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4 (화)

  • 맑음동두천 21.7℃
  • 맑음강릉 24.5℃
  • 맑음서울 22.8℃
  • 맑음대전 21.2℃
  • 맑음대구 21.9℃
  • 맑음울산 21.9℃
  • 맑음광주 21.6℃
  • 맑음부산 23.4℃
  • 맑음고창 22.2℃
  • 맑음제주 23.4℃
  • 맑음강화 22.8℃
  • 맑음보은 18.3℃
  • 맑음금산 19.9℃
  • 맑음강진군 22.6℃
  • 맑음경주시 22.6℃
  • 맑음거제 22.4℃
기상청 제공

평화가 경제다

LS전선, 고속철도용 전선 개발

터널 공사비 15% 이상 절감, 단선에 의한 열차 운행 중단 없애
세계 두 번째 개발로 수입 대체 효과, 해외 시장 진출 기대

 

 

(평화데일리뉴스) LS전선이 고속철도용 ‘강체 전차선’을 개발했다고 지난 19일 밝혔다.

구리 전차선이 아닌 알루미늄 바 형태로 전력을 공급하는 시스템이다. 전차선을 지지하기 위한 설비들이 필요 없어 터널 크기를 대폭 줄일 수 있다.

강체 전차선 사용시 KTX와 GTX 등 고속철의 터널 공사 비용을 15% 이상 낮출 수 있다. GTX의 경우에는 99% 이상이 지중 터널을 지나기 때문에 비용 절감 효과는 더욱 커진다.

또한 강체 전차선은 기존 전차선처럼 단선으로 열차 운행이 중단되는 사고가 일어나지 않고 유지보수가 거의 필요 없다.

스위스 업체에 이어 세계 두 번째 개발로 수입대체 효과도 기대된다. 지하철용 저속 제품은 2013년 LS전선이 국산화에 성공했으나 시속 250km급 고속용은 2018년 부전-마산 복선전철에 스위스 제품이 사용되는 등 전량 수입해 왔다.

LS전선 이인호 최고기술책임자는 “전 세계적으로 철도가 고속화, 장거리화 되고 GTX와 같은 광역급행철도가 늘어나면서 강체 전차선 시장도 커지고 있다”며 “국내 상용화 실적을 토대로 해외에도 적극 진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2014년부터 국토교통부 국책 과제로 진행된 이번 시스템 개발은 한국철도기술연구원, 한국철도시설공단과 철도 기자재 전문 업체인 평일, 디투엔지니어링 등이 함께 참여해 민관 공동 R&D와 대중소기업 상생의 우수 사례로 꼽힌다.

한국철도기술연구원 이기원 박사는 “전 세계적으로 지하 및 터널 구간의 고속화가 주요 화두가 되고 있다”며 “국내 자체 기술로 세계 최고 수준의 고속 전차선을 개발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매우 크다”고 말했다.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음악극 ‘정조와 햄릿’ 선보여
(평화데일리뉴스)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 음악극 ‘정조와 햄릿’을 9월 28일(토)부터 10월 6일(일)까지 매주 토일 오후 7시 국회 잔디마당에서 선보인다. 음악극 ‘정조와 햄릿’은 2016년 초연 이래 1만5천여 명의 선택을 받은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의 대표적인 스테디셀러다. 매 년마다 박경훈, 이아람 등 국악계에서 활발하게 활동 중인 음악감독을 주축으로 동시대 전통음악의 트렌드를 선도하며 창작국악과 연극, 현대무용이 함께한 화려한 볼거리를 자랑한다. 음악극 ‘정조와 햄릿’에서는 사도세자의 죽음 앞에 어머니 혜경궁 홍씨에게 원망과 효심을 동시에 품었던 정조와 갑작스러운 부왕의 죽음과 어머니에 대한 원망에 사로잡힌 햄릿이 한 무대에서 만난다. 생사의 기로 앞에선 동병상련의 두 주인공이 시공간을 초월한 만남을 통해 스스로의 운명을 개척해 나간다. 원한과 복수, 용서와 화해 등 동서고금을 막론한 인간의 내밀한 모습을 섬세한 창작국악과 역동적인 현대무용으로 담았다. 이우천 연출은 정조와 햄릿이라는 동서양의 극적인 인물을 대비 시켜 인간의 근원적 모습을 마주하고자 극과 음악의 조화에 힘썼으며, 박준희 안무가는 인물의 내적 갈등을 시각화하는 움직임을 통해 이야기의