지에서 통합적으로 차량 관리가 가능하도록 차량 별 종합된 정보를 제공한다.

‘위치 관제’는 유·무선 통신망으로 획득한 위치 정보를 기반으로 실시간 차량 위치 조회, 배차 시간 조정, 사고 발생 위치 확인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할 예정이다.

‘디지털 운행 기록계 관제’는 실시간 차량 관제 및 운행 정보 분석을 통해 친환경 경제 운전, 안전운전 습관을 유도해 업무 생산성 향상을 기대할 수 있도록 마련됐다.

현대차는 원격 관제 시스템을 현재 서울에서 운행 중인 전기버스 14대를 포함해 2019년 서울시에 도입되는 전기버스 차량 전량에 시범 장착 예정이며 이를 사양화하여 전국으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전기버스를 이용하는 고객분들과 운전하는 기사님 모두 만족할 수 있는 전기버스가 되기 위해 이번 원격 관제 시스템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전기버스의 활성화를 위해 다방면에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자동차, 전기버스에 원격 관제 시스템 적용
(평화데일리뉴스) 현대자동차는 전기버스의 배터리 충전 현황, 실시간 차량 위치 조회, 차량 운행 정보 등 차량과 관련된 다양한 빅데이터 분석 및 관리가 가능한 전기버스 전용 원격 관제 시스템을 개발하고 2019년부터 적용한다고 지난 16일 밝혔다. 현대차는 이번 원격 관제 시스템 적용으로 실시간 전기버스 관제를 통한 효율적인 배차 및 경로 등 체계적인 전기버스 관리 시스템을 마련하고 차량 고장 안내, 법규 위반 예방 등 실시간 안전 운전 유도를 통한 성숙한 운전 문화를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가 KT와 커넥티드카 플랫폼 기술 협업을 통해 개발한 이번 원격 관제 시스템은 전기버스 전용 전기차 관제, 위치 관제, 디지털 운행 기록계 관제 등 다양한 기능을 마련한 것이 특징이다. 전기버스 전용으로 마련된 ‘전기차 관제’는 전기버스의 배터리 충전 현황, 배터리 상태, 주행 가능 거리 등 전기버스의 주요 기능을 관제 시스템에 연동해 실시간 모니터링을 통한 효율적인 차량 운영을 할 수 있도록 했으며 차고지에서 통합적으로 차량 관리가 가능하도록 차량 별 종합된 정보를 제공한다. ‘위치 관제’는 유·무선 통신망으로 획득한 위치 정보를 기반으로 실시간


국내 축산업의 위협요소 아프리카 돼지열병
9월 16일 경기도 파주시 소재의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으로 의심되는 신고가 들어왔고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정밀검사를 한 결과 다음날인 17일 이 신고내용이 아프리카 돼지열병으로 확진되었다고 밝혀졌다. 이 뒤를 잇는듯 경기도 연천군 소재의 돼지농장 또한 의심축 신고가 같은날 17일에 들어왔으며 이곳역시 다음날인 18일 아프리카 돼지열병으로 확진을 받게되었다. 아프리카 돼지열병(이하 ASF)이 무엇이길래 축산업을 전문으로 하는 농가에게 위협적으로 다가오는 것인가? 아프리카 돼지열병 즉, ASF바이러스는 돼지과에 속하는 동물에게만 감염되며 아프리카지역에서 주로 발생한 것을 기원으로 삼고 있다. 잠복기간은 약 4~19일, 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돼지가 사망후에도 바이러스는 혈액과 조직속에서도 지속적으로 살아갈 수 있는 질긴 생명력을 가지고 있다. 백신과 치료제 또한 없기 때문에 현재로선 신고를 통한 확진을 받은후 즉시 살처분 처리해야하며 돼지로 만들어내는 식품 반입 및 가열되지 않은 음식을 감염되지 않은 돼지에게 먹이지 않아야만 한다. 이 바이러스는 인체에 영향을 미치는 것이 아니기에 돼지고기 섭취(섭씨 60도~70도에서 30분 동안 가열)는 가능하지만 감

대한제국 황제의 자주독립 의지가 담긴 국빈 연회상, 대한제국 황제의 식탁展
조선 제26대 왕이자, 대한제국 1대 황제 고종이 주최하고 참석한 경우에 제공된 대한제국 국빈 연회상차림과 함께 고종이 대한제국을 방문한 국빈을 위해 준비한 오찬의 메뉴판(食單)이 최초로 공개되었다. 조선을 대한제국으로 국호를 제창한 시절 이 시기는 일본을 비롯한 열강의 내정간섭과 함께 명성왕후와 흥선대원군의 대립으로 국가가 흔들리던 시절이었으며 특히 일본의 병탄저지를 위해 고종은 다양한 외교적 노력을 기울였다고 전해진다. 그의 외교적 노력으론 미국의 아시아 순방단을초청하고, 1905년 9월 20일 순방단의 일원인 시어도어 루스벨트 대통령의 딸인앨리스 루스벨트 일행과 함께 오찬을 가지기도 했다. 대한제국에서 외국인이 참석하는 연회에선 서양식 코스요리가 제공되었다고 알려져있으나, 황제가 주최하고 참석할 경우 연회 또는 만찬에서 제공된 음식은 한식으로 드러났으며, 이를 뒷받침하는건 앨리스 루스벨트의 자서전 혼잡의 시간들과 미국 뉴욕 공공도서관에서 소장중인 대한제국 황실 오찬식단의 기록이 있어 고종이 직접 주최하고 참석한 연회의 경우 한식을 대접했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 특히 대한제국 황실 오찬식단기록은 대한제국의 연회음식이 서양식었다는 견해를 뒤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